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속초0.0℃
  • 구름조금-7.3℃
  • 맑음철원-8.2℃
  • 맑음동두천-6.5℃
  • 맑음파주-8.1℃
  • 흐림대관령-11.4℃
  • 구름조금백령도2.5℃
  • 구름많음북강릉-0.7℃
  • 구름많음강릉0.2℃
  • 구름조금동해-1.2℃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0℃
  • 흐림원주-4.8℃
  • 구름많음울릉도4.9℃
  • 맑음수원-2.8℃
  • 구름조금영월-6.3℃
  • 구름조금충주-6.0℃
  • 맑음서산-1.8℃
  • 맑음울진-2.7℃
  • 맑음청주-2.4℃
  • 맑음대전-3.1℃
  • 맑음추풍령-2.5℃
  • 맑음안동-5.5℃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0.6℃
  • 맑음군산
  • 맑음대구-1.9℃
  • 맑음전주-1.2℃
  • 맑음울산0.3℃
  • 맑음창원1.1℃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1.5℃
  • 맑음통영1.4℃
  • 맑음목포1.1℃
  • 맑음여수2.1℃
  • 흐림흑산도7.2℃
  • 맑음완도2.1℃
  • 맑음고창-0.4℃
  • 맑음순천0.0℃
  • 박무홍성(예)-3.3℃
  • 구름많음제주7.2℃
  • 흐림고산7.5℃
  • 구름조금성산5.1℃
  • 맑음서귀포6.7℃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3.2℃
  • 맑음양평-5.3℃
  • 구름조금이천-5.3℃
  • 맑음인제-7.1℃
  • 맑음홍천-7.3℃
  • 흐림태백-7.2℃
  • 흐림정선군-7.2℃
  • 구름많음제천-8.2℃
  • 맑음보은-5.7℃
  • 맑음천안-5.8℃
  • 맑음보령-2.6℃
  • 맑음부여-4.9℃
  • 맑음금산-5.3℃
  • 맑음-2.5℃
  • 맑음부안-2.0℃
  • 맑음임실-4.2℃
  • 맑음정읍-2.9℃
  • 맑음남원-4.5℃
  • 맑음장수-5.2℃
  • 맑음고창군-1.4℃
  • 맑음영광군-1.9℃
  • 맑음김해시-0.1℃
  • 맑음순창군-3.7℃
  • 맑음북창원0.4℃
  • 맑음양산시-1.7℃
  • 맑음보성군1.7℃
  • 맑음강진군1.4℃
  • 맑음장흥1.3℃
  • 맑음해남2.8℃
  • 맑음고흥-1.9℃
  • 맑음의령군-3.6℃
  • 맑음함양군-4.4℃
  • 맑음광양시0.4℃
  • 맑음진도군3.6℃
  • 맑음봉화-7.8℃
  • 맑음영주-4.7℃
  • 맑음문경-2.0℃
  • 맑음청송군-7.9℃
  • 구름조금영덕0.2℃
  • 맑음의성-7.0℃
  • 맑음구미-1.6℃
  • 맑음영천-3.8℃
  • 맑음경주시-0.2℃
  • 맑음거창-5.0℃
  • 맑음합천-4.4℃
  • 맑음밀양-3.2℃
  • 맑음산청-3.8℃
  • 맑음거제2.9℃
  • 맑음남해0.2℃
기상청 제공
발 뻗으면 '양말 벗겨주는' 웰시코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발 뻗으면 '양말 벗겨주는' 웰시코기

 

 

 

웰시코기 에디는 형 잭이 학교에서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며 창밖을 바라봅니다.


마침내 잭이 돌아오자 에디가 엉덩이를 흔들며 따라갑니다. 잭이 바닥에 앉아 두 다리를 쭉 내밀자 형의 양말을 물고 뒤로 쭈욱 당깁니다.

