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1.7℃
  • 구름많음백령도21.3℃
  • 구름많음북강릉18.6℃
  • 구름많음서울25.8℃
  • 구름많음인천26.2℃
  • 박무울릉도18.9℃
  • 구름많음수원26.3℃
  • 흐림청주27.6℃
  • 구름조금대전26.1℃
  • 구름많음안동24.2℃
  • 흐림포항20.5℃
  • 흐림대구23.2℃
  • 흐림전주24.8℃
  • 흐림울산21.1℃
  • 흐림창원21.2℃
  • 구름많음광주25.1℃
  • 흐림부산20.2℃
  • 구름많음목포23.0℃
  • 흐림여수21.9℃
  • 구름많음흑산도20.3℃
  • 구름많음홍성(예)24.0℃
  • 흐림제주22.8℃
  • 박무서귀포22.3℃
기상청 제공
술 먹다 필름 끊긴 남성, 캥거루들에게 매달 5달러 지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술 먹다 필름 끊긴 남성, 캥거루들에게 매달 5달러 지원

 

지난 1월 1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사는 페이튼 씨는 새해를 맞이해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 필름이 끊겼습니다.


그때부터 그의 통장에서 매달 5달러가 빠져나가기 시작했습니다.

 

batch_01.jpg

 

사실, 페이튼 씨는 금액이 인출된 첫날에 5달러가 인출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그가 가입한 이종격투기 채널이나 넷플릭스 요금이라고 생각했었으니까 말이죠!

 

 

batch_02.jpg

 

그리고 3개월 동안 세 번의 돈이 빠져나간 어느 날, 페이튼 씨에게 한 통의 이메일이 도착했습니다.


'페이튼 씨! 기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어리둥절한 그가 메일을 클릭하자, 캥거루 사진이 화면에 떴습니다. 그 아래에는 그가 사진 속 아기 캥거루에게 매달 5달러씩 기부하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감사 인사말이 적혀있었습니다.

 

 

batch_03.jpg

 

그제야 페이튼 씨는 자신이 3개월 전 술에 취해 야생동물 단체를 통해 캥거루를 돕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이 사실을 트위터에 공유하며 필름이 끊긴 자신이 왜 기부를 했는지 추측했습니다.


"저는 호주에서 1년간 유학 생활하다 얼마 전에 돌아왔어요. 그래서 호주 산불 소식을 들었을 때 도와줘야겠다고 생각한 게 아닌가 싶어요. 물론, 기억은 안 나지만요. 하하!"


그는 자신이 실수로 기부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달은 후에도 후원금을 취소하지 않았습니다.

 

 

batch_04.jpg

 

그런데 페이튼 씨의 선행에도 불구하고 안타까운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그가 지원하고 있던 야생동물 단체가 후원금 일부를 횡령하며, 캥거루에게 가야 할 자원이 온전히 전달되지 않았다는 것이었죠. 


화가 난 페이튼 씨는 해당 동물단체에 대한 후원금을 즉시 중단했습니다. 그리고는 자신이 후원하던 캥거루를 돕는 다른 동물단체를 찾아 후원금을 보내기로 했습니다.


"사람의 잘못을 캥거루가 뒤집어쓸 수는 없잖아요. 녀석들을 계속 돕고 싶어요."

 

 

batch_05.jpg

 

술 취해 실수로 기부금을 내고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닫고도 후원을 끊지 않은 페이튼 씨의 이야기를 접한 사람들은 "난 저 귀여운 남자의 마음에 취했어" "짧은 이야기에 재미와 감동이 다 담겼네" "술 먹으면 본성이 나온다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국내에서도 한 동물권 단체에서 기부금을 횡령했던 사실이 드러나며, 동물보호단체에 대한 신뢰가 바닥으로 추락했던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로 인해 다른 선량한 보호단체에도 후원금이 끊기며 많은 어려움이 찾아왔다고 하는데요. 페이튼 씨의 말처럼 다시 한 번 믿음과 신뢰를 가져 보는 게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