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속초14.7℃
  • 맑음11.5℃
  • 맑음철원11.1℃
  • 맑음동두천13.4℃
  • 맑음파주11.8℃
  • 맑음대관령6.4℃
  • 맑음백령도16.9℃
  • 맑음북강릉14.3℃
  • 맑음강릉15.2℃
  • 맑음동해14.6℃
  • 맑음서울17.8℃
  • 맑음인천19.4℃
  • 맑음원주14.3℃
  • 맑음울릉도16.0℃
  • 맑음수원15.8℃
  • 맑음영월11.6℃
  • 맑음충주12.9℃
  • 맑음서산13.7℃
  • 맑음울진14.5℃
  • 맑음청주17.9℃
  • 맑음대전15.9℃
  • 맑음추풍령10.6℃
  • 맑음안동12.6℃
  • 맑음상주14.4℃
  • 맑음포항17.0℃
  • 맑음군산15.9℃
  • 맑음대구16.7℃
  • 맑음전주16.7℃
  • 맑음울산15.7℃
  • 맑음창원17.0℃
  • 맑음광주17.2℃
  • 맑음부산19.1℃
  • 맑음통영18.0℃
  • 맑음목포19.3℃
  • 맑음여수20.8℃
  • 맑음흑산도19.6℃
  • 맑음완도18.6℃
  • 맑음고창15.3℃
  • 맑음순천12.4℃
  • 맑음홍성(예)14.1℃
  • 맑음제주20.2℃
  • 맑음고산20.9℃
  • 맑음성산20.2℃
  • 맑음서귀포19.1℃
  • 맑음진주14.3℃
  • 맑음강화15.7℃
  • 맑음양평14.1℃
  • 맑음이천13.9℃
  • 맑음인제11.2℃
  • 맑음홍천12.2℃
  • 맑음태백8.4℃
  • 맑음정선군10.2℃
  • 맑음제천10.1℃
  • 맑음보은11.4℃
  • 맑음천안12.7℃
  • 맑음보령15.4℃
  • 맑음부여13.7℃
  • 맑음금산12.8℃
  • 맑음14.0℃
  • 맑음부안15.8℃
  • 맑음임실12.6℃
  • 맑음정읍14.2℃
  • 맑음남원14.3℃
  • 맑음장수11.1℃
  • 맑음고창군14.2℃
  • 맑음영광군16.1℃
  • 맑음김해시16.8℃
  • 맑음순창군13.5℃
  • 맑음북창원17.7℃
  • 맑음양산시16.5℃
  • 맑음보성군16.4℃
  • 맑음강진군16.8℃
  • 맑음장흥14.5℃
  • 맑음해남14.6℃
  • 맑음고흥13.8℃
  • 맑음의령군13.4℃
  • 맑음함양군13.1℃
  • 맑음광양시18.3℃
  • 맑음진도군15.9℃
  • 맑음봉화9.2℃
  • 맑음영주11.4℃
  • 맑음문경12.9℃
  • 맑음청송군10.5℃
  • 맑음영덕13.2℃
  • 맑음의성11.7℃
  • 맑음구미14.7℃
  • 맑음영천13.2℃
  • 맑음경주시13.8℃
  • 맑음거창12.6℃
  • 맑음합천14.1℃
  • 맑음밀양14.8℃
  • 맑음산청13.8℃
  • 맑음거제16.2℃
  • 맑음남해17.2℃
기상청 제공
'밥 줬더니' 온 가족 데리고 온 고양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밥 줬더니' 온 가족 데리고 온 고양이

 

캐나다 몬트리올에 사는 커티스와 멜라니 부부는 집 뒷마당에서 길고양이들에게 정기적으로 먹을 것을 주며 돌봐왔습니다.


길고양이들은 배가 고플 때마다 이들 집에 들러 굶주린 배를 채울 수 있었죠.

 

batch_01.png

 

그런데 2019년 초, 부부의 집에 처음 보는 한 검은 고양이가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검은 고양이는 부부가 믿을만한 사람들이라고 판단한 걸까요?


며칠 후, 다시 나타난 녀석은 온 가족을 데리고 부부의 집에 방문했습니다.

 

 

batch_02.png

 

엄마 고양이와 네 마리의 새끼들은 부부의 현관을 뛰어다니며 마음껏 배를 채웠습니다. 온 가족이 오랜만에 함께한 즐거운 외식이었죠!


식사를 마친 고양이들은 아무렇지 않게 부부의 집에 들어와 각자 편안한 곳에 자리를 잡고 누웠습니다. 그러나 엄마 고양이는 그대로 자리를 떠나고 말았습니다.

 

 

batch_03.png

 

부부는 자신들을 믿고 새끼를 데려온 엄마 고양이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기꺼이 이들을 반겨주었습니다.


부부는 마음 같아선 엄마와 아기 고양이들을 입양하고 싶었지만, 이미 집에 그렇게 들은 고양이들이 많아 좋은 보호자를 찾아줄 때까지 임시보호하기로 했습니다.

 

 

batch_04.png

 

다행히 4마리 중 2마리는 동네 이웃에게 입양을 보내는 데 성공했고, 현재 나머지 2마리만이 부부의 집에 남아 좋은 보호자가 나타나기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두 고양이의 이름은 부부의 이름을 따 커트와 멜이라 지어주었죠.

 

 

batch_05.png

 

부부는 지역 사설 구조대와 보호소에 연락해 커트와 멜을 돌봐줄 가정을 찾아달라며 도움을 요청했지만, 아직 입양 의사를 밝힌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결국 부부는 SNS를 통해 적극적으로 커트와 멜의 이야기를 알렸습니다.


"엄마 고양이가 네 아기를 맡기고 떠났어요. 이제 두 고양이, 커트와 멜만 남았습니다."

 

 

batch_06.png

 

"보다시피 두 녀석은 사람을 무척 따르는 녀석들이에요. 항상 당신의 사랑과 손길을 그리워하는 녀석들이죠! 이 아이들을 돌봐줄 분을 기다립니다!"


부부는 커트와 멜이 각각 좋은 가정에 입양되는 게 최우선이지만, 두 녀석이 함께 입양되는 것만큼 더한 행복을 없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러브묘 , Love Meow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