2020.07.05 (일)

  • 맑음속초21.5℃
  • 맑음23.3℃
  • 맑음철원21.4℃
  • 맑음동두천22.7℃
  • 맑음파주20.3℃
  • 맑음대관령17.2℃
  • 안개백령도18.4℃
  • 맑음북강릉22.0℃
  • 맑음강릉24.7℃
  • 맑음동해21.5℃
  • 맑음서울23.8℃
  • 맑음인천22.0℃
  • 구름많음원주24.2℃
  • 구름조금울릉도18.7℃
  • 구름많음수원21.6℃
  • 구름많음영월23.2℃
  • 구름많음충주23.0℃
  • 구름조금서산20.8℃
  • 구름조금울진19.9℃
  • 구름조금청주25.1℃
  • 구름많음대전23.5℃
  • 구름조금추풍령20.3℃
  • 구름조금안동22.5℃
  • 구름조금상주22.1℃
  • 구름조금포항23.7℃
  • 구름조금군산22.0℃
  • 구름많음대구23.8℃
  • 구름많음전주24.0℃
  • 구름많음울산21.0℃
  • 구름많음창원21.0℃
  • 구름조금광주22.7℃
  • 구름많음부산21.4℃
  • 구름많음통영21.2℃
  • 구름조금목포22.8℃
  • 박무여수21.9℃
  • 박무흑산도18.4℃
  • 흐림완도21.1℃
  • 구름많음고창21.4℃
  • 구름많음순천19.6℃
  • 구름많음홍성(예)22.5℃
  • 박무제주21.2℃
  • 구름조금고산20.5℃
  • 구름많음성산22.5℃
  • 흐림서귀포22.5℃
  • 구름많음진주21.1℃
  • 맑음강화19.2℃
  • 맑음양평23.4℃
  • 구름많음이천23.7℃
  • 맑음인제21.7℃
  • 맑음홍천22.5℃
  • 구름조금태백18.6℃
  • 구름많음정선군22.0℃
  • 구름조금제천21.1℃
  • 구름조금보은21.0℃
  • 구름많음천안22.0℃
  • 구름많음보령20.8℃
  • 구름조금부여22.0℃
  • 구름조금금산21.2℃
  • 구름조금22.5℃
  • 구름조금부안21.8℃
  • 구름조금임실19.9℃
  • 구름조금정읍22.2℃
  • 구름많음남원21.9℃
  • 구름조금장수18.7℃
  • 구름조금고창군21.2℃
  • 구름조금영광군21.2℃
  • 구름많음김해시21.3℃
  • 구름조금순창군21.5℃
  • 흐림북창원22.2℃
  • 구름많음양산시22.7℃
  • 구름많음보성군22.2℃
  • 구름조금강진군21.7℃
  • 구름조금장흥20.5℃
  • 구름많음해남21.6℃
  • 구름많음고흥21.0℃
  • 구름많음의령군22.6℃
  • 구름조금함양군20.2℃
  • 구름많음광양시21.8℃
  • 구름많음진도군21.4℃
  • 맑음봉화19.5℃
  • 구름조금영주20.2℃
  • 구름조금문경20.4℃
  • 맑음청송군19.6℃
  • 구름조금영덕19.9℃
  • 구름조금의성21.1℃
  • 구름많음구미22.3℃
  • 구름조금영천22.0℃
  • 구름많음경주시22.1℃
  • 구름조금거창20.4℃
  • 구름조금합천21.8℃
  • 구름많음밀양23.4℃
  • 구름조금산청21.2℃
  • 구름많음거제21.1℃
  • 구름많음남해20.8℃
기상청 제공
대참사로 이어질 뻔한 화재, 고양이가 주민들 구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대참사로 이어질 뻔한 화재, 고양이가 주민들 구해!

batch_01.jpg

 

지난 10월, 뉴욕, 잠을 자고 있던 다니엘 씨의 몸 위로 그녀의 고양이 키티가 뛰어 올라왔습니다.