 

batch_01.gif

 

에디의 보호자이자 잭의 엄마인 모니카 씨는 웃으며 영상을 온라인에 공개했습니다.


"매일 이러고 놀아요."


모니카 씨의 말에 따르면, 잭이 학교에서 돌아올 때마다 벗은 양말로 에디와 줄다리기를 하면서 놀았는데 언젠가부터 에디가 양말을 벗겨주기 시작한 것이죠. 그다음엔 누워서 양말 냄새를 즐깁니다.

 

 

batch_02.gif

 

한 가지 문제점이 있다면 잭의 발이 조금씩 커감에 따라 양말은 모차렐라 치즈처럼 늘어지기만 할 뿐 쉽게 벗겨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친절한 형 잭이 에디를 위해 양말을 살짝 내린 다음 에디의 입 앞에 발을 들이밀자 에디가 하얀 눈동자를 번뜩이며 양말을 물고 번개처럼 벗겨버렸습니다.

 

 

batch_03.jpg

 

모니카 씨는 웃으며 말했습니다.


"다른 사람들 눈엔 조금 이상해 보일지는 몰라도 두 형제의 오랜 놀이이자 우정을 나누는 특별한 방법이에요."


모니카 씨는 다른 새 양말을 에디 얼굴 앞에 흔들어보기도 했지만, 에디는 고개를 홱- 돌리며 깨끗한 양말 따위엔 관심이 없다는 표현을 분명히 했습니다.


"에디에게 새 양말을 주면 '으- 저리 치워'하는 표정으로 거부하죠."

 

 

batch_04.jpg

 

에디는 오직 형의 냄새가 나는 양말만을 선호했습니다. 


"에디에게 잭의 양말은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의 냄새가 나는 소중한 선물이에요. 동시에 줄다리기 놀이도 할 수 있는 최고의 놀이이죠. 두 형제의 우정이 오래도록 계속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웰시코기 에디는 형 잭이 학교에서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며 창밖을 바라봅니다. 마침내 잭이 돌아오자 에디가 엉덩이를 흔들며 따라갑니다. 잭이 바닥에 앉아 두 다리를 쭉 내밀자 형의 양말을 물고 뒤로 쭈욱 당깁니다.     에디의 보호자이자 잭의 엄마인 모니카 씨는 웃으며 영상을 온라인에 공개했습니다. "매일 이러고 놀아요." 모니카 씨의 말에 따르면, 잭이 학교에서 돌아올 때마다 벗은 양말로 에디와 줄다리기를 하면서 놀았는데 언젠가부터 에디가 양말을 벗겨주기 시작한 것이죠. 그다음엔 누워서 양말 냄새를 즐깁니다.       한 가지 문제점이 있다면 잭의 발이 조금씩 커감에 따라 양말은 모차렐라 치즈처럼 늘어지기만 할 뿐 쉽게 벗겨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친절한 형 잭이 에디를 위해 양말을 살짝 내린 다음 에디의 입 앞에 발을 들이밀자 에디가 하얀 눈동자를 번뜩이며 양말을 물고 번개처럼 벗겨버렸습니다.       모니카 씨는 웃으며 말했습니다. "다른 사람들 눈엔 조금 이상해 보일지는 몰라도 두 형제의 오랜 놀이이자 우정을 나누는 특별한 방법이에요." 모니카 씨는 다른 새 양말을 에디 얼굴 앞에 흔들어보기도 했지만, 에디는 고개를 홱- 돌리며 깨끗한 양말 따위엔 관심이 없다는 표현을 분명히 했습니다. "에디에게 새 양말을 주면 '으- 저리 치워'하는 표정으로 거부하죠."       에디는 오직 형의 냄새가 나는 양말만을 선호했습니다.  "에디에게 잭의 양말은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의 냄새가 나는 소중한 선물이에요. 동시에 줄다리기 놀이도 할 수 있는 최고의 놀이이죠. 두 형제의 우정이 오래도록 계속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출처 : 도도 , The d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