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구름조금속초0.3℃
  • 구름많음-7.4℃
  • 맑음철원-7.9℃
  • 맑음동두천-6.5℃
  • 맑음파주-7.6℃
  • 맑음대관령-11.1℃
  • 구름조금백령도3.0℃
  • 구름조금북강릉-0.6℃
  • 구름조금강릉0.4℃
  • 구름조금동해-1.1℃
  • 맑음서울-2.7℃
  • 맑음인천-1.7℃
  • 흐림원주-4.4℃
  • 구름많음울릉도4.8℃
  • 맑음수원-3.7℃
  • 맑음영월-5.8℃
  • 맑음충주-6.0℃
  • 맑음서산-3.1℃
  • 맑음울진-2.2℃
  • 맑음청주-2.5℃
  • 맑음대전-2.9℃
  • 구름많음추풍령-1.7℃
  • 맑음안동-5.0℃
  • 흐림상주-1.0℃
  • 맑음포항1.0℃
  • 맑음군산0.3℃
  • 맑음대구-1.2℃
  • 맑음전주-1.2℃
  • 맑음울산0.4℃
  • 맑음창원1.2℃
  • 맑음광주0.4℃
  • 맑음부산1.9℃
  • 구름조금통영2.1℃
  • 맑음목포1.8℃
  • 맑음여수2.2℃
  • 흐림흑산도7.2℃
  • 맑음완도3.2℃
  • 맑음고창-0.8℃
  • 맑음순천0.0℃
  • 박무홍성(예)-3.8℃
  • 구름많음제주7.6℃
  • 흐림고산7.5℃
  • 구름조금성산5.2℃
  • 구름많음서귀포7.1℃
  • 맑음진주-2.8℃
  • 맑음강화-1.5℃
  • 구름많음양평-4.1℃
  • 구름조금이천-6.2℃
  • 구름많음인제-6.6℃
  • 구름많음홍천-6.9℃
  • 맑음태백-7.0℃
  • 맑음정선군-7.2℃
  • 맑음제천-7.8℃
  • 맑음보은-5.5℃
  • 맑음천안-5.4℃
  • 맑음보령-2.1℃
  • 맑음부여-4.6℃
  • 맑음금산-5.1℃
  • 맑음-2.9℃
  • 맑음부안-2.2℃
  • 맑음임실-4.0℃
  • 맑음정읍-2.2℃
  • 맑음남원-4.0℃
  • 맑음장수-4.7℃
  • 맑음고창군-0.7℃
  • 맑음영광군-1.8℃
  • 맑음김해시0.1℃
  • 맑음순창군-3.4℃
  • 맑음북창원1.0℃
  • 맑음양산시-1.0℃
  • 맑음보성군2.0℃
  • 맑음강진군2.8℃
  • 맑음장흥1.6℃
  • 맑음해남2.0℃
  • 맑음고흥-1.1℃
  • 맑음의령군-3.8℃
  • 맑음함양군-4.2℃
  • 맑음광양시0.5℃
  • 맑음진도군3.8℃
  • 구름조금봉화-6.8℃
  • 구름조금영주-4.7℃
  • 구름많음문경-0.9℃
  • 맑음청송군-7.6℃
  • 구름조금영덕0.3℃
  • 맑음의성-6.9℃
  • 맑음구미-1.9℃
  • 맑음영천-2.6℃
  • 맑음경주시0.0℃
  • 맑음거창-3.9℃
  • 맑음합천-4.0℃
  • 맑음밀양-2.8℃
  • 맑음산청-3.1℃
  • 맑음거제3.1℃
  • 맑음남해0.5℃
기상청 제공
나란히 휠체어에 탄 댕댕이와 남성 '우리 함께 행복하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나란히 휠체어에 탄 댕댕이와 남성 '우리 함께 행복하자'

 

조지아의 지역 보호소 Gwinnett Jail Dogs Program에는 특별한 개가 있습니다.


휠체어를 타는 댕댕이 벤딧입니다.

 

batch_01.jpg

 

보호소 직원들은 모두 벤딧이 아낌없이 베푸는 천사 같은 개라고 표현했습니다. 


"사람을 보면 반갑다고 휠체어를 힘들게 끌고 와서 꼬리를 흔들어요. 마음을 훔치는 녀석이라 이름이 벤딧(강도)이에요."


보호소를 방문하는 사람들도 모두 사랑스러운 벤딧의 인사에 감동하기는 하였으나, 벤딧의 장애를 평생 책임질 자신이 없어 입양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batch_02.jpg

 

장애를 가진 개를 돌보는 건 어려운 일입니다. 실제로 벤딧을 입양했던 이전 보호자들은 결국 녀석을 다시 보호소로 데려왔고, 그렇게 무려 4차례나 파양된 경험이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벤딧의 입양을 희망하는 또 하나의 커플이 나타났습니다. 바로 대럴 씨와 수 씨입니다. 보호소 직원이 '벤딧을 돌보는 게 쉽지 않을 수 있다'고 당부의 말을 건네자 대럴 씨가 대답했습니다.


