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속초19.0℃
  • 황사11.7℃
  • 맑음철원13.7℃
  • 맑음동두천13.8℃
  • 맑음파주14.8℃
  • 구름많음대관령9.3℃
  • 황사백령도13.9℃
  • 황사북강릉16.6℃
  • 구름많음강릉16.9℃
  • 구름많음동해15.0℃
  • 황사서울13.8℃
  • 황사인천13.3℃
  • 맑음원주12.1℃
  • 황사울릉도16.7℃
  • 황사수원13.7℃
  • 맑음영월11.7℃
  • 맑음충주13.3℃
  • 맑음서산14.8℃
  • 맑음울진16.5℃
  • 황사청주14.8℃
  • 황사대전15.4℃
  • 맑음추풍령13.1℃
  • 황사안동12.4℃
  • 맑음상주13.8℃
  • 황사포항16.5℃
  • 맑음군산14.5℃
  • 황사대구14.1℃
  • 황사전주15.5℃
  • 황사울산17.2℃
  • 황사창원15.1℃
  • 황사광주13.6℃
  • 황사부산17.4℃
  • 구름조금통영15.4℃
  • 황사목포15.1℃
  • 황사여수15.1℃
  • 황사흑산도14.7℃
  • 맑음완도14.2℃
  • 구름조금고창15.2℃
  • 구름조금순천15.0℃
  • 황사홍성(예)15.4℃
  • 황사제주18.1℃
  • 구름많음고산16.4℃
  • 구름많음성산17.9℃
  • 황사서귀포16.5℃
  • 구름조금진주14.0℃
  • 맑음강화14.4℃
  • 맑음양평12.4℃
  • 맑음이천12.8℃
  • 맑음인제12.3℃
  • 맑음홍천12.3℃
  • 맑음태백13.6℃
  • 맑음정선군12.4℃
  • 맑음제천11.7℃
  • 맑음보은11.6℃
  • 맑음천안13.1℃
  • 맑음보령15.9℃
  • 맑음부여13.1℃
  • 맑음금산13.8℃
  • 맑음14.0℃
  • 맑음부안16.1℃
  • 맑음임실13.3℃
  • 구름조금정읍15.3℃
  • 맑음남원11.7℃
  • 맑음장수12.8℃
  • 구름조금고창군16.1℃
  • 구름조금영광군15.3℃
  • 구름많음김해시15.2℃
  • 구름조금순창군12.6℃
  • 구름조금북창원15.6℃
  • 구름조금양산시16.4℃
  • 맑음보성군14.8℃
  • 맑음강진군14.3℃
  • 맑음장흥14.2℃
  • 맑음해남15.5℃
  • 구름조금고흥16.3℃
  • 구름조금의령군15.0℃
  • 맑음함양군12.7℃
  • 구름조금광양시16.0℃
  • 맑음진도군16.5℃
  • 맑음봉화10.4℃
  • 맑음영주11.7℃
  • 맑음문경13.6℃
  • 맑음청송군13.8℃
  • 맑음영덕16.7℃
  • 맑음의성12.9℃
  • 맑음구미14.2℃
  • 맑음영천14.3℃
  • 맑음경주시15.4℃
  • 맑음거창11.2℃
  • 맑음합천13.7℃
  • 맑음밀양13.8℃
  • 맑음산청12.7℃
  • 구름많음거제16.9℃
  • 구름조금남해15.0℃
기상청 제공
위험을 무릅쓰고 '물에 빠진 곰'을 구한 부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위험을 무릅쓰고 '물에 빠진 곰'을 구한 부부

자칫 부부도 다칠 수 있는 상황

 

얼마 전, 위스콘신에 사는 트리샤 씨 부부가 호수에서 보트를 타고 바람을 쐬고 있을 때였습니다. 네스 호에 사는 괴물처럼 기이한 형상의 생물체가 부부 앞에 나타났습니다.


부부는 용기를 내 괴물이 있는 방향으로 보트를 몰았습니다.

 

batch_01.jpg

 

부부는 괴생명체에 가까이 다가가고 나서야 그 정체를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오. 맙소사."


