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속초22.6℃
  • 비23.9℃
  • 흐림철원23.4℃
  • 흐림동두천23.2℃
  • 흐림파주22.8℃
  • 흐림대관령22.2℃
  • 안개백령도22.2℃
  • 비북강릉22.5℃
  • 흐림강릉23.6℃
  • 흐림동해22.3℃
  • 비서울23.0℃
  • 비인천21.8℃
  • 구름많음원주25.2℃
  • 안개울릉도23.2℃
  • 흐림수원25.2℃
  • 흐림영월24.0℃
  • 구름조금충주24.9℃
  • 흐림서산24.1℃
  • 구름조금울진22.6℃
  • 구름조금청주25.8℃
  • 구름많음대전25.5℃
  • 흐림추풍령22.7℃
  • 구름많음안동23.7℃
  • 구름많음상주23.7℃
  • 구름조금포항26.0℃
  • 구름많음군산25.0℃
  • 박무대구25.2℃
  • 박무전주25.2℃
  • 구름조금울산26.7℃
  • 구름조금창원26.1℃
  • 흐림광주25.9℃
  • 구름많음부산26.2℃
  • 구름조금통영26.1℃
  • 흐림목포26.3℃
  • 박무여수25.1℃
  • 안개흑산도24.2℃
  • 구름조금완도27.3℃
  • 구름많음고창26.8℃
  • 구름많음순천26.1℃
  • 흐림홍성(예)25.4℃
  • 구름많음제주29.3℃
  • 구름많음고산27.0℃
  • 구름조금성산26.9℃
  • 구름많음서귀포26.3℃
  • 구름조금진주26.2℃
  • 흐림강화22.0℃
  • 흐림양평24.1℃
  • 흐림이천25.1℃
  • 흐림인제24.2℃
  • 흐림홍천25.4℃
  • 흐림태백23.3℃
  • 흐림정선군25.1℃
  • 구름많음제천24.6℃
  • 구름많음보은24.9℃
  • 구름많음천안25.0℃
  • 흐림보령25.2℃
  • 구름많음부여25.3℃
  • 구름많음금산24.3℃
  • 구름많음25.4℃
  • 흐림부안25.6℃
  • 구름많음임실24.7℃
  • 구름많음정읍26.0℃
  • 구름많음남원25.9℃
  • 구름많음장수25.3℃
  • 구름많음고창군25.7℃
  • 흐림영광군26.3℃
  • 구름조금김해시26.7℃
  • 구름조금순창군25.1℃
  • 구름조금북창원27.3℃
  • 구름조금양산시26.4℃
  • 구름많음보성군26.1℃
  • 구름많음강진군26.5℃
  • 구름많음장흥26.4℃
  • 구름많음해남27.2℃
  • 구름조금고흥26.6℃
  • 구름조