"그건 걱정 마세요. 휠체어에 앉은 기분을 누구보다 잘 아는 건 저니까요."

 

 

batch_03.jpg

 

대럴 씨 또한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며, 벤딧을 입양하는 데 한 달간 신중히 고민했다고 말했습니다.


"제가 사는 집 자체가 휠체어 생활에 최적화된 구조입니다. 휠체어에서 생활하는 기분을 저만큼 잘 아는 사람은 없을 거예요. 벤딧을 보면 저 자신을 보는 것 같아요. 그러니 제가 잘 돌보겠습니다."

 

 

batch_04.jpg

 

한편, 벤딧이 곧 입양된다는 소식이 보호소 내에 돌자 모든 직원이 기뻐하며 벤딧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습니다.


보호소 직원 크로닌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벤딧은 우리 보호소에 오랫동안 지내던 아이에요. 성격이 너무 착하고 순해서 우리도 무척 예뻐하는 녀석인데 제대로 된 보호자를 만나지 못해 무척 속상했어요. 그런 녀석이 좋은 보호자를 만나 보호소를 떠난다는 소식에 우리 모두 뛸듯이 기뻐했어요!"

 

 

batch_05.jpg

 

며칠 후, 벤딧은 보호소를 다시 찾은 대럴 씨와 함께 새 가족의 품으로 떠났고, 대럴 씨는 벤딧의 근황을 궁금해하는 보호소 직원들을 위해 사진을 SNS에 공개했습니다.


"벤딧은 잠꼬대까지 하며 아주 잘 지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저와 아내가 벤딧을 보며 이전보다 더욱 행복해졌다는 걸 알리고 싶군요. 벤딧은 이미 우리의 가족입니다. 앞으로 녀석을 행복은 아빠인 제가 책임지겠습니다."

 

 

  조지아의 지역 보호소 Gwinnett Jail Dogs Program에는 특별한 개가 있습니다. 휠체어를 타는 댕댕이 벤딧입니다.     보호소 직원들은 모두 벤딧이 아낌없이 베푸는 천사 같은 개라고 표현했습니다.  "사람을 보면 반갑다고 휠체어를 힘들게 끌고 와서 꼬리를 흔들어요. 마음을 훔치는 녀석이라 이름이 벤딧(강도)이에요." 보호소를 방문하는 사람들도 모두 사랑스러운 벤딧의 인사에 감동하기는 하였으나, 벤딧의 장애를 평생 책임질 자신이 없어 입양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장애를 가진 개를 돌보는 건 어려운 일입니다. 실제로 벤딧을 입양했던 이전 보호자들은 결국 녀석을 다시 보호소로 데려왔고, 그렇게 무려 4차례나 파양된 경험이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벤딧의 입양을 희망하는 또 하나의 커플이 나타났습니다. 바로 대럴 씨와 수 씨입니다. 보호소 직원이 '벤딧을 돌보는 게 쉽지 않을 수 있다'고 당부의 말을 건네자 대럴 씨가 대답했습니다. "그건 걱정 마세요. 휠체어에 앉은 기분을 누구보다 잘 아는 건 저니까요."       대럴 씨 또한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며, 벤딧을 입양하는 데 한 달간 신중히 고민했다고 말했습니다. "제가 사는 집 자체가 휠체어 생활에 최적화된 구조입니다. 휠체어에서 생활하는 기분을 저만큼 잘 아는 사람은 없을 거예요. 벤딧을 보면 저 자신을 보는 것 같아요. 그러니 제가 잘 돌보겠습니다."       한편, 벤딧이 곧 입양된다는 소식이 보호소 내에 돌자 모든 직원이 기뻐하며 벤딧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습니다. 보호소 직원 크로닌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벤딧은 우리 보호소에 오랫동안 지내던 아이에요. 성격이 너무 착하고 순해서 우리도 무척 예뻐하는 녀석인데 제대로 된 보호자를 만나지 못해 무척 속상했어요. 그런 녀석이 좋은 보호자를 만나 보호소를 떠난다는 소식에 우리 모두 뛸듯이 기뻐했어요!"       며칠 후, 벤딧은 보호소를 다시 찾은 대럴 씨와 함께 새 가족의 품으로 떠났고, 대럴 씨는 벤딧의 근황을 궁금해하는 보호소 직원들을 위해 사진을 SNS에 공개했습니다. "벤딧은 잠꼬대까지 하며 아주 잘 지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저와 아내가 벤딧을 보며 이전보다 더욱 행복해졌다는 걸 알리고 싶군요. 벤딧은 이미 우리의 가족입니다. 앞으로 녀석을 행복은 아빠인 제가 책임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