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흐림속초3.3℃
  • 구름조금-1.2℃
  • 맑음철원-0.8℃
  • 맑음동두천0.5℃
  • 맑음파주1.5℃
  • 흐림대관령-0.5℃
  • 맑음백령도4.0℃
  • 비북강릉3.9℃
  • 흐림강릉4.7℃
  • 흐림동해4.7℃
  • 구름많음서울3.0℃
  • 구름많음인천3.4℃
  • 맑음원주1.5℃
  • 흐림울릉도4.4℃
  • 구름조금수원1.7℃
  • 맑음영월2.1℃
  • 맑음충주1.5℃
  • 맑음서산3.5℃
  • 흐림울진5.8℃
  • 맑음청주4.2℃
  • 맑음대전5.3℃
  • 맑음추풍령4.5℃
  • 박무안동4.5℃
  • 맑음상주3.7℃
  • 비포항8.3℃
  • 구름많음군산6.5℃
  • 흐림대구6.7℃
  • 흐림전주8.0℃
  • 흐림울산8.5℃
  • 흐림창원8.0℃
  • 비광주8.4℃
  • 흐림부산8.6℃
  • 흐림통영8.3℃
  • 비목포6.6℃
  • 흐림여수8.5℃
  • 구름조금흑산도6.8℃
  • 흐림완도9.1℃
  • 흐림고창7.4℃
  • 구름많음순천7.2℃
  • 맑음홍성(예)4.7℃
  • 비제주11.9℃
  • 흐림고산11.0℃
  • 흐림성산12.1℃
  • 흐림서귀포13.3℃
  • 구름조금진주7.9℃
  • 맑음강화3.0℃
  • 맑음양평1.3℃
  • 맑음이천2.1℃
  • 맑음인제2.1℃
  • 맑음홍천-0.9℃
  • 흐림태백0.6℃
  • 구름많음정선군1.9℃
  • 맑음제천0.7℃
  • 맑음보은2.7℃
  • 맑음천안1.8℃
  • 맑음보령5.2℃
  • 맑음부여5.9℃
  • 맑음금산4.6℃
  • 흐림부안7.6℃
  • 흐림임실6.8℃
  • 흐림정읍7.0℃
  • 맑음남원8.3℃
  • 흐림장수5.1℃
  • 흐림고창군7.0℃
  • 흐림영광군7.5℃
  • 흐림김해시7.7℃
  • 흐림순창군7.5℃
  • 흐림북창원8.0℃
  • 구름많음양산시9.1℃
  • 흐림보성군8.7℃
  • 흐림강진군8.9℃
  • 흐림장흥8.3℃
  • 흐림해남7.1℃
  • 흐림고흥7.6℃
  • 흐림의령군8.4℃
  • 구름많음함양군6.0℃
  • 구름많음광양시8.9℃
  • 흐림진도군7.6℃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3.0℃
  • 맑음문경2.6℃
  • 맑음청송군5.8℃
  • 흐림영덕6.4℃
  • 맑음의성5.6℃
  • 구름조금구미6.2℃
  • 흐림영천6.2℃
  • 맑음경주시7.5℃
  • 구름많음거창5.5℃
  • 흐림합천6.9℃
  • 구름많음밀양9.1℃
  • 흐림산청6.3℃
  • 흐림거제8.6℃
  • 흐림남해7.9℃
기상청 제공
입양된 지 6년이 지나서야 파양된 강아지 '제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입양된 지 6년이 지나서야 파양된 강아지 '제아'

 

*본 기사의 내용은 '샤론언니 님'의 제보/취재를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batch_01.jpg

 

지금으로부터 약 9년 전인 2011년, 시에서 운영하는 위탁 보호소에 귀여운 아기 시추 한 마리가 입소했습니다. 


제아라는 이름의 강아지는 하얀 털과 갈색 털이 묘하게 어울려 매우 사랑스러웠으며, 성격도 순하고 사람을 잘 따랐던 녀석입니다.

 

 

batch_02.jpg

 

당시 어리고 귀여운 외모의 제아는 입소한 지 얼마 안 돼 한 평범한 가정집에서 입양 의사를 밝혔습니다. 입양을 신청했던 보호자는 강아지를 무척 사랑하는 사람이며, 이미 다른 강아지도 오래 키우고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그렇게 제아는 자신을 사랑해줄 최고의 집으로 떠났고, 보호소는 제아가 평생 행복하게 살아갈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보호소 사람들에게 제아는 그렇게 행복한 기억으로 남는듯했습니다.


그런데 6년이 지난 2017년, 제아가 보호소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batch_03.jpg

 

처음엔 쉽게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6년이라는 세월로 인해 희미해진 기억과 또 긴 시간 동안 변해버린 녀석의 외모 탓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보다 가장 결정적이었던 건, 그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다시 파양될 줄 누구도 생각지 못했기 때문이죠. 


그런데 함께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녀석에 대한 기억이 조금씩 되살아나며, 혹시나 하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고, 사정을 알아본 결과 녀석은 보호소에서 돌보았던 제아였습니다.

 

 

batch_04.jpg

 

시에서 운영하는 위탁 보호소는 일정 보호 기간이 끝나면 안락사를 해야 하는데, 안타깝게도 어느새 제아의 공고 기간이 다 되어 가고 있었습니다.


어린 강아지 시절 행복하게 보호소를 떠났다 다시 돌아온 제아를 최대한 돕고 싶었던 담당자는 보호소에 전화를 돌리며 도움을 요청했고, 전화를 받은 유기동물사랑나누기 보호소에서 제아를 데려와 돌보기로 했습니다. 


보호소 소장님은 "만약 그날 바빠서 '그 전화 한 통'을 놓쳤더라면, 제아가 그대로 눈을 감고 세상을 떠났을지도 몰랐다"며 가슴을 쓸어내리곤 합니다.

 

 

batch_05.jpg

 

제아를 다시 살릴 수 있는 건 행복한 일이지만, 유기동물사랑나누기 보호소가 녀석을 돌본지 어느새 2년이 지나 제아가 9살이 되었습니다.


6년 동안 행복한 삶을 살다, 다시 파양돼 9살이 된 노령견 제아. 제아를 파양하지 않고, 평생 책임감과 사랑으로 돌봐주실 분을 찾습니다.

 

 

batch_06.jpg

 

입양아 정보

이름: 제아

나이: 9살

성별: 남

특이사항: 오른쪽 뒷다리에 약간 장애가 있으나 뛰거나 노는데 지장 없습니다. 사람을 무척 좋아하며 사회성이 좋아 다른 강아지들과도 잘 어울려 지냅니다.


입양조건 

-입양신청서 작성

-책임비 15만원 

(*책임비는 다른 강아지들의 중성화수술 비용과 보호소 운영비로 사용 예정)

-1년간 한 달에 한 번씩 카페 '유기동물사랑나누기'에 입양후기 작성


입양문의 

담당자: 유기동물사랑나누기(유사랑) 

전화: 

010-9155-3088 

010-3398-2467


이제원 기자  ggori_story@naver.com

ⓒ 꼬리스토리

 

 

출처 : ⓒ 꼬리스토리 , ⓒ 꼬리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