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흐림속초4.0℃
  • 구름많음5.6℃
  • 흐림철원6.1℃
  • 구름많음동두천7.8℃
  • 구름많음파주7.5℃
  • 흐림대관령1.2℃
  • 맑음백령도5.3℃
  • 비북강릉4.4℃
  • 흐림강릉5.3℃
  • 흐림동해5.2℃
  • 구름조금서울9.2℃
  • 맑음인천8.8℃
  • 구름많음원주9.6℃
  • 흐림울릉도4.5℃
  • 구름조금수원10.7℃
  • 구름많음영월9.5℃
  • 구름조금충주9.7℃
  • 맑음서산11.2℃
  • 흐림울진7.2℃
  • 맑음청주10.7℃
  • 맑음대전12.0℃
  • 흐림추풍령8.8℃
  • 흐림안동8.3℃
  • 흐림상주8.8℃
  • 흐림포항8.4℃
  • 맑음군산11.9℃
  • 흐림대구10.0℃
  • 구름조금전주12.2℃
  • 흐림울산8.7℃
  • 흐림창원9.5℃
  • 구름많음광주10.6℃
  • 흐림부산11.2℃
  • 흐림통영12.8℃
  • 구름많음목포9.5℃
  • 흐림여수10.4℃
  • 구름조금흑산도11.4℃
  • 흐림완도10.6℃
  • 구름조금고창12.1℃
  • 흐림순천11.2℃
  • 구름조금홍성(예)10.3℃
  • 흐림제주12.5℃
  • 흐림고산12.2℃
  • 흐림성산13.0℃
  • 구름많음서귀포14.7℃
  • 구름많음진주12.1℃
  • 구름많음강화8.8℃
  • 구름많음양평8.9℃
  • 구름조금이천10.2℃
  • 구름많음인제5.7℃
  • 구름많음홍천6.3℃
  • 흐림태백2.1℃
  • 흐림정선군6.6℃
  • 구름많음제천7.8℃
  • 구름많음보은9.9℃
  • 구름조금천안10.7℃
  • 맑음보령11.3℃
  • 맑음부여12.1℃
  • 구름조금금산11.6℃
  • 맑음부안11.6℃
  • 흐림임실11.0℃
  • 구름조금정읍10.9℃
  • 흐림남원11.9℃
  • 구름많음장수10.4℃
  • 맑음고창군11.7℃
  • 구름조금영광군11.7℃
  • 흐림김해시10.0℃
  • 흐림순창군11.5℃
  • 흐림북창원10.0℃
  • 흐림양산시10.0℃
  • 흐림보성군12.6℃
  • 흐림강진군10.3℃
  • 흐림장흥10.5℃
  • 흐림해남9.5℃
  • 구름많음고흥13.3℃
  • 구름많음의령군11.5℃
  • 흐림함양군10.5℃
  • 흐림광양시11.9℃
  • 구름많음진도군10.6℃
  • 흐림봉화7.6℃
  • 흐림영주7.8℃
  • 흐림문경8.8℃
  • 흐림청송군7.2℃
  • 구름많음영덕9.1℃
  • 흐림의성9.6℃
  • 흐림구미9.6℃
  • 흐림영천8.7℃
  • 흐림경주시8.6℃
  • 흐림거창10.4℃
  • 흐림합천11.0℃
  • 흐림밀양10.3℃
  • 흐림산청11.3℃
  • 흐림거제11.1℃
  • 흐림남해11.7℃
기상청 제공
할머니와 시바의 따뜻한 일상 엿보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 에세이

할머니와 시바의 따뜻한 일상 엿보기

 

야스토 씨는 할머니 집에 놀러 갔다가 반려견에게 말을 건네는 할머니를 보며 자신도 모르게 미소가 나왔습니다.


할머니가 손주에게 따뜻한 말을 건네는 모습이 연상될 정도로 반려견에 대한 애정과 사랑이 듬뿍 묻어났던 것인데요. 사진작가인 야스토 씨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자 자신도 모르게 카메라를 들었습니다.

 

batch_01.jpg

 

할머니가 재봉틀을 할 때도 시바견은 할머니와 떨어지지 않습니다.


시끄러운 소리가 들려오지만 녀석은 그래도 할머니 옆이 좋습니다.

 


batch_02.jpg

 

3월 18일에서 26일 사이에 촬영된 사진 속에는 봄처럼 따뜻한 할머니의 사랑이 담겨있습니다.


계단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할머니를 묵묵히 기다려주는 시바견.

 

 

batch_03.jpg

 

시바견은 독립적이고 고집이 강한 종이지만, 할머니에겐 그저 털북숭이 손주일뿐입니다.


녀석의 통통한 뱃살이 그간 할머니에게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아왔는지 보여줍니다.

 

 

batch_04.jpg

 

시바견도 그런 할머니의 사랑을 아는지 헤벌레 웃으며 할머니만 바라봅니다.


뒤에 해바라기처럼 말이죠.

 

 

batch_05.jpg

 

할머니와 함께하는 산책이라면 언제든지 즐겁습니다.


바람에 실려 오는 꽃내음과 할머니의 발걸음 소리는 녀석에게 행복한 일상입니다.

 

 

batch_06.jpg

 

할머니가 녀석의 목에 스카프를 매 주었습니다.


저 잘 어울리나요?

 

 

batch_07.jpg

 

좋아? 할머니랑 같이 있어서 좋아?


할머니의 애정 어린 물음에 시바견은 눈을 지그시 감으며 꼬리를 흔듭니다.

 

 

batch_08.jpg

 

얼른 집에 가서 맛난 거 먹자꾸나.


시바견에게 귓속말로 무언가를 속삭이는 할머니.

 

 

batch_09.jpg

 

산책하느라 틀어진 스카프를 정돈하는 중입니다.


사소한 것 하나도 챙겨주고 싶으니까요.

 

 

batch_10.jpg

 

쪽! 할머니의 뽀뽀를 피하지 않는 시바.


사진작가 야스토 씨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하며 할아버지도 녀석을 무척 좋아하지만, 할아버지와 시바견을 모습을 담지 못해 무척 아쉽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사진에서 할머니의 사랑이 제일 크게 느껴지시나요? 우리 집 강아지는 뽀뽀하려고 하면 고개를 돌리고 두 앞발로 저를 밀어내는 터라 마지막 사진이 너무 부럽네요!

 

 

출처 : 인스타그램 @yasuto.photography/ , 인스타그램 @yasuto.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