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3.1℃
  • 흐림백령도21.6℃
  • 흐림북강릉19.3℃
  • 구름많음서울26.5℃
  • 흐림인천26.6℃
  • 박무울릉도19.1℃
  • 구름많음수원27.0℃
  • 흐림청주28.1℃
  • 흐림대전26.7℃
  • 흐림안동25.1℃
  • 흐림포항20.6℃
  • 흐림대구23.5℃
  • 흐림전주25.2℃
  • 흐림울산21.5℃
  • 흐림창원21.6℃
  • 흐림광주25.4℃
  • 흐림부산20.6℃
  • 구름많음목포23.3℃
  • 구름많음여수22.2℃
  • 흐림흑산도20.5℃
  • 흐림홍성(예)24.9℃
  • 흐림제주22.9℃
  • 흐림서귀포23.3℃
기상청 제공
닭에게 간식을 양보하는 핏불 '널 사랑한닭'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닭에게 간식을 양보하는 핏불 '널 사랑한닭'

 

크리스타 씨에게는 특별한 가족이 하나 있습니다. 


반려 닭 페리입니다!

 

batch_01.jpg

 

페리는 태어나자마자 심한 눈병을 앓아 6개월 만에 실명하고 말았지만, 크리스타 씨는 그런 페리를 더욱 가엾이 여겨 페리가 무사히 적응할 수 있도록 집안 환경을 바꾸기 시작했습니다.


항상 TV를 틀어 소리가 멀어지고 가까워짐에 따라 자신이 어디 있는지 알 수 있게 하였고, 바닥에는 여기저기 양탄자를 깔아 페리가 위치를 표기하였습니다.

 

 

batch_02.jpg

 

크리스타 씨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에 페리는 8년째 행복한 삶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크리스타 씨가 몇 장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페리를 정말 사랑했던 녀석이 또 있어요. 타지에요."


타지는 그녀의 또 다른 반려동물, 핏불입니다.

 

 

batch_03.jpg

 

8년 전, 병아리였던 페리가 집에 처음 온 날, 녀석을 가장 관심 있게 지켜본 것은 3살의 핏불 타지였습니다.


타지는 삐약삐약 거리며 제대로 서지도 못하는 페리 옆에 엎드려 녀석을 한참 살폈습니다.


"첫날부터 타지는 페리 곁에 꼭 붙어있었어요. 그렇게 8년 동안 둘이 단짝이 되었죠."

 

 

batch_04.jpg

 

타지와 페리는 서로에게 기대 낮잠을 잤고, 함께 밥을 먹고, 함께 뛰어놀았습니다.


평온한 두 동물의 우정을 볼 때마다 크리스타 씨 입가엔 함박웃음이 절로 지어졌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감동적인 모습은 타지가 자신의 몫을 희생하는 순간이었습니다.


"타지는 자신이 물고 있는 간식을 가져다 주곤 했어요. 페리의 얼굴이 멀뚱멀뚱 엉뚱한 곳을 바라보고 있으면, 코로 간식을 툭 치면서 페리 앞으로 밀곤 했죠."


안타아깝게도 2018년 7월, 타지가 암에 걸려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batch_05.jpg

 

크리스타 씨는 홀로 남은 페리가 외로워하지는 않을지 걱정되었고, 결국, 페리를 위해 핏불 그레이시를 입양했습니다.


"그레이시는 타지만큼 따뜻한 마음씨를 지녔어요."


크리스타 씨가 몇 장의 사진을 추가로 공개하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그레이시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장난감을 페리에게 가져다주었어요. 타지가 그랬던 것처럼 말이죠."

 

 

batch_06.jpg

 

그레이시가 아침에 일어나 가장 먼저 하는 행동은 페리가 잘 있는지 확인하는 것입니다.


"아침이면 터벅터벅 발소리가 들리는데, 그레이시가 잠에서 깨 페리에게 걸어가는 소리입니다."


크리스타 씨는 페리와 그레이시의 특별한 우정에 기뻐하면서도 세상을 떠난 타지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내비쳤습니다.


"타지야. 그레이시가 잘 돌봐주는 덕분에 페리는 여전히 잘 지내고 있단다. 그러니 걱정하지 말고 하늘에서 편히 쉬고 있으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