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속초19.0℃
  • 황사11.7℃
  • 맑음철원13.7℃
  • 맑음동두천13.8℃
  • 맑음파주14.8℃
  • 구름많음대관령9.3℃
  • 황사백령도13.9℃
  • 황사북강릉16.6℃
  • 구름많음강릉16.9℃
  • 구름많음동해15.0℃
  • 황사서울13.8℃
  • 황사인천13.3℃
  • 맑음원주12.1℃
  • 황사울릉도16.7℃
  • 황사수원13.7℃
  • 맑음영월11.7℃
  • 맑음충주13.3℃
  • 맑음서산14.8℃
  • 맑음울진16.5℃
  • 황사청주14.8℃
  • 황사대전15.4℃
  • 맑음추풍령13.1℃
  • 황사안동12.4℃
  • 맑음상주13.8℃
  • 황사포항16.5℃
  • 맑음군산14.5℃
  • 황사대구14.1℃
  • 황사전주15.5℃
  • 황사울산17.2℃
  • 황사창원15.1℃
  • 황사광주13.6℃
  • 황사부산17.4℃
  • 구름조금통영15.4℃
  • 황사목포15.1℃
  • 황사여수15.1℃
  • 황사흑산도14.7℃
  • 맑음완도14.2℃
  • 구름조금고창15.2℃
  • 구름조금순천15.0℃
  • 황사홍성(예)15.4℃
  • 황사제주18.1℃
  • 구름많음고산16.4℃
  • 구름많음성산17.9℃
  • 황사서귀포16.5℃
  • 구름조금진주14.0℃
  • 맑음강화14.4℃
  • 맑음양평12.4℃
  • 맑음이천12.8℃
  • 맑음인제12.3℃
  • 맑음홍천12.3℃
  • 맑음태백13.6℃
  • 맑음정선군12.4℃
  • 맑음제천11.7℃
  • 맑음보은11.6℃
  • 맑음천안13.1℃
  • 맑음보령15.9℃
  • 맑음부여13.1℃
  • 맑음금산13.8℃
  • 맑음14.0℃
  • 맑음부안16.1℃
  • 맑음임실13.3℃
  • 구름조금정읍15.3℃
  • 맑음남원11.7℃
  • 맑음장수12.8℃
  • 구름조금고창군16.1℃
  • 구름조금영광군15.3℃
  • 구름많음김해시15.2℃
  • 구름조금순창군12.6℃
  • 구름조금북창원15.6℃
  • 구름조금양산시16.4℃
  • 맑음보성군14.8℃
  • 맑음강진군14.3℃
  • 맑음장흥14.2℃
  • 맑음해남15.5℃
  • 구름조금고흥16.3℃
  • 구름조금의령군15.0℃
  • 맑음함양군12.7℃
  • 구름조금광양시16.0℃
  • 맑음진도군16.5℃
  • 맑음봉화10.4℃
  • 맑음영주11.7℃
  • 맑음문경13.6℃
  • 맑음청송군13.8℃
  • 맑음영덕16.7℃
  • 맑음의성12.9℃
  • 맑음구미14.2℃
  • 맑음영천14.3℃
  • 맑음경주시15.4℃
  • 맑음거창11.2℃
  • 맑음합천13.7℃
  • 맑음밀양13.8℃
  • 맑음산청12.7℃
  • 구름많음거제16.9℃
  • 구름조금남해15.0℃
기상청 제공
왜 먹질 않니? 인형에 사료 물어다 준 댕댕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왜 먹질 않니? 인형에 사료 물어다 준 댕댕이

 

캐틀린 씨가 소파 뒤에 숨어서 무언가를 촬영하고 있습니다.


"쉿. 이것 좀 보세요."

 

batch_01.jpg

 

그녀의 반려견 터커가 작은 동물에게 자신의 사료를 가져다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작은 동물은 어쩐지 꼼짝도 하지 않는데요. 


캐틀린 씨가 손으로 입을 막고 웃음을 참으며 말했습니다.


"크흡! 양 인형에 자신의 먹이를 물어다 주고 있어요."

 

 

batch_02.jpg

 

터커는 어린 시절부터 자신의 친구를 항상 걱정하고 챙겨주는 착한 강아지였습니다. 가족은 물론, 움직이지 않는 인형도 말이죠. 그 순수한 마음은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덩치만 커졌지 하는 짓은 강아지예요."

 


batch_03.jpg

 

터커는 밥을 먹지 않는 인형이 걱정되는지 끙끙거리더니, 사료를 인형 앞으로 더 가까이 들이밀었습니다. 


그래도 인형이 밥을 먹지 않자, 터커는 어쩔 수 없다는 듯 인형을 입에 물고 긴 한숨을 내뱉었습니다. 녀석은 짖을 때도 무언가 할 말이 있을 때도 인형을 물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종종 이상한 소리를 냅니다.


"흐응이헝후으웅~"

 

 

d.jpg

 

소파 뒤에 숨어 있던 캐틀린 씨는 터져 나오는 웃음을 간신히 참으며 현장을 빠져나온 후, 시원하게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픕하하하하! 터커가 인형에게 사료를 물어다 준 지 벌써 수년이 흘렀지만, 녀석은 그 사실을 깨닫지 못하는 것 같아요. 깨달은 필요가 있나요? 터커의 엄마로서 저는 녀석의 그 순수한 마음이 변치 않았으면 하는걸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KATELYN BUCKLEY

 

 

  캐틀린 씨가 소파 뒤에 숨어서 무언가를 촬영하고 있습니다. "쉿. 이것 좀 보세요."     그녀의 반려견 터커가 작은 동물에게 자신의 사료를 가져다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작은 동물은 어쩐지 꼼짝도 하지 않는데요.  캐틀린 씨가 손으로 입을 막고 웃음을 참으며 말했습니다. "크흡! 양 인형에 자신의 먹이를 물어다 주고 있어요."       터커는 어린 시절부터 자신의 친구를 항상 걱정하고 챙겨주는 착한 강아지였습니다. 가족은 물론, 움직이지 않는 인형도 말이죠. 그 순수한 마음은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덩치만 커졌지 하는 짓은 강아지예요."     터커는 밥을 먹지 않는 인형이 걱정되는지 끙끙거리더니, 사료를 인형 앞으로 더 가까이 들이밀었습니다.  그래도 인형이 밥을 먹지 않자, 터커는 어쩔 수 없다는 듯 인형을 입에 물고 긴 한숨을 내뱉었습니다. 녀석은 짖을 때도 무언가 할 말이 있을 때도 인형을 물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종종 이상한 소리를 냅니다. "흐응이헝후으웅~"       소파 뒤에 숨어 있던 캐틀린 씨는 터져 나오는 웃음을 간신히 참으며 현장을 빠져나온 후, 시원하게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픕하하하하! 터커가 인형에게 사료를 물어다 준 지 벌써 수년이 흘렀지만, 녀석은 그 사실을 깨닫지 못하는 것 같아요. 깨달은 필요가 있나요? 터커의 엄마로서 저는 녀석의 그 순수한 마음이 변치 않았으면 하는걸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KATELYN BUCKL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