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속초7.3℃
  • 구름조금3.8℃
  • 구름많음철원4.2℃
  • 구름조금동두천6.1℃
  • 구름많음파주5.1℃
  • 구름많음대관령3.5℃
  • 구름많음백령도4.1℃
  • 구름조금북강릉7.2℃
  • 구름많음강릉9.2℃
  • 구름많음동해6.5℃
  • 구름많음서울5.8℃
  • 흐림인천4.4℃
  • 구름많음원주5.3℃
  • 구름많음울릉도6.0℃
  • 흐림수원4.6℃
  • 구름많음영월5.9℃
  • 구름많음충주4.5℃
  • 구름많음서산7.6℃
  • 구름조금울진7.8℃
  • 구름많음청주6.5℃
  • 구름조금대전8.2℃
  • 맑음추풍령7.0℃
  • 구름조금안동7.2℃
  • 맑음상주9.2℃
  • 맑음포항11.4℃
  • 맑음군산8.3℃
  • 맑음대구10.3℃
  • 구름조금전주8.4℃
  • 맑음울산10.6℃
  • 맑음창원9.6℃
  • 맑음광주9.4℃
  • 맑음부산11.6℃
  • 맑음통영10.4℃
  • 맑음목포7.3℃
  • 맑음여수9.7℃
  • 구름많음흑산도12.4℃
  • 구름조금완도10.3℃
  • 맑음고창9.6℃
  • 맑음순천10.3℃
  • 흐림홍성(예)6.7℃
  • 맑음제주10.1℃
  • 구름조금고산8.9℃
  • 구름조금성산10.0℃
  • 흐림서귀포9.9℃
  • 맑음진주10.3℃
  • 흐림강화4.0℃
  • 구름많음양평6.1℃
  • 구름많음이천5.2℃
  • 구름조금인제5.3℃
  • 구름많음홍천5.5℃
  • 구름많음태백5.7℃
  • 구름많음정선군5.9℃
  • 구름많음제천5.2℃
  • 구름조금보은7.3℃
  • 구름많음천안5.7℃
  • 구름많음보령8.8℃
  • 구름조금부여8.5℃
  • 맑음금산9.1℃
  • 맑음부안9.1℃
  • 맑음임실7.4℃
  • 맑음정읍8.4℃
  • 맑음남원9.0℃
  • 맑음장수7.2℃
  • 맑음고창군9.1℃
  • 맑음영광군9.6℃
  • 맑음김해시11.0℃
  • 맑음순창군8.6℃
  • 맑음북창원10.8℃
  • 맑음양산시12.0℃
  • 맑음보성군11.4℃
  • 맑음강진군9.9℃
  • 맑음장흥10.2℃
  • 맑음해남9.0℃
  • 맑음고흥9.9℃
  • 맑음의령군11.1℃
  • 맑음함양군11.1℃
  • 맑음광양시10.5℃
  • 구름조금진도군8.9℃
  • 구름많음봉화7.7℃
  • 구름많음영주7.5℃
  • 맑음문경8.8℃
  • 맑음청송군6.6℃
  • 구름조금영덕9.6℃
  • 맑음의성8.6℃
  • 맑음구미10.0℃
  • 맑음영천9.9℃
  • 맑음경주시10.6℃
  • 맑음거창10.3℃
  • 맑음합천10.4℃
  • 맑음밀양11.1℃
  • 맑음산청11.0℃
  • 맑음거제9.9℃
  • 맑음남해9.9℃
기상청 제공
거리 위를 파워워킹하던 아기 고양이 마우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거리 위를 파워워킹하던 아기 고양이 마우스

 

1월 초, 작은 아기 고양이가 캘리포니아 주 카슨시티 거리를 홀로 거닐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지역 구조대원인 앨리사 씨가 현장에 도착하자 정말 손바닥보다도 작은 아기 고양이가 겁 없이 거리 한가운데에서 사람들을 구경하고 있었습니다.

 

batch_01.png

 

검진 결과 생후 4주의 아기 고양이라는 진단이 나왔지만, 먹이를 충분히 먹지 못한 탓인지 몸 크기는 3주가량으로 보일 만큼 왜소한 체격이었습니다.


녀석의 무게는 243g으로 어찌나 작고 가벼운지 고양이가 아니라 햄스터라고 해도 될만한 크기였죠! 앨리사 씨는 쥐처럼 작은 아기 고양이에게 마우스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batch_02.png

 

마우스를 집으로 데려온 앨리사 씨는 녀석을 아주 조심스럽게 씻긴 후, 아기 고양이용 우유를 주사기로 2시간마다 먹였습니다.


호기심과 두려움이 반반씩 섞인 마우스는 그저 큰 눈을 동그랗게 뜨고 주위를 둘러보며 앨리사 씨가 주는 우유를 얌전히 받아먹을 뿐이었죠. 마우스는 식사를 마칠 때마다 완만한 곡선을 그리며 떨어지는 통통한 배를 내밀고 큰소리로 포효했습니다.

 

 

batch_03.png

 

앨리사 씨가 고개를 젖히고 크게 웃음을 터트리며 말했습니다.


"마우스는 식사가 끝나면 밥을 먹여준 사람에게 다가와 기어오릅니다. 가슴이나 어깨 부근까지 오른 다음 야호를 외치죠."


아기 고양이 마우스는 자신에게 밥을 먹여준 앨리사 씨의 아들의 어깨 위로 올라 네 발로 당당히 일어섰습니다. 커다란 눈망울로 자신의 눈앞에 있는 사람들을 관심 있게 지켜보곤 합니다.

 

 

batch_04.png

 

며칠이 지나자, 마우스의 통통한 배에 쌓였던 에너지가 온몸으로 퍼지며 포동포동 살이 쪘습니다. 여전히 또래의 정상 체중보다는 작았지만, 처음 발견됐을 때보다는 비약적으로 성장했죠!


배에 축적된 에너지가 온몸으로 퍼져나가자 마우스는 힘을 주체하지 못하고 주변을 뛰어다니기 시작했습니다.


"마우스의 취미는 눈에 보이는 사람의 배 위로 뛰어들어 어깨까지 등반하는 거예요."

 

 

batch_05.png

 

앨리사 씨는 엄청난 힘을 갖게 된 마우스에게 새 친구이자 스승님을 소개해주었습니다. 바로 그들의 반려묘 오레오입니다.


"슬슬 고양이가 되는 법을 배워야죠. 고양이 다운 고양이에게 말이에요."

 

 

batch_06.png

 

마우스는 수업을 받는 도중에도 맛있는 냄새나 소리가 들리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뛰쳐나가곤 했지만, 오레오는 고양이 선생님답게 마우스의 버릇없는 태도와 몸짓에도 눈을 지그시 감으며 인내심 있게 고양이 수업을 이어나갔습니다.

 

 

batch_07.png

 

앨리사 씨는 마우스를 종종 다이아몬드 원석으로 비유합니다.


"마우스가 지금은 비록 버릇없고 코딱지만 한 녀석이긴 하지만요. 녀석의 눈망울과 골골골 거리는 소리를 들으면 알 수 있어요. 아주 훌륭한 고양이가 될 거예요. 엄청난 다이아몬드 원석이라고 할까요? 곧 훌륭한 다이아몬드가 될 겁니다."

 

 

출처 : 러브묘 , Love Meow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