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구름조금속초17.8℃
  • 구름많음15.9℃
  • 구름많음철원12.5℃
  • 구름많음동두천13.5℃
  • 구름많음파주11.3℃
  • 구름조금대관령11.5℃
  • 맑음백령도6.6℃
  • 구름조금북강릉18.9℃
  • 구름조금강릉18.5℃
  • 구름많음동해17.8℃
  • 구름많음서울12.6℃
  • 구름조금인천10.8℃
  • 구름많음원주14.3℃
  • 구름많음울릉도16.6℃
  • 구름조금수원10.4℃
  • 구름많음영월14.7℃
  • 구름많음충주13.9℃
  • 구름조금서산11.9℃
  • 구름조금울진20.1℃
  • 구름조금청주16.2℃
  • 구름조금대전15.4℃
  • 흐림추풍령13.5℃
  • 구름많음안동15.2℃
  • 구름많음상주15.7℃
  • 구름많음포항19.2℃
  • 구름조금군산11.4℃
  • 구름많음대구17.5℃
  • 흐림전주13.8℃
  • 구름조금울산20.2℃
  • 구름많음창원19.5℃
  • 구름많음광주13.3℃
  • 맑음부산19.7℃
  • 구름많음통영17.8℃
  • 흐림목포12.1℃
  • 구름많음여수16.8℃
  • 흐림흑산도11.3℃
  • 구름많음완도15.0℃
  • 흐림고창10.5℃
  • 구름많음순천13.4℃
  • 구름조금홍성(예)12.4℃
  • 흐림제주13.1℃
  • 흐림고산12.0℃
  • 구름많음성산15.5℃
  • 맑음서귀포17.5℃
  • 구름많음진주19.5℃
  • 구름많음강화11.7℃
  • 구름많음양평15.7℃
  • 구름많음이천15.2℃
  • 구름많음인제14.9℃
  • 구름많음홍천14.8℃
  • 구름많음태백11.8℃
  • 흐림정선군14.8℃
  • 구름많음제천13.7℃
  • 구름많음보은13.0℃
  • 구름많음천안14.4℃
  • 구름많음보령11.2℃
  • 구름조금부여15.3℃
  • 흐림금산13.7℃
  • 구름많음15.7℃
  • 흐림부안10.7℃
  • 흐림임실12.6℃
  • 흐림정읍11.6℃
  • 흐림남원13.2℃
  • 흐림장수11.7℃
  • 흐림고창군12.1℃
  • 흐림영광군11.0℃
  • 구름조금김해시19.9℃
  • 흐림순창군13.1℃
  • 구름많음북창원21.0℃
  • 구름조금양산시20.9℃
  • 구름많음보성군14.5℃
  • 흐림강진군14.1℃
  • 구름많음장흥14.2℃
  • 흐림해남13.2℃
  • 구름많음고흥15.0℃
  • 흐림의령군17.9℃
  • 구름많음함양군13.9℃
  • 구름많음광양시16.7℃
  • 구름많음진도군12.6℃
  • 흐림봉화13.2℃
  • 흐림영주14.2℃
  • 구름많음문경14.7℃
  • 흐림청송군15.8℃
  • 구름많음영덕18.3℃
  • 흐림의성15.8℃
  • 구름많음구미16.8℃
  • 흐림영천17.1℃
  • 구름많음경주시17.9℃
  • 구름많음거창17.0℃
  • 구름많음합천18.5℃
  • 흐림밀양19.0℃
  • 구름많음산청15.8℃
  • 구름조금거제20.1℃
  • 구름많음남해17.2℃
기상청 제공
"아지야..." 따스한 부름에 마음의 문을 열던 유기견, 가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아지야..." 따스한 부름에 마음의 문을 열던 유기견, 가토

 

*본 기사의 내용은 '행동하는동물사랑(HDS)'의 제보와 취재를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batch_05.gif

 

2019년 10월 23일, 금촌 시장거리에 있는 커피숍 앞, 한 자동차가 주차 중 근처를 지나던 하얀 진돗개의 발을 밟았습니다.


발을 밟힌 진돗개는 타이어에 깔린 발을 급하게 빼내다 상처가 악화하였고, 비명을 지르며 카페 안으로 뛰어들어갔습니다.

