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맑음속초21.0℃
  • 구름많음20.8℃
  • 맑음철원20.5℃
  • 구름조금동두천20.7℃
  • 맑음파주18.8℃
  • 구름조금대관령15.6℃
  • 안개백령도18.2℃
  • 맑음북강릉20.7℃
  • 맑음강릉23.7℃
  • 맑음동해20.4℃
  • 구름많음서울23.1℃
  • 구름조금인천21.4℃
  • 구름많음원주23.4℃
  • 맑음울릉도18.6℃
  • 구름많음수원21.6℃
  • 구름많음영월21.7℃
  • 구름많음충주21.7℃
  • 구름조금서산19.5℃
  • 맑음울진19.6℃
  • 구름많음청주24.3℃
  • 구름조금대전22.5℃
  • 구름조금추풍령18.8℃
  • 구름많음안동21.2℃
  • 맑음상주20.3℃
  • 구름조금포항22.5℃
  • 구름많음군산20.8℃
  • 구름조금대구22.3℃
  • 구름조금전주22.3℃
  • 구름많음울산20.3℃
  • 구름많음창원20.5℃
  • 구름많음광주22.0℃
  • 구름많음부산21.4℃
  • 구름많음통영21.2℃
  • 구름조금목포22.0℃
  • 구름조금여수21.6℃
  • 구름많음흑산도18.5℃
  • 구름조금완도20.6℃
  • 구름많음고창20.2℃
  • 구름많음순천18.9℃
  • 맑음홍성(예)20.8℃
  • 흐림제주21.5℃
  • 흐림고산20.9℃
  • 구름많음성산21.9℃
  • 비서귀포21.5℃
  • 구름많음진주20.3℃
  • 구름조금강화18.4℃
  • 구름많음양평22.6℃
  • 구름많음이천23.0℃
  • 구름조금인제19.9℃
  • 구름많음홍천21.3℃
  • 구름많음태백16.7℃
  • 구름조금정선군20.3℃
  • 흐림제천20.5℃
  • 구름조금보은20.1℃
  • 구름많음천안20.3℃
  • 구름조금보령20.2℃
  • 구름조금부여21.8℃
  • 구름조금금산20.0℃
  • 구름조금21.7℃
  • 구름조금부안20.5℃
  • 맑음임실18.6℃
  • 구름조금정읍20.9℃
  • 구름많음남원20.3℃
  • 구름조금장수17.5℃
  • 구름많음고창군19.8℃
  • 구름많음영광군20.6℃
  • 구름많음김해시21.4℃
  • 구름많음순창군19.7℃
  • 구름많음북창원21.8℃
  • 구름많음양산시21.6℃
  • 구름많음보성군21.7℃
  • 구름조금강진군20.0℃
  • 구름많음장흥19.9℃
  • 구름많음해남21.0℃
  • 구름많음고흥20.0℃
  • 구름많음의령군20.7℃
  • 구름많음함양군19.0℃
  • 구름많음광양시21.3℃
  • 구름많음진도군20.7℃
  • 구름많음봉화18.6℃
  • 흐림영주19.5℃
  • 구름조금문경19.6℃
  • 구름많음청송군18.4℃
  • 구름많음영덕19.1℃
  • 맑음의성19.6℃
  • 맑음구미20.8℃
  • 구름조금영천20.5℃
  • 구름조금경주시20.6℃
  • 구름많음거창19.0℃
  • 구름조금합천20.3℃
  • 구름많음밀양21.1℃
  • 구름조금산청19.9℃
  • 구름많음거제20.5℃
  • 구름조금남해20.1℃
기상청 제공
부릉부릉! 까칠한 냥이의 마음을 사로잡은 선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부릉부릉! 까칠한 냥이의 마음을 사로잡은 선물

 

2년 전, 벤 씨가 고양이 프랭크를 처음 가족으로 맞이했을 때 녀석은 좀 유별난 아이였습니다.


프랭크는 집사가 쓰다듬으려고 손을 뻗으면 죽일 것 같은 표정으로 노려보았고, 고양이 장난감으로 친해지려 해도 무시하기 일쑤였습니다.


"프랭크는 장난감에 전혀 관심이 없어요."

 

batch_01.jpg

 

그런 프랭크가 유일하게 좋아하는 가구가 있었는데, 바로 골판지로 만든 소파였습니다.


하지만 종이로 만든 소파는 날이 갈수록 헤졌고, 벤 씨는 새로운 소파를 사야 했죠. 

 

 

batch_02.jpg

 

그런데 그가 인터넷에서 고양이 가구를 고르고 있을 때, 골판지로 만든 지프차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지프차처럼 보이는 소파였습니다.


벤 씨는 종이 지프차를 살까 말까 한참을 망설였습니다.


"외형 때문에 장난감처럼 보일까 걱정했어요. 프랭크는 장난감처럼 보이면 외면해버리거든요."

 

 

batch_03.jpg

 

벤 씨는 긴장한 마음으로 초록색 지프 차량을 프랭크에게 선물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프랭크는 초록색 지프 차량을 매서운 눈빛으로 쳐다보더니...

 

 

batch_04.jpg

 

지프차 안으로 쏘옥- 들어가 자리를 잡고 세상 온화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그날 이후로 지금까지 프랭크와 벤 씨의 관계는 급속도로 가까워졌죠.


"손만 뻗어도 눈을 번뜩이던 녀석이 이제는 제 뒤만 졸졸 따라옵니다. 선물이 너무 마음에 들었나 봐요."

 


batch_05.jpg

 

벤 씨는 프랭크가 어떤 이유로 지프차에 집착하는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프차 안에서 녀석을 꺼내는 건 불가능합니다. 녀석과 차는 이제 한 몸이에요. 이유는 저도 모릅니다."


그러나 서먹서먹했던 프랭크와의 관계가 빠르게 나아진 것 같아 매우 만족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그토록 노력해도 가까워지기 힘들었던 프랭크의 마음을 8달러로 해결했군요... 하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