키티 때문에 잠을 깬 그녀가 졸린 눈으로 넋 놓고 있을 때, 아파트 복도에서 커다란 폭발음과 함께 붉은빛이 일렁거리더니 검은 연기가 집안을 가득히 메우기 시작했습니다.

 

 

batch_02.jpg

 

다니엘 씨는 당시 상황을 회상하며 말했습니다.


"키티와 5년 동안 함께 살았지만 절 깨운 적은 한 번도 없어요. 불이 났으니 도망가라며 저를 깨운 거였죠!"


그런데 정작 그녀를 깨운 키티는 커다란 폭발음에 놀라 연기 속으로 달아나 사라졌습니다. 다니엘 씨가 울며 큰 소리로 키티를 부르며 찾아보았지만 집안 가득한 연기로 인해 쉽지 않았습니다.

 

 

batch_03.jpg

 

그런데 그녀가 키티를 찾는 그 잠깐 사이, 불이 현관까지 빠르게 번져 아파트 출구로 빠져나가는 건 불가능해졌습니다.


"불이 그렇게 빨리 번지는지 그때 처음 알게 되었어요."


그녀는 뒷문으로 빠져나가려 했으나 그곳에도 불과 연기가 가득했고, 다시 침실로 달려와 창문을 열어보려 했지만 뻑뻑하게 잠긴 창문은 꼼짝하지 않았습니다.

 

 

batch_04.jpg

 

그때 다니엘 씨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남성이 발로 창문을 걷어차 깨트려 그녀를 구했습니다. 밖으로 간신히 탈출한 그녀가 뒤돌아보자 아파트는 어느새 불에 활활 타오르고 있었습니다.


"안에서는 미처 몰랐지만, 이미 아파트 전체가 불타고 있었어요."


다니엘 씨는 생각할 틈도 없이 아직 탈출하지 못한 사람들이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도록 함께 도왔습니다.

 

 

batch_05.jpg

 

마침내 모든 주민이 탈출에 성공했지만, 키티가 불타는 아파트 안에 갇혀있다고 생각하자 절망감이 밀려왔습니다.


잠시 후 소방차가 도착했고, 그녀는 그들에게 자신의 고양이를 꼭 구해달라며 간절하게 부탁했습니다. 근처 호텔에서 하룻밤을 지샌 후, 현장을 다시 찾은 그녀는 새카맣게 변해버린 아파트 내부를 보고 다시 눈물을 흘렸습니다.


"잿더미처럼 타버린 광경을 보고 키티가 두려움에 떨며 죽었을 거라 생각하니 너무 슬펐어요."

 

 

batch_06.jpg

 

그런데 한 소방관이 그녀에게 다가와 말했습니다.


"이 녀석을 찾나요?"


놀랍게도 소방관의 품에는 키티가 화가 잔뜩 난 얼굴을 한 채 안겨있었죠!


소방관의 말에 따르면, 벽에 기대어 있는 침대와 베개 틈 사이를 살펴보았는데 놀랍게도 그곳에서 키티가 멀쩡히 웅크려있었다고 합니다.

 

 

batch_07.jpg

 

즉, 키티는 다니엘 씨와 같은 방 안에 있었지만 연기 때문에 찾지 못했던 것입니다. 


다니엘 씨가 탈출 직전에 닫은 방문이 불과 열기가 방 안으로 들어오는 걸 잠시나마 막을 수 있었고, 그 사이 소방관들이 불을 제압하면서 가까스로 살아남을 수 있던 것으로 보입니다.


다니엘 씨는 키티를 넘겨받고 껴안으며 소방관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batch_08.jpg

 

한편, 이번 커다란 화재로 인해 영화 같은 뒷이야기가 전해졌습니다.


아파트에 사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화재에 대피할 수 있었던 것은 화재 경보음이 아니라 다니엘 씨의 목소리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주민들은 제가 울면서 키티의 이름을 크게 부르는 소리에 잠을 깼다고 해요. 화재 경보음은 전혀 못 들었다고 하더군요. 고양이 한 마리가 아파트 전체 주민을 구한 셈이네요!"

 

 

출처 : 도도 , the d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