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흐림속초3.4℃
  • 구름조금-1.8℃
  • 맑음철원-0.8℃
  • 맑음동두천0.0℃
  • 맑음파주1.3℃
  • 구름조금대관령-0.5℃
  • 맑음백령도3.9℃
  • 비북강릉3.7℃
  • 흐림강릉4.6℃
  • 흐림동해4.4℃
  • 구름많음서울3.4℃
  • 구름많음인천3.5℃
  • 맑음원주1.1℃
  • 흐림울릉도4.4℃
  • 구름많음수원1.6℃
  • 맑음영월1.7℃
  • 맑음충주0.6℃
  • 구름많음서산3.7℃
  • 흐림울진5.5℃
  • 맑음청주3.9℃
  • 맑음대전4.3℃
  • 구름많음추풍령4.9℃
  • 박무안동4.5℃
  • 흐림상주3.7℃
  • 비포항8.5℃
  • 구름많음군산5.6℃
  • 박무대구6.7℃
  • 흐림전주7.6℃
  • 흐림울산8.3℃
  • 흐림창원7.5℃
  • 비광주8.4℃
  • 흐림부산8.6℃
  • 흐림통영8.4℃
  • 비목포6.7℃
  • 흐림여수8.7℃
  • 맑음흑산도6.8℃
  • 흐림완도9.1℃
  • 흐림고창7.2℃
  • 구름많음순천7.1℃
  • 구름많음홍성(예)4.5℃
  • 비제주12.1℃
  • 흐림고산10.8℃
  • 흐림성산12.2℃
  • 흐림서귀포12.5℃
  • 흐림진주7.5℃
  • 맑음강화2.2℃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3℃
  • 맑음인제2.0℃
  • 맑음홍천-0.8℃
  • 흐림태백0.4℃
  • 흐림정선군1.9℃
  • 맑음제천-0.2℃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1.6℃
  • 맑음보령4.1℃
  • 맑음부여4.9℃
  • 맑음금산3.4℃
  • 흐림부안6.7℃
  • 흐림임실6.4℃
  • 흐림정읍6.8℃
  • 흐림남원8.2℃
  • 흐림장수5.0℃
  • 흐림고창군7.0℃
  • 흐림영광군7.3℃
  • 흐림김해시7.9℃
  • 흐림순창군7.4℃
  • 구름조금북창원7.9℃
  • 흐림양산시9.0℃
  • 맑음보성군8.6℃
  • 흐림강진군9.0℃
  • 구름많음장흥8.5℃
  • 흐림해남7.1℃
  • 흐림고흥7.7℃
  • 맑음의령군8.5℃
  • 흐림함양군5.9℃
  • 구름조금광양시8.7℃
  • 흐림진도군7.4℃
  • 구름많음봉화1.6℃
  • 맑음영주1.7℃
  • 맑음문경2.2℃
  • 구름조금청송군5.9℃
  • 흐림영덕6.4℃
  • 흐림의성5.6℃
  • 흐림구미6.2℃
  • 맑음영천6.3℃
  • 구름많음경주시7.5℃
  • 흐림거창5.1℃
  • 맑음합천6.8℃
  • 흐림밀양9.1℃
  • 맑음산청6.1℃
  • 흐림거제8.5℃
  • 흐림남해7.9℃
기상청 제공
'저 키워보실래요?' 수줍게 등장한 아기 고양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저 키워보실래요?' 수줍게 등장한 아기 고양이

 

9월 초, 뉴욕 브루클린에 사는 한 여성이 집 뒷마당을 거닐다 아기 고양이 한 마리와 마주쳤습니다.


부끄러움이 많은 아기 고양이는 자동차 아래에 숨어 얼굴만 빼꼼히 내밀고 있었죠.

 

batch_01.png

 

주민이 아기 고양이에게 다가가자 당황한 녀석이 달아날까 말까 한참 고민하다 그대로 품에 안겨 오들오들 떨었습니다.


안쓰럽게도 아기 고양이는 벼룩 투성이었으며 뼈가 만져질 정도로 마른 상태였죠.


그녀는 브루클린 지역 동물구조대에 연락해 도움을 요청했고, 출동한 구조 대원들은 수줍은 아기 고양이를 데리고 보호소로 이송했습니다.

 

 

batch_02.gif

 

구조대원들이 아기 고양이를 목욕시키자 물이 금세 빨개졌습니다. 아기 고양이의 피를 빨고 있던 벼룩에서 피가 뿜어져 나온 것이죠.


목욕이 끝난 아기 고양이는 배부르게 밥을 먹고 난 후 따뜻한 담요 위에서 눈을 감고 졸았습니다.


녀석의 이름은 페퍼(후추)입니다!

 

 

batch_03.png

 

보호소에서 봉사자로 활동하는 아멜리아 씨가 페퍼의 임보에 자원했습니다.


며칠 전까지만 하더라도 벼룩과 굶주림에 시달리던 페퍼는 아멜리아 씨의 집에서 독재자 같은 무한 권력을 누리기 시작했습니다.


배고플 때마다 밤낮 가리지 않고 입가에 먹을 것을 대령해주는 하인이 생겼고, 뽀송뽀송하고 따뜻한 쿠션 위에서 잠을 자고 있습니다.

 

 

batch_04.png

 

페퍼의 성격도 많이 변했습니다.


사람만 보면 다가갈까 도망갈까 망설이다 어설프게 꼼짝 못 하던 수줍은 녀석이었지만, 이제는 먼저 다가와 어깨에 손을 올리고 친한 척을 하는 고양이가 되었죠!

 

 

batch_05.png

 

아멜리아 씨는 수줍게 다가와 점점 건방지게 변해가는 페퍼를 보며 무척 흡족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10월, 아멜리아 씨가 페퍼를 돌본 지 한 달도 안 되어 녀석은 새 가족에게 입양되어 그녀의 품을 떠났습니다.


"정말 재채기처럼 순식간에 지나간 추억이군요."

 

 

batch_06.gif

 

아멜리아 씨는 활짝 미소를 지으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이렇게 빨리 헤어진다는 건 아쉽기도 하지만 녀석의 행복과 연결되기도 해서 무척 뿌듯하고 자랑스러워요. 슬프지만 기쁜 이별입니다!"

 

 

출처 : 러브묘 , Love Me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