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속초1.2℃
  • 맑음-3.1℃
  • 맑음철원-4.2℃
  • 맑음동두천-2.0℃
  • 맑음파주-3.0℃
  • 구름많음대관령-5.4℃
  • 구름조금백령도2.4℃
  • 맑음북강릉2.1℃
  • 구름조금강릉3.3℃
  • 구름많음동해3.2℃
  • 맑음서울-0.1℃
  • 구름조금인천0.3℃
  • 구름조금원주0.1℃
  • 구름많음울릉도3.7℃
  • 맑음수원-0.1℃
  • 구름많음영월0.4℃
  • 흐림충주-1.4℃
  • 구름많음서산-1.2℃
  • 구름조금울진3.0℃
  • 구름조금청주1.3℃
  • 구름많음대전0.5℃
  • 흐림추풍령-0.1℃
  • 구름많음안동0.4℃
  • 흐림상주1.2℃
  • 구름많음포항4.7℃
  • 구름조금군산1.7℃
  • 구름많음대구3.7℃
  • 구름많음전주1.5℃
  • 구름많음울산3.9℃
  • 구름조금창원4.3℃
  • 흐림광주3.6℃
  • 구름많음부산5.0℃
  • 맑음통영4.4℃
  • 구름많음목포4.8℃
  • 맑음여수4.1℃
  • 흐림흑산도6.2℃
  • 구름많음완도5.1℃
  • 흐림고창2.6℃
  • 구름많음순천2.1℃
  • 구름많음홍성(예)-0.8℃
  • 흐림제주7.5℃
  • 흐림고산7.7℃
  • 구름많음성산6.1℃
  • 맑음서귀포7.5℃
  • 흐림진주4.4℃
  • 맑음강화-0.7℃
  • 구름많음양평0.4℃
  • 구름조금이천-1.2℃
  • 구름조금인제-3.4℃
  • 구름조금홍천-2.1℃
  • 구름많음태백-2.2℃
  • 구름많음정선군-2.8℃
  • 구름많음제천-2.1℃
  • 구름많음보은-1.8℃
  • 흐림천안-0.7℃
  • 구름많음보령0.9℃
  • 흐림부여-1.2℃
  • 구름많음금산0.0℃
  • 구름많음0.5℃
  • 구름많음부안2.5℃
  • 흐림임실0.4℃
  • 흐림정읍2.3℃
  • 흐림남원0.8℃
  • 구름많음장수-2.1℃
  • 흐림고창군3.0℃
  • 흐림영광군3.2℃
  • 구름많음김해시3.7℃
  • 구름많음순창군2.2℃
  • 구름많음북창원4.9℃
  • 구름많음양산시5.7℃
  • 구름많음보성군4.3℃
  • 구름많음강진군3.3℃
  • 구름많음장흥3.3℃
  • 구름많음해남3.7℃
  • 구름조금고흥2.2℃
  • 흐림의령군2.9℃
  • 흐림함양군2.3℃
  • 구름많음광양시3.7℃
  • 흐림진도군6.0℃
  • 구름많음봉화-3.3℃
  • 구름조금영주0.9℃
  • 구름많음문경-0.1℃
  • 흐림청송군-1.1℃
  • 흐림영덕4.2℃
  • 흐림의성0.3℃
  • 흐림구미2.9℃
  • 흐림영천3.1℃
  • 구름많음경주시3.7℃
  • 흐림거창1.6℃
  • 구름많음합천4.4℃
  • 구름많음밀양4.1℃
  • 흐림산청2.7℃
  • 구름조금거제5.6℃
  • 맑음남해3.6℃
기상청 제공
멋 좀 부리는 고양이의 원포인트 패션 아이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멋 좀 부리는 고양이의 원포인트 패션 아이템

 

어느 날, 17살의 고양이 시나몬은 목덜미에 스카프를 두른 순간, 남들과는 다른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자신이 좀 더 특별해졌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시나몬이 패션에 눈을 뜬 순간이었습니다.

 

batch_01.jpg

 

시나몬이 패션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지는 한 달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한 엘라 씨는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작은 스카프를 짰습니다. 하지만 실이 부족해 너무 작은 스카프가 되고 말았죠.

 

 

batch_02.jpg

 

엘라 씨는 작은 스카프를 고양이 시나몬에게 선물했습니다. 하지만 시나몬은 거추장스러운 걸 싫어하기에 스카프를 금방 벗어버릴 거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시나몬이 스카프 없이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않은 건 그때부터였습니다. 시나몬은 스카프를 몸에 걸치지 않고는 밥도, 낮잠도, 외출도 하지 않습니다.

 

 

batch_03.jpg

 

17살의 시나몬이 뒤늦게 패션에 눈을 뜬 것이죠! 그런데 만약 스카프가 몸에서 흘러내려 바닥에 떨어지면 어떻게 될까요?


"그 자리에 우뚝 멈춰요." 


엘라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그리곤 우리 가족이 스카프를 몸에 얹어주기 전까지 하염없이 기다리죠."

 

 

batch_04.jpg

 

엘라 씨는 이 모습을 혼자 보기 아까워 시나몬의 사연과 영상을 틱톡에 공유했습니다. 그리고 패피 시나몬의 영상은 일주일 만에 60만 개의 좋아요를 얻으며 사람들의 엄청난 사랑을 받고 있죠!


사람들이 시나몬이 스카프에 집착하는 이유를 묻자 엘라 씨가 조심스럽게 추측했습니다.


"제가 스카프를 짜는 동안 시나몬이 옆에서 지켜보고 있었어요. 그렇기 때문에 오랜 시간과 정성이 깃든 옷이라는 걸 알 거예요. 저에 대한 녀석 나름의 사랑 아닐까요? 저만의 착각이 아니었으면 좋겠네요!"

 

 

  어느 날, 17살의 고양이 시나몬은 목덜미에 스카프를 두른 순간, 남들과는 다른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자신이 좀 더 특별해졌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시나몬이 패션에 눈을 뜬 순간이었습니다.     시나몬이 패션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지는 한 달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한 엘라 씨는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작은 스카프를 짰습니다. 하지만 실이 부족해 너무 작은 스카프가 되고 말았죠.       엘라 씨는 작은 스카프를 고양이 시나몬에게 선물했습니다. 하지만 시나몬은 거추장스러운 걸 싫어하기에 스카프를 금방 벗어버릴 거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시나몬이 스카프 없이 한 발자국도 움직이지 않은 건 그때부터였습니다. 시나몬은 스카프를 몸에 걸치지 않고는 밥도, 낮잠도, 외출도 하지 않습니다.       17살의 시나몬이 뒤늦게 패션에 눈을 뜬 것이죠! 그런데 만약 스카프가 몸에서 흘러내려 바닥에 떨어지면 어떻게 될까요? "그 자리에 우뚝 멈춰요."  엘라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그리곤 우리 가족이 스카프를 몸에 얹어주기 전까지 하염없이 기다리죠."       엘라 씨는 이 모습을 혼자 보기 아까워 시나몬의 사연과 영상을 틱톡에 공유했습니다. 그리고 패피 시나몬의 영상은 일주일 만에 60만 개의 좋아요를 얻으며 사람들의 엄청난 사랑을 받고 있죠! 사람들이 시나몬이 스카프에 집착하는 이유를 묻자 엘라 씨가 조심스럽게 추측했습니다. "제가 스카프를 짜는 동안 시나몬이 옆에서 지켜보고 있었어요. 그렇기 때문에 오랜 시간과 정성이 깃든 옷이라는 걸 알 거예요. 저에 대한 녀석 나름의 사랑 아닐까요? 저만의 착각이 아니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