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5.3℃
  • 흐림백령도22.5℃
  • 흐림북강릉19.1℃
  • 구름많음서울28.7℃
  • 구름많음인천28.6℃
  • 박무울릉도19.3℃
  • 구름많음수원28.6℃
  • 흐림청주29.1℃
  • 흐림대전27.9℃
  • 흐림안동26.8℃
  • 흐림포항21.4℃
  • 흐림대구25.5℃
  • 흐림전주26.1℃
  • 흐림울산22.4℃
  • 흐림창원22.6℃
  • 흐림광주27.2℃
  • 흐림부산21.6℃
  • 구름많음목포24.7℃
  • 구름많음여수24.9℃
  • 흐림흑산도21.4℃
  • 흐림홍성(예)27.7℃
  • 흐림제주23.4℃
  • 박무서귀포23.6℃
기상청 제공
기도하다 고양이와 눈 마주친 승려 '웃음보 터지기 직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기도하다 고양이와 눈 마주친 승려 '웃음보 터지기 직전'

fe.png

 

1월 초, 태국에서 스님들이 모여 2020년을 기념하기 위한 기도를 올리는 행사를 열었습니다.


스님들이 예배 강당에 올라 눈을 감고 경전을 외우고 있을 때, 한 고양이가 무대 위로 난입했습니다.

 

 

batch_02.png

 

무대 위로 올라온 고양이는 가장 푹신해 보이는 승려의 무릎 위로 올라가 가슴에 꾹꾹이를 시전했습니다.


누군가 자신의 가슴을 주무르는 느낌에 눈을 뜬 승려는 고양이와 눈이 마주치자 입가에 미소가 번졌습니다.

 

 

batch_03.png

 

승려는 주지 스님을 의식한 탓인지 다시 눈을 감고 한 손으로 고양이를 뿌리쳤지만, 고양이는 그의 손길을 힘으로 버티며 자리를 끝까지 고수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그의 가슴과 팔에 얼굴을 문질렀고, 승려가 경전을 넘길 때마다 손길을 쫓으며 기도를 방해했습니다.

 

 

batch_04.png

 

승려는 입술을 깨물고 고개를 숙이며 예배를 무사히 끝마친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인상을 쓴 주지 스님으로부터 한 소리 듣지는 않았까 걱정되네요!

 

 

출처 : 페이스북 Flash Nophayong Sookphan , 페이스북 Flash Nophayong Sookp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