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속초14.7℃
  • 맑음11.5℃
  • 맑음철원11.1℃
  • 맑음동두천13.4℃
  • 맑음파주11.8℃
  • 맑음대관령6.4℃
  • 맑음백령도16.9℃
  • 맑음북강릉14.3℃
  • 맑음강릉15.2℃
  • 맑음동해14.6℃
  • 맑음서울17.8℃
  • 맑음인천19.4℃
  • 맑음원주14.3℃
  • 맑음울릉도16.0℃
  • 맑음수원15.8℃
  • 맑음영월11.6℃
  • 맑음충주12.9℃
  • 맑음서산13.7℃
  • 맑음울진14.5℃
  • 맑음청주17.9℃
  • 맑음대전15.9℃
  • 맑음추풍령10.6℃
  • 맑음안동12.6℃
  • 맑음상주14.4℃
  • 맑음포항17.0℃
  • 맑음군산15.9℃
  • 맑음대구16.7℃
  • 맑음전주16.7℃
  • 맑음울산15.7℃
  • 맑음창원17.0℃
  • 맑음광주17.2℃
  • 맑음부산19.1℃
  • 맑음통영18.0℃
  • 맑음목포19.3℃
  • 맑음여수20.8℃
  • 맑음흑산도19.6℃
  • 맑음완도18.6℃
  • 맑음고창15.3℃
  • 맑음순천12.4℃
  • 맑음홍성(예)14.1℃
  • 맑음제주20.2℃
  • 맑음고산20.9℃
  • 맑음성산20.2℃
  • 맑음서귀포19.1℃
  • 맑음진주14.3℃
  • 맑음강화15.7℃
  • 맑음양평14.1℃
  • 맑음이천13.9℃
  • 맑음인제11.2℃
  • 맑음홍천12.2℃
  • 맑음태백8.4℃
  • 맑음정선군10.2℃
  • 맑음제천10.1℃
  • 맑음보은11.4℃
  • 맑음천안12.7℃
  • 맑음보령15.4℃
  • 맑음부여13.7℃
  • 맑음금산12.8℃
  • 맑음14.0℃
  • 맑음부안15.8℃
  • 맑음임실12.6℃
  • 맑음정읍14.2℃
  • 맑음남원14.3℃
  • 맑음장수11.1℃
  • 맑음고창군14.2℃
  • 맑음영광군16.1℃
  • 맑음김해시16.8℃
  • 맑음순창군13.5℃
  • 맑음북창원17.7℃
  • 맑음양산시16.5℃
  • 맑음보성군16.4℃
  • 맑음강진군16.8℃
  • 맑음장흥14.5℃
  • 맑음해남14.6℃
  • 맑음고흥13.8℃
  • 맑음의령군13.4℃
  • 맑음함양군13.1℃
  • 맑음광양시18.3℃
  • 맑음진도군15.9℃
  • 맑음봉화9.2℃
  • 맑음영주11.4℃
  • 맑음문경12.9℃
  • 맑음청송군10.5℃
  • 맑음영덕13.2℃
  • 맑음의성11.7℃
  • 맑음구미14.7℃
  • 맑음영천13.2℃
  • 맑음경주시13.8℃
  • 맑음거창12.6℃
  • 맑음합천14.1℃
  • 맑음밀양14.8℃
  • 맑음산청13.8℃
  • 맑음거제16.2℃
  • 맑음남해17.2℃
기상청 제공
1g 살찔 때마다 환호받는 아기 고양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1g 살찔 때마다 환호받는 아기 고양이

 

3개월 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길고양이 중성화(TNR) 봉사활동에 참여하던 니키 씨는 작은 아기 고양이와 마주쳤습니다.


우거진 수풀 아래에서 작은 털 뭉치가 심술궂은 표정으로 그를 올려다보고 있었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주인공 에리카입니다!

 

batch_01.png

 

에리카는 인형 같은 표정으로 꼼짝하지 않고 쳐다보기만 하였고, 니키 씨가 녀석을 들어 품에 안자 그제야 큰소리로 "묘오" 하고 울었습니다.


그런데 에리카의 건강상태는 생각보다 좋지 않았습니다. 밥을 주어도 먹지 않았고, 잘 움직이지도 않았습니다.

 

 

batch_02.png

 

니키 씨는 심술궂은 표정으로 노려보고 있는 에리카를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저거 보세요. 표정만 봐도 건강하죠? 근데 당시만 해도 너무 비실비실해서 살 수 있을지 무척 걱정됐어요."


당시 에리카는 우유가 들어있는 주사기를 갖다 대면 고개를 돌렸고, 니키 씨는 갖은 수단을 동원해 녀석에게 밥을 먹이려고 했지만 에리카가 계속해서 거부했습니다.


니키 씨는 에리카가 이대로 죽지 않을까 무척 고심했습니다.

 

 

batch_03.png

 

한참을 씨름한 끝에 에리카가 니키 씨가 주는 먹이에 조금씩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나 한창 왕성하게 먹어야 할 시기의 아기 고양이가 찔끔찔끔 받아먹자 니키 씨는 무척 걱정했습니다.


"에리카의 몸무게가 1g씩 늘 때마다 전 환호성을 질렀어요. 녀석이 먹는 모습을 보면 제 심정이 이해가 갈 거예요."

 

 

batch_04.png

 

에리카가 진단을 받을 수 있을 만큼 살이 오르고 난 뒤에야 니키 씨는 녀석을 수의사에게 데려갈 수 있었습니다.


검진 결과, 에리카가 세균에 감염돼 앓고 있었다는 게 밝혀졌습니다. 


에리카는 바로 항생제 처방을 받아 치료를 시작했고, 놀랍게도 항생제를 투여한 이후부터 다른 고양이가 되었습니다.


우유를 찔끔찔끔 받아먹던 에리카가 주사기를 시원하게 원샷한 것이죠!

 

 

batch_05.png

 

에리카의 입가 주변에 지저분하게 묻은 음식물을 보며 니키 씨의 눈시울이 뜨거워졌습니다.


"매일 음식을 거부하던 에리카를 보며 마음고생이 심했어요. 혹여나 다음날 죽지는 않을까. 자다가 이대로 세상을 떠나는 건 아닐까 하고요. 그런데 시원하게 우유를 꿀꺽꿀꺽 마시는 모습을 보니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더군요."

 

 

batch_06.png

 

에리카는 우유를 졸업해 습식 사료도 꼭꼭 씹어 먹었고, 몇 주가 지나자 몸무게가 900g에 도달했습니다. 


"저에게 에리카의 몸무게는 '나는 매우 건강한 고양이이니 안심하세요'라는 신호와 같아요. 이젠 녀석을 입양할 가정을 찾아볼 차례에요."


그리고 얼마 전, 에리카는 니키 씨 품을 떠나 네브래스카에 있는 새 가족을 품으로 떠났습니다.

 

 

batch_07.png

 

니키 씨는 에리카의 사진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너무 속상해서 기도까지 했어요. 사고도 안 치는데 속상하게 만드는 녀석이에요. 이젠 식욕도 되찾고 좋은 가족을 만났으니 행복하게 잘 살 거로 믿어요. 보고 싶네요."

 

 

출처 : 러브묘 , Love Meow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