 

 

batch_01.jpg

 

카페 구석으로 달려가 웅크린 녀석은 온몸을 벌벌 떨며 주변을 경계했고, 발에선 피가 흘렀습니다. 카페 사장님이 도움을 주기 위해 다가가려고 했지만, 녀석은 가까이만 가도 비명을 질렀습니다.


카페 사장님은 어쩔 수 없이 시 유기동물 유관부서에 도움을 요청해 녀석은 보호센터로 이송되었습니다.

 

 

batch_02.jpg

 

하지만 카페 사장님은 녀석의 목에 있던 목줄이 계속 눈에 밟혔습니다. 


"카페 사장님은 녀석이 깡마른 몸에 오랫동안 씻지 않은 상태로 보아 유기견이라고 판단했지만, 목걸이 때문에 혹시나 싶었던 것 같아요."


카페 사장님이 주변 상인들과 주민들에게 하얀 진돗개를 물어본 결과, 녀석은 근처 할머니가 키우던 반려견 '아지'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할머니께서 건강이 악화하며 병원에 입원하였고, 이후 자녀분들이 아지를 맡아 키웠으나 마당에 방치하다시피 키웠다고 합니다. 그리고 언젠가부터 거리에서 아지가 목걸이를 멘 채로 돌아다니기 시작한 것이죠.

 

 

batch_03.jpg

 

버림받고 차에 밟힌 진돗개 대한 이야기는 행동하는동물사랑(HDS) 구조대에게도 전해졌고, 구조팀은 아지가 어딨는지 빠르게 수소문해 안락사 직전에 처해있던 녀석을 가까스로 구조할 수 있었습니다.


구조된 아지는 현재 병원에 입원해있는 상태이며, 다행히 다쳤던 발 외에는 크게 건강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항상 그렇듯, 구조 작업 다음에는 녀석을 평생 돌봐줄 가정을 찾아야 하는 작업이 남아있죠. 11월 18일(월)인 지금까지도 아지의 입양처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batch_04.jpg

 

동물사랑봉사대는 아지에게 가토라는 새 이름을 지어주었고, 가토에게 따뜻한 보금자리를 찾아주고자 꼬리스토리에 제보했습니다.


"할머니가 돌봐주실 때도 2층 단칸방에 갇혀 살았다고 해요. 산책하는 걸 한 번도 본적 없다는 주민들 말로 볼 때, 할머니에게도 그 가족들에게도 애물단지 취급을 받은 것 같아요."

 

 

batch_06.gif

 

가토처럼 오랫동안 갇혀지내며 다른 개들과 교류가 없었던 아이들은 낯선 보호소에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수백 마리의 낯선 유기견들과 딱딱하고 축축한 바닥 등의 환경에서 적응하기는커녕 트라우마가 악화한 사례가 많아 구조대는 차마 녀석을 보호소로 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루하루가 지날수록 가토가 지낼 병원비도 조금씩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고맙게도 가토의 현재 사정을 전해 들은 카페 사장님께서 가토의 행복이 조금이나마 연장될 수 있도록 지원금을 보내주었다고 합니다.


"가토는 마음씨가 무척 곱고 착한 아이에요. 그리 행복하지 못했던 환경에서 자랐음에도 '아지야-' 하고 따스히 불러주던 기억이 남아있는지... 그렇게 무서워하다가도 예전 이름을 들으면 순간 마음의 문을 열 거거든요."


평생 사랑받아도 부족할 반려견. 그러나 한평생 쓸모없는 존재 취급을 받다 거리로 내몰린 아이. 가토에게 따뜻한 관심 부탁드리며 가토를 입양/후원해주실 분은 아래 담당자에게 연락 바랍니다.



입양아 정보

이름: 가토

나이: 4살 추정

성별: 남

특이사항: 현재 병원 입원 중이나 매우 건강


입양조건 

-입양신청서작성 및 담당자와 유선 상담 필

-책임비 15만 원

-입양 후 1년간 한 달에 한 번 입양일기 작성


입양문의 

담당자: 사쪼남매 님

이메일: nbrjw@naver.com

카톡: comma342



이제원 기자  ggori_story@naver.com

ⓒ 꼬리스토리

 

 