괴물은 바로 플라스틱 통에 머리가 낀 곰이었습니다.

 


batch_02.jpg

 

곰은 앞이 보이지 않는 좁은 통 속에서 가쁜 숨을 몰아쉬며 힘겹게 헤엄치고 있었고, 설상가상으로 통에는 물까지 차오르고 있었습니다. 이대로 가다간 곰이 익사할 게 분명했죠.


결국, 부부는 다시 한 번 용기를 내기로 합니다.

 

 

batch_03.jpg

 

부부는 수영하는 곰의 옆으로 조용히 보트를 갖다 댔습니다. 곰을 구하고자 하는 작업이지만, 아무래도 녀석이 위험한 동물인 건 분명하니까 말이죠.


그리고 조심스럽게 타이밍을 보던 트리샤 씨의 남편은 곰의 머리, 정확히 말하면 플라스틱 통을 잡고 위로 힘껏 잡아 당겼습니다. 

 

 

batch_04.jpg

 

당황한 곰은 앞발을 허공을 향해 휘둘렀지만, 다행히 트리샤 씨의 팔에 닿지 않았고 곧 플라스틱 통이 빠져나왔습니다. 그러자 트리샤 씨가 다급하게 외칩니다.


"빨리, 빨리, 빨리! 보트를 출발해."

 

 

batch_05.jpg

 

그리고 점점 멀어지는 곰에게 트리샤 씨가 큰소리로 인사를 건넵니다.


"이제 행복하게 잘 살렴"


트리샤 씨 부부는 이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곰의 머리에서 통을 떼어내는 순간 막힌 가슴이 뻥 뚫리는 듯 시원했어요. 우린 멀리서 곰이 육지에 안전하게 올라가는 모습까지 지켜본 후 자리를 떴어요.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아직도 심장이 두근거리네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페이스북 @tricia.hurt


  얼마 전, 위스콘신에 사는 트리샤 씨 부부가 호수에서 보트를 타고 바람을 쐬고 있을 때였습니다. 네스 호에 사는 괴물처럼 기이한 형상의 생물체가 부부 앞에 나타났습니다. 부부는 용기를 내 괴물이 있는 방향으로 보트를 몰았습니다.     부부는 괴생명체에 가까이 다가가고 나서야 그 정체를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오. 맙소사." 괴물은 바로 플라스틱 통에 머리가 낀 곰이었습니다.     곰은 앞이 보이지 않는 좁은 통 속에서 가쁜 숨을 몰아쉬며 힘겹게 헤엄치고 있었고, 설상가상으로 통에는 물까지 차오르고 있었습니다. 이대로 가다간 곰이 익사할 게 분명했죠. 결국, 부부는 다시 한 번 용기를 내기로 합니다.       부부는 수영하는 곰의 옆으로 조용히 보트를 갖다 댔습니다. 곰을 구하고자 하는 작업이지만, 아무래도 녀석이 위험한 동물인 건 분명하니까 말이죠. 그리고 조심스럽게 타이밍을 보던 트리샤 씨의 남편은 곰의 머리, 정확히 말하면 플라스틱 통을 잡고 위로 힘껏 잡아 당겼습니다.        당황한 곰은 앞발을 허공을 향해 휘둘렀지만, 다행히 트리샤 씨의 팔에 닿지 않았고 곧 플라스틱 통이 빠져나왔습니다. 그러자 트리샤 씨가 다급하게 외칩니다. "빨리, 빨리, 빨리! 보트를 출발해."       그리고 점점 멀어지는 곰에게 트리샤 씨가 큰소리로 인사를 건넵니다. "이제 행복하게 잘 살렴" 트리샤 씨 부부는 이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곰의 머리에서 통을 떼어내는 순간 막힌 가슴이 뻥 뚫리는 듯 시원했어요. 우린 멀리서 곰이 육지에 안전하게 올라가는 모습까지 지켜본 후 자리를 떴어요.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아직도 심장이 두근거리네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페이스북 @tricia.hu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