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1.7℃
  • 구름많음백령도21.3℃
  • 구름많음북강릉18.6℃
  • 구름많음서울25.8℃
  • 구름많음인천26.2℃
  • 박무울릉도18.9℃
  • 구름많음수원26.3℃
  • 흐림청주27.6℃
  • 구름조금대전26.1℃
  • 구름많음안동24.2℃
  • 흐림포항20.5℃
  • 흐림대구23.2℃
  • 흐림전주24.8℃
  • 흐림울산21.1℃
  • 흐림창원21.2℃
  • 구름많음광주25.1℃
  • 흐림부산20.2℃
  • 구름많음목포23.0℃
  • 흐림여수21.9℃
  • 구름많음흑산도20.3℃
  • 구름많음홍성(예)24.0℃
  • 흐림제주22.8℃
  • 박무서귀포22.3℃
기상청 제공
재롱부리던 너구리를 사살한 경찰, 격분한 주민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재롱부리던 너구리를 사살한 경찰, 격분한 주민들

 

12월 초, 독일 에르푸르트에서 거리에 너구리가 당당하게 등장했습니다.


거리에 버려진 와인을 마시고 취한 것입니다.

 

batch_01.png

 

술에 취한 너구리는 자신을 구경하던 여성에게 걸어가 신발을 만지작거리고 장난치며, 주변 사람들에게 큰 웃음을 주었고 이는 트위터를 통해서도 널리 퍼졌습니다.


사람들과 놀던 너구리는 술기운이 밀려와 결국 한 건물 앞 계단에 누워 잠이 들었고, 곧 출동한 경찰에 의해 포획돼 어딘가로 이송됐습니다.

 


batch_02.png

 

사람들은 미소를 지으며 끝까지 실려 가는 너구리를 배웅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귀여운 에피소드 정도로 끝날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보호소로 이송될 거로 생각했던 너구리는 사냥꾼에게 넘겨져 총으로 처형되었다는 소식이 언론을 통해 전해지자 독일 사회는 큰 충격을 받고 격분했고, 여론이 악화하자 경찰은 급하게 너구리를 총살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해명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관계자는 독일의 동물 보호소는 일반 가정에서 키우는 반려동물만 수용 가능하여 너구리를 돌볼 수 없었으며, 어쩔 수 없이 이를 사냥꾼에게 넘겨야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너구리는 귀여운 외모와 달리 공격성이 강하고 광견병 등의 질병을 다른 동물에게 옮길 수 있기 때문이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batch_03.png

 

하지만 이러한 해명에도 주민들은 "세상에서 가장 멍청한 해결책"이라고 비난하며 "너구리를 죽이는 데 의사결정에 관여한 모든 사람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숲으로 다시 돌려보는 게 그토록 어려운 결정이었을까요?

 

출처 : 도도 , The d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