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4.2℃
  • 흐림백령도22.4℃
  • 흐림북강릉19.4℃
  • 구름많음서울27.6℃
  • 흐림인천27.4℃
  • 박무울릉도19.1℃
  • 구름많음수원27.8℃
  • 흐림청주28.7℃
  • 흐림대전27.4℃
  • 흐림안동26.2℃
  • 흐림포항21.0℃
  • 흐림대구24.5℃
  • 흐림전주25.3℃
  • 흐림울산21.5℃
  • 흐림창원22.1℃
  • 흐림광주26.7℃
  • 흐림부산21.0℃
  • 구름많음목포24.0℃
  • 구름많음여수23.6℃
  • 흐림흑산도21.2℃
  • 흐림홍성(예)25.9℃
  • 흐림제주23.4℃
  • 흐림서귀포22.9℃
기상청 제공
2m의 나뭇가지를 나르는 두 모녀 댕댕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2m의 나뭇가지를 나르는 두 모녀 댕댕이

 

2월 초, 타냐 씨가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계정(thelifeofwillowandpreston)에 댕댕이가 나뭇가지를 물어오는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나뭇가지가 좀 큽니다.


batch_02.gif

 

'엄마, 좀 도와주세요'


얼핏 봐도 2m는 될 법한 나뭇가지를 하얀 리트리버 한 마리가 입에 물고 있습니다. 올해 2살인 하퍼입니다.


하퍼는 거대한 나뭇가지를 집에 물고 가고 싶으나 너무 무거워 균형을 잡지 못하고 계속 떨어트립니다.

 

 

batch_03.gif

 

그리고 그 모습을 안쓰럽게 바라보는 노란색 리트리버가 있습니다. 하퍼의 엄마 윌로우입니다.


하퍼가 2살이나 되었지만, 엄마 윌로우의 눈에는 아직 많이 배워야 할 생후 2개월 강아지처럼 보입니다.

 

 

batch_04.png

 

결국, 참다못한 윌로우가 하퍼에게 다가가 막대기 옮기는 것을 거들어 줍니다.


두 댕댕이는 신나게 거대한 나뭇가지를 들고 가벼운 발걸음을 옮기고, 공원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사람들은 웃음을 터트리며 박수를 보냅니다.

 

 

batch_05.jpg

 

두 모녀 댕댕이가 힘을 합쳐 거대한 나뭇가지를 옮기는 영상은 각종 언론사에 소개되며 사람들에게 큰 웃음을 주었고, 타냐 씨 역시 이들이 미디어에 소개된 것을 무척 자랑스러워했습니다.


"하퍼는 아직도 철없고 정신 산만한 댕댕이에요. 공원을 산책하다가도 조깅하는 사람을 만나면 금세 옆길로 새곤 합니다. 그때마다 엄마 윌로우가 달려가서 하퍼를 혼내요.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