  *본 기사의 내용은 '행동하는동물사랑(HDS)'의 제보와 취재를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2019년 10월 23일, 금촌 시장거리에 있는 커피숍 앞, 한 자동차가 주차 중 근처를 지나던 하얀 진돗개의 발을 밟았습니다. 발을 밟힌 진돗개는 타이어에 깔린 발을 급하게 빼내다 상처가 악화하였고, 비명을 지르며 카페 안으로 뛰어들어갔습니다.       카페 구석으로 달려가 웅크린 녀석은 온몸을 벌벌 떨며 주변을 경계했고, 발에선 피가 흘렀습니다. 카페 사장님이 도움을 주기 위해 다가가려고 했지만, 녀석은 가까이만 가도 비명을 질렀습니다. 카페 사장님은 어쩔 수 없이 시 유기동물 유관부서에 도움을 요청해 녀석은 보호센터로 이송되었습니다.       하지만 카페 사장님은 녀석의 목에 있던 목줄이 계속 눈에 밟혔습니다.  "카페 사장님은 녀석이 깡마른 몸에 오랫동안 씻지 않은 상태로 보아 유기견이라고 판단했지만, 목걸이 때문에 혹시나 싶었던 것 같아요." 카페 사장님이 주변 상인들과 주민들에게 하얀 진돗개를 물어본 결과, 녀석은 근처 할머니가 키우던 반려견 '아지'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할머니께서 건강이 악화하며 병원에 입원하였고, 이후 자녀분들이 아지를 맡아 키웠으나 마당에 방치하다시피 키웠다고 합니다. 그리고 언젠가부터 거리에서 아지가 목걸이를 멘 채로 돌아다니기 시작한 것이죠.       버림받고 차에 밟힌 진돗개 대한 이야기는 행동하는동물사랑(HDS) 구조대에게도 전해졌고, 구조팀은 아지가 어딨는지 빠르게 수소문해 안락사 직전에 처해있던 녀석을 가까스로 구조할 수 있었습니다. 구조된 아지는 현재 병원에 입원해있는 상태이며, 다행히 다쳤던 발 외에는 크게 건강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항상 그렇듯, 구조 작업 다음에는 녀석을 평생 돌봐줄 가정을 찾아야 하는 작업이 남아있죠. 11월 18일(월)인 지금까지도 아지의 입양처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동물사랑봉사대는 아지에게 가토라는 새 이름을 지어주었고, 가토에게 따뜻한 보금자리를 찾아주고자 꼬리스토리에 제보했습니다. "할머니가 돌봐주실 때도 2층 단칸방에 갇혀 살았다고 해요. 산책하는 걸 한 번도 본적 없다는 주민들 말로 볼 때, 할머니에게도 그 가족들에게도 애물단지 취급을 받은 것 같아요."       가토처럼 오랫동안 갇혀지내며 다른 개들과 교류가 없었던 아이들은 낯선 보호소에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수백 마리의 낯선 유기견들과 딱딱하고 축축한 바닥 등의 환경에서 적응하기는커녕 트라우마가 악화한 사례가 많아 구조대는 차마 녀석을 보호소로 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루하루가 지날수록 가토가 지낼 병원비도 조금씩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고맙게도 가토의 현재 사정을 전해 들은 카페 사장님께서 가토의 행복이 조금이나마 연장될 수 있도록 지원금을 보내주었다고 합니다. "가토는 마음씨가 무척 곱고 착한 아이에요. 그리 행복하지 못했던 환경에서 자랐음에도 '아지야-' 하고 따스히 불러주던 기억이 남아있는지... 그렇게 무서워하다가도 예전 이름을 들으면 순간 마음의 문을 열 거거든요." 평생 사랑받아도 부족할 반려견. 그러나 한평생 쓸모없는 존재 취급을 받다 거리로 내몰린 아이. 가토에게 따뜻한 관심 부탁드리며 가토를 입양/후원해주실 분은 아래 담당자에게 연락 바랍니다. 입양아 정보 이름: 가토 나이: 4살 추정 성별: 남 특이사항: 현재 병원 입원 중이나 매우 건강 입양조건  -입양신청서작성 및 담당자와 유선 상담 필 -책임비 15만 원 -입양 후 1년간 한 달에 한 번 입양일기 작성 입양문의  담당자: 사쪼남매 님 이메일: nbrjw@naver.com 카톡: comma342 이제원 기자  ggori_story@naver.com © 꼬리스토리    
출처 : ⓒ 꼬리스토리 , ⓒ 꼬리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