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속초21.1℃
  • 맑음22.0℃
  • 맑음철원21.5℃
  • 맑음동두천22.1℃
  • 맑음파주21.2℃
  • 구름조금대관령18.3℃
  • 구름조금백령도17.7℃
  • 맑음북강릉22.2℃
  • 맑음강릉23.2℃
  • 맑음동해20.2℃
  • 맑음서울22.3℃
  • 연무인천20.2℃
  • 맑음원주21.5℃
  • 맑음울릉도20.9℃
  • 맑음수원22.1℃
  • 맑음영월21.3℃
  • 맑음충주21.7℃
  • 맑음서산23.5℃
  • 맑음울진18.0℃
  • 연무청주22.0℃
  • 맑음대전22.9℃
  • 맑음추풍령22.2℃
  • 맑음안동22.5℃
  • 맑음상주25.1℃
  • 맑음포항21.5℃
  • 맑음군산22.3℃
  • 맑음대구24.0℃
  • 맑음전주22.9℃
  • 맑음울산23.2℃
  • 맑음창원23.9℃
  • 구름많음광주23.5℃
  • 맑음부산23.2℃
  • 구름조금통영22.4℃
  • 구름많음목포20.8℃
  • 구름조금여수23.1℃
  • 흐림흑산도18.3℃
  • 구름조금완도22.6℃
  • 구름많음고창23.5℃
  • 구름조금순천23.9℃
  • 맑음홍성(예)21.7℃
  • 구름많음제주19.4℃
  • 구름많음고산17.3℃
  • 구름조금성산24.2℃
  • 구름조금서귀포21.1℃
  • 맑음진주24.8℃
  • 맑음강화21.3℃
  • 맑음양평21.8℃
  • 맑음이천22.3℃
  • 맑음인제22.3℃
  • 맑음홍천22.4℃
  • 맑음태백20.4℃
  • 맑음정선군21.8℃
  • 맑음제천21.1℃
  • 맑음보은23.0℃
  • 맑음천안22.4℃
  • 맑음보령22.2℃
  • 맑음부여23.2℃
  • 맑음금산23.0℃
  • 맑음22.0℃
  • 맑음부안23.0℃
  • 구름조금임실22.8℃
  • 구름조금정읍21.8℃
  • 구름조금남원23.7℃
  • 맑음장수22.0℃
  • 구름많음고창군22.5℃
  • 구름많음영광군23.5℃
  • 맑음김해시25.7℃
  • 구름조금순창군23.5℃
  • 맑음북창원25.2℃
  • 맑음양산시26.9℃
  • 구름조금보성군23.9℃
  • 구름많음강진군23.7℃
  • 구름많음장흥24.1℃
  • 구름많음해남22.8℃
  • 구름조금고흥23.2℃
  • 맑음의령군25.7℃
  • 구름조금함양군24.0℃
  • 구름조금광양시25.5℃
  • 구름많음진도군22.0℃
  • 구름많음봉화21.9℃
  • 맑음영주23.1℃
  • 맑음문경23.9℃
  • 맑음청송군23.7℃
  • 맑음영덕22.4℃
  • 맑음의성23.7℃
  • 맑음구미24.2℃
  • 맑음영천23.8℃
  • 맑음경주시25.2℃
  • 맑음거창23.2℃
  • 맑음합천24.9℃
  • 맑음밀양25.3℃
  • 맑음산청24.0℃
  • 맑음거제24.8℃
  • 맑음남해23.0℃
기상청 제공
사자를 굶어 죽인 동물원 '돈이 없어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사자를 굶어 죽인 동물원 '돈이 없어서'

 

지난 1월, 수단의 수도 카르툼에 있는 알 쿨레시 동물원에 갇혀 있는 사자의 모습이 공개되었는데, 그 모습이 가히 충격적입니다.


공개된 사자들은 몇 주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한 상태로 뼈가 골반과 뼈가 드러나 있습니다.

 

batch_01.png

 

이 모습을 본 지역 주민 오스만 씨가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며 동물원의 실태를 고발했고, 현재 사자들을 구하기 위한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캠페인을 제대로 시작하기도 전에 사자 한 마리가 그만 배고픔을 견디지 못해 굶어 죽고 말았습니다.


사진을 촬영한 오스만 씨가 말했습니다.


"동물원에서 이 사자들을 봤을 때 손이 떨릴 정도였어요. 말이 됩니까 이게."

 

 

batch_02.png

 

야생동물 보호가들과 의료 자원봉사자들이 동물원을 방문해 사자들을 다른 구역으로 옮기는 계획을 동물원 관계자들과 논의 중이며, 우선은 급한 대로 기증받은 고기들을 사자에게 급여했습니다.


오스만 씨에 따르면, 동물원 운영자는 "사자들에게 먹일 식량을 구하지 못해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batch_03.png

 

현재 국제 야생동물보호단체인 FOUR PAWS의 도움으로 사자를 옮길 국립공원을 수소문하고 있으며, 충격적인 사진이 공개된 이후로 세계 곳곳의 사설단체와 개인들이 구호 물품을 보내오고 있다고 합니다.


아프리카 사자는 1993년에서 2014년 사이에 수가 급격하게 줄어 전 세계에 약 2만 마리만이 살아있는 멸종위기 종이지만, 동물원의 소홀한 관리와 무책임한 방관을 보면 동물원의 취지가 의심되기까지 합니다.

 

 

batch_04.png

 

많은 사람들이 동물원은 동물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곳이라고만 생각하지만, 동물원은 기본적으로 돈을 벌기 위한 사업체입니다. 매출을 늘리고 지출을 줄이는 게 사업의 기본 원리이죠.


동물원의 경우, 인기 동물을 수입해 관광객을 늘려 매출을 증가시키고, 인기 없는 동물을 줄여 지출과 운영비를 감소시키는 것입니다. 소위 잘나가는 동물원도 이러한 고민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습니다.

 

 

batch_05.jpg

 

실제로 덴마크 코펜하겐에 있는 동물원은 '개체 수 조절'을 이유로 멀쩡한 어린 기린을 도살해 사자에게 급여하는 이벤트를 열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개체 수 조절이란 말에는 유지비와 지출이 늘어난다는 속뜻이 숨어 있습니다. 사업의 구조를 안다면 동물원의 목적이 동물 보존이라는 말은 할 수 없겠지요. 

 

 

batch_06.png

 

물론, 동물원이 가지는 순기능은 분명히 있습니다. 돈을 버는 동시에 동물을 보호한다면 그만큼 또 좋은 게 어딨을까요? 다만, 오늘날 수많은 동물원이 동물보호라는 '명분'만 유지한 채 오히려 학대에 일조하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좁은 사육장, 육체적 폭력 그리고 관광객들의 소음과 손길 등에 동물이 미쳐가고 있다면, 진정 동물을 보호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이를 예방하고 방지하기 위해선 대중이 날카로운 비판적 시선과 안목 그리고 정부의 철저한 동물보호법과 개선안이 필요한 때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