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속초12.5℃
  • 맑음7.6℃
  • 맑음철원8.9℃
  • 맑음동두천9.8℃
  • 맑음파주8.7℃
  • 맑음대관령6.8℃
  • 맑음백령도10.8℃
  • 맑음북강릉11.7℃
  • 맑음강릉13.0℃
  • 맑음동해11.4℃
  • 맑음서울10.5℃
  • 맑음인천9.4℃
  • 맑음원주8.4℃
  • 맑음울릉도13.1℃
  • 맑음수원9.7℃
  • 맑음영월7.7℃
  • 맑음충주7.7℃
  • 맑음서산10.3℃
  • 맑음울진12.9℃
  • 맑음청주8.9℃
  • 맑음대전10.0℃
  • 맑음추풍령8.6℃
  • 맑음안동8.0℃
  • 맑음상주10.9℃
  • 맑음포항13.0℃
  • 맑음군산8.6℃
  • 맑음대구10.3℃
  • 맑음전주9.9℃
  • 맑음울산13.2℃
  • 맑음창원12.0℃
  • 맑음광주9.9℃
  • 맑음부산14.2℃
  • 맑음통영13.4℃
  • 맑음목포7.9℃
  • 맑음여수11.5℃
  • 구름조금흑산도11.0℃
  • 맑음완도10.2℃
  • 맑음고창10.2℃
  • 맑음순천10.2℃
  • 맑음홍성(예)10.4℃
  • 맑음제주11.5℃
  • 구름조금고산10.1℃
  • 맑음성산13.5℃
  • 구름많음서귀포14.4℃
  • 맑음진주11.4℃
  • 맑음강화10.4℃
  • 맑음양평8.0℃
  • 맑음이천8.0℃
  • 맑음인제8.5℃
  • 맑음홍천8.3℃
  • 맑음태백9.4℃
  • 맑음정선군8.4℃
  • 맑음제천7.7℃
  • 맑음보은8.1℃
  • 맑음천안8.4℃
  • 맑음보령10.5℃
  • 맑음부여8.1℃
  • 맑음금산8.7℃
  • 맑음8.8℃
  • 맑음부안9.4℃
  • 맑음임실9.4℃
  • 맑음정읍9.4℃
  • 맑음남원8.0℃
  • 맑음장수8.3℃
  • 맑음고창군10.0℃
  • 맑음영광군9.4℃
  • 맑음김해시11.9℃
  • 맑음순창군8.0℃
  • 맑음북창원12.5℃
  • 맑음양산시12.5℃
  • 맑음보성군11.6℃
  • 구름조금강진군10.8℃
  • 구름조금장흥10.7℃
  • 맑음해남9.9℃
  • 맑음고흥11.3℃
  • 맑음의령군11.7℃
  • 맑음함양군9.2℃
  • 맑음광양시12.0℃
  • 맑음진도군9.9℃
  • 맑음봉화9.1℃
  • 맑음영주9.1℃
  • 맑음문경10.8℃
  • 맑음청송군9.4℃
  • 맑음영덕15.4℃
  • 맑음의성9.7℃
  • 맑음구미10.9℃
  • 맑음영천10.2℃
  • 맑음경주시11.8℃
  • 맑음거창8.6℃
  • 맑음합천11.2℃
  • 맑음밀양11.3℃
  • 맑음산청9.3℃
  • 맑음거제12.6℃
  • 맑음남해11.1℃
기상청 제공
소년의 가슴 아픈 편지 '아빠가 개를 자꾸 때려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소년의 가슴 아픈 편지 '아빠가 개를 자꾸 때려요'

 

2월 13일, 멕시코 멕시코주에 있는 한 보호소 앞에 상자가 놓여있었습니다.


직원이 상자 안을 들여다보자 어린아이가 쓴 것으로 보이는 편지 한 장과 강아지가 들어있었습니다.

 

batch_01.jpg

 

어린아이가 전한 편지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있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12살 안드레스입니다. 저는 이 강아지를 무척 좋아하지만, 아빠는 그런 것 같지 않습니다. 아빠가 녀석만 보면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찹니다. 제 강아지가 더 이상 맞는 것을 원하지 않아요. 녀석을 도와주세요."

 

 

batch_02.jpg

 

보호소 직원들은 곧장 강아지를 수의사에게 데려갔습니다. 강아지는 어린아이의 아빠에게 폭행당한 탓인지 꼬리가 골절되어있었으며, 자잘한 상처와 기생충이 발견되었습니다.


보호소 직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편지와 강아지의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다행히 치료할 수 없는 심각한 상처나 질병은 없습니다. 녀석의 이름은 르네입니다."

 

 

batch_03.jpg

 

보호소가 르네의 사연을 공개하자마자 수백 개의 입양신청 문의가 쇄도했습니다.


보호소는 르네가 다시는 학대당하지 않고 즐겁게 꼬리를 흔들며 살 수 있도록 서류 하나하나를 엄격하게 심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batch_04.jpg

 

보호소는 르네에 관한 관심에 고마움을 표현하면서도, 보호소에는 르네와 같은 아이들이 한참 더 많이 있다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르네에 대한 입양 희망자가 300명이나 된다는 건 기쁜 일입니다. 그리고 관심을 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batch_05.jpg

 

"그런데 보호소에는 르네와 같은 사연을 가진 아이들이 매우 많습니다. 모두 르네처럼 사람에게 주먹과 발, 둔기로 학대를 당한 경험이 있는 아이들입니다.


르네에 대한 관심을 보호소에 있는 아이들에게도 나눠주신다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batch_06.jpg

 

"르네에 대한 관심을 다른 아이들에게도 돌릴 수 있다면, 보호소의 아이들이 모두 입양되고도 남는 숫자입니다. 이 세상은 모든 학대 당한 동물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 부탁합니다...!"


수년 전, 꼬리스토리가 유기견 보호소로 봉사활동을 나가기 위해 서울권 보호소에 연락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보호소로부터 예상치 못한 답변을 받았습니다. 바로 "봉사 희망자가 많아 2주는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었는 데요.

 

 

batch_07.jpg

[자료사진: 안성평강공주 유기견보호소]


그때 깨달았습니다. "인력이 부족한 보호소는 넘치는데, 어떤 보호소는 예약하고 기다려야 할 만큼 인력이 넘치는구나"라고 말이죠. 즉, 봉사자 인원이 부족한 게 아니라 넘치는 인력이 정작 필요한 곳에 효율적으로 분산되고 있지 않고 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그때 겪었던 일을 떠올리니, 위 기사에서 르네에 대한 300명의 관심을 다른 아이들에게 분산시키고자 하는 보호소의 입장을 조금 알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손길이 더욱 필요한 곳에도 관심을 가져주세요. 그러면 여러분의 보람도 기쁨도 배가 될 거란 걸 확신합니다! 혹시 이 기사를 본 봉사 희망자분이 있다면, 서울권 밖의 보호소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특히 안성평강공주 유기견보호소에도 많은 관심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