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흐림속초3.3℃
  • 구름조금-1.2℃
  • 맑음철원-0.8℃
  • 맑음동두천0.5℃
  • 맑음파주1.5℃
  • 흐림대관령-0.5℃
  • 맑음백령도4.0℃
  • 비북강릉3.9℃
  • 흐림강릉4.7℃
  • 흐림동해4.7℃
  • 구름많음서울3.0℃
  • 구름많음인천3.4℃
  • 맑음원주1.5℃
  • 흐림울릉도4.4℃
  • 구름조금수원1.7℃
  • 맑음영월2.1℃
  • 맑음충주1.5℃
  • 맑음서산3.5℃
  • 흐림울진5.8℃
  • 맑음청주4.2℃
  • 맑음대전5.3℃
  • 맑음추풍령4.5℃
  • 박무안동4.5℃
  • 맑음상주3.7℃
  • 비포항8.3℃
  • 구름많음군산6.5℃
  • 흐림대구6.7℃
  • 흐림전주8.0℃
  • 흐림울산8.5℃
  • 흐림창원8.0℃
  • 비광주8.4℃
  • 흐림부산8.6℃
  • 흐림통영8.3℃
  • 비목포6.6℃
  • 흐림여수8.5℃
  • 구름조금흑산도6.8℃
  • 흐림완도9.1℃
  • 흐림고창7.4℃
  • 구름많음순천7.2℃
  • 맑음홍성(예)4.7℃
  • 비제주11.9℃
  • 흐림고산11.0℃
  • 흐림성산12.1℃
  • 흐림서귀포13.3℃
  • 구름조금진주7.9℃
  • 맑음강화3.0℃
  • 맑음양평1.3℃
  • 맑음이천2.1℃
  • 맑음인제2.1℃
  • 맑음홍천-0.9℃
  • 흐림태백0.6℃
  • 구름많음정선군1.9℃
  • 맑음제천0.7℃
  • 맑음보은2.7℃
  • 맑음천안1.8℃
  • 맑음보령5.2℃
  • 맑음부여5.9℃
  • 맑음금산4.6℃
  • 흐림부안7.6℃
  • 흐림임실6.8℃
  • 흐림정읍7.0℃
  • 맑음남원8.3℃
  • 흐림장수5.1℃
  • 흐림고창군7.0℃
  • 흐림영광군7.5℃
  • 흐림김해시7.7℃
  • 흐림순창군7.5℃
  • 흐림북창원8.0℃
  • 구름많음양산시9.1℃
  • 흐림보성군8.7℃
  • 흐림강진군8.9℃
  • 흐림장흥8.3℃
  • 흐림해남7.1℃
  • 흐림고흥7.6℃
  • 흐림의령군8.4℃
  • 구름많음함양군6.0℃
  • 구름많음광양시8.9℃
  • 흐림진도군7.6℃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3.0℃
  • 맑음문경2.6℃
  • 맑음청송군5.8℃
  • 흐림영덕6.4℃
  • 맑음의성5.6℃
  • 구름조금구미6.2℃
  • 흐림영천6.2℃
  • 맑음경주시7.5℃
  • 구름많음거창5.5℃
  • 흐림합천6.9℃
  • 구름많음밀양9.1℃
  • 흐림산청6.3℃
  • 흐림거제8.6℃
  • 흐림남해7.9℃
기상청 제공
토끼처럼 깡충깡충 뛰던 길고양이, 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토끼처럼 깡충깡충 뛰던 길고양이, 루!

 

미국, 인디애나주에서 토끼처럼 깡충깡충 뛰어다니는 길고양이가 발견되었습니다.


'루'라는 이름의 길고양이는 지역 주민들의 집 앞에 찾아가 종종 먹을 것을 얻어먹으며, 새끼들을 돌보고 있었습니다.

 

batch_01.jpg

 

루에게 먹을 것을 돌보던 주민이 다른 지역으로 이사 가며 보호소에 '루와 새끼를 구조해달라'며 도움을 요청했고, 보호소는 루와 새끼 고양이들을 데려와 돌보고 시작했습니다.


보호소에서 근무하는 페키 씨는 루가 특별한 고양이라고 말했습니다.


"루가 보호소에 온 첫날부터 우리 모두 사랑에 빠졌죠!"

 

 

batch_02.jpg

 

루는 귀여운 토끼처럼 깡충깡충 뛰어다니며 모두의 사랑을 독차지했습니다.


그러나 루가 토끼처럼 뛰어다닐 수밖에 없던 이유가 드러났습니다. 루의 앞다리는 기형적으로 뒤틀려 바닥을 디딜 수 없는 장애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batch_03.jpg

 

페키 씨는 웃으며 말했습니다.


"루가 사랑받는 이유는 토끼처럼 뛰어서가 아니에요. 장애를 가지고 있음에도 자신감을 가지고 당당하기 때문이죠. 루는 자신이 남들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해요. 그게 루의 매력입니다."

 

 

batch_04.jpg

 

보호소에 있는 사람들은 루만 보면 입가에 미소가 절로나온다고 묘사했습니다.


"자신을 사랑하는 루의 그런 모습 때문에 두 발로 뛰어다니는 녀석의 모습이 더 귀여워 보이는 것예요. 호호!"

 

 

batch_05.jpg

 

페키 씨는 루와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즉, '루가 평범한 고양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루는 행복할 자격이 있어요. 또 행복할 거예요. 그래서 녀석에게 완벽한 가족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루가 자신을 평범하다고 생각하는 것처럼 루가 가진 다른 고양이와의 '차이점'을 인정하고 돌봐주는 집사분을 찾고 있습니다."


보호소는 루가 사람을 좋아하고 따르는 등 집고양이로서 완벽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단지 두 발로 토끼처럼 뛰어다닐 뿐 아주 평범하고 사랑스러운 고양이임을 강조했습니다.


토끼처럼 폴짝폴짝 뛰어와 안기는 사랑스러운 고양이 루가 하루빨리 가족을 찾기를 바랍니다!

 

 

출처 : 도도 , The d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