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속초12.5℃
  • 맑음7.6℃
  • 맑음철원8.9℃
  • 맑음동두천9.8℃
  • 맑음파주8.7℃
  • 맑음대관령6.8℃
  • 맑음백령도10.8℃
  • 맑음북강릉11.7℃
  • 맑음강릉13.0℃
  • 맑음동해11.4℃
  • 맑음서울10.5℃
  • 맑음인천9.4℃
  • 맑음원주8.4℃
  • 맑음울릉도13.1℃
  • 맑음수원9.7℃
  • 맑음영월7.7℃
  • 맑음충주7.7℃
  • 맑음서산10.3℃
  • 맑음울진12.9℃
  • 맑음청주8.9℃
  • 맑음대전10.0℃
  • 맑음추풍령8.6℃
  • 맑음안동8.0℃
  • 맑음상주10.9℃
  • 맑음포항13.0℃
  • 맑음군산8.6℃
  • 맑음대구10.3℃
  • 맑음전주9.9℃
  • 맑음울산13.2℃
  • 맑음창원12.0℃
  • 맑음광주9.9℃
  • 맑음부산14.2℃
  • 맑음통영13.4℃
  • 맑음목포7.9℃
  • 맑음여수11.5℃
  • 구름조금흑산도11.0℃
  • 맑음완도10.2℃
  • 맑음고창10.2℃
  • 맑음순천10.2℃
  • 맑음홍성(예)10.4℃
  • 맑음제주11.5℃
  • 구름조금고산10.1℃
  • 맑음성산13.5℃
  • 구름많음서귀포14.4℃
  • 맑음진주11.4℃
  • 맑음강화10.4℃
  • 맑음양평8.0℃
  • 맑음이천8.0℃
  • 맑음인제8.5℃
  • 맑음홍천8.3℃
  • 맑음태백9.4℃
  • 맑음정선군8.4℃
  • 맑음제천7.7℃
  • 맑음보은8.1℃
  • 맑음천안8.4℃
  • 맑음보령10.5℃
  • 맑음부여8.1℃
  • 맑음금산8.7℃
  • 맑음8.8℃
  • 맑음부안9.4℃
  • 맑음임실9.4℃
  • 맑음정읍9.4℃
  • 맑음남원8.0℃
  • 맑음장수8.3℃
  • 맑음고창군10.0℃
  • 맑음영광군9.4℃
  • 맑음김해시11.9℃
  • 맑음순창군8.0℃
  • 맑음북창원12.5℃
  • 맑음양산시12.5℃
  • 맑음보성군11.6℃
  • 구름조금강진군10.8℃
  • 구름조금장흥10.7℃
  • 맑음해남9.9℃
  • 맑음고흥11.3℃
  • 맑음의령군11.7℃
  • 맑음함양군9.2℃
  • 맑음광양시12.0℃
  • 맑음진도군9.9℃
  • 맑음봉화9.1℃
  • 맑음영주9.1℃
  • 맑음문경10.8℃
  • 맑음청송군9.4℃
  • 맑음영덕15.4℃
  • 맑음의성9.7℃
  • 맑음구미10.9℃
  • 맑음영천10.2℃
  • 맑음경주시11.8℃
  • 맑음거창8.6℃
  • 맑음합천11.2℃
  • 맑음밀양11.3℃
  • 맑음산청9.3℃
  • 맑음거제12.6℃
  • 맑음남해11.1℃
기상청 제공
영화 '하치 이야기'에서 생략된 충격적인 결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영화 '하치 이야기'에서 생략된 충격적인 결말

 

1923년 가을, 일본 아키타 현의 한 농장에서 아키타견 강아지 한 마리가 태어났습니다. 


그리고 1년 후인 1924년, 강아지는 도쿄 시부야에 있는 우에노 교수에게 입양되었고, 우에노 교수는 강아지에게 하치코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batch_01.jpg

 

네. 맞습니다. 일본 시부야 역 앞에 있는 동상의 그 하치코입니다.


우에노 교수를 무척 좋아했던 하치코는 교수가 돌아올 시간에 맞춰 매일 시부야 역으로 마중을 나가 함께 집으로 돌아오곤 했습니다.

 

 

batch_02.jpg

 

그런데 1925년, 우에노 교수가 강의 중 뇌출혈로 쓰러져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하치코는 그 시각에도 우에노 교수가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다음 날에도, 그다음 날에도 하치코는 우에노 교수를 기다렸습니다. 눈이 오나 비가 오나 하치코는 매일 시부야 역 앞으로 마중 나가 돌아오지 않는 보호자를 기다렸습니다.

 

 

batch_03.jpg

 

그래도 하치코는 역 앞에 앉아 쏟아져 나오는 사람들을 바라보며 그 속에 우에노 교수가 섞여 있기를 바랐습니다.


우에노 교수가 죽은 지 7년이 지난 1932년, 하루도 빼먹지 않고 역 앞에 나와 누군가를 기다리듯 조용히 앉아 있는 하치코의 이야기가 기사에 실렸습니다.


그때부터 하치코는 전국적으로 유명해지기 시작했고, 시부야 역을 드나드는 사람들은 하치코에게 먹을 것을 챙겨주거나 말동무가 되어주곤 했습니다.

 

 

batch_04.jpg

 

기다린 지 9년째인 1934년, 일본의 모든 교사와 부모님들은 아이들에게 사랑과 우정에 대해 가르칠 때면 항상 하치코를 예로 들었습니다.


하치코는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고 그해 하치코의 충성을 기리는 동상을 세웠습니다.

 

 

batch_05.jpg

 

그리고 1년 후인 1935년, 11살인 하치는 암에 걸려 시름시름 앓다 결국 눈을 감고 조용히 세상을 떠났습니다.


사람들은 하치코의 죽음을 다 함께 슬퍼했고, 하치코를 우에노 교수의 무덤 옆에 묻어주었습니다. 그토록 기다렸던 10년 만의 재회였습니다.

 

 

batch_06.jpg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이 모르는 하치코의 사실이 한 가지 있습니다. 일본 국립과학 박물관에 하치코의 생전 모습이 그대로 전시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즉, 위 사진은 하치코의 실제 가죽을 이용해 만든 박제입니다. 

 

 

batch_07.jpg

 

하치코의 박제가 있다는 사실을 안 사람들은 '그럼 하치코의 가죽을 벗긴 후 뼈와 몸만 교수 옆에 묻은 것이냐'며 끔찍하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다른 사람들은 '하치코를 기리기 위한 당시 그들만의 방법이었을 것'이라며 옹호하기도 했는데요.


정말 하치코를 기리기 위한 그들만의 순수한 의도였을지 아니면 전시를 염두에 둔 행위인지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랑하는 존재를 박제할 수 있을까요? 현재의 사고방식이 아닌 당시의 사고방식으로 접근해야 하는 걸까요?



위 콘텐츠의 풀스토리를 보고 싶다면 아래 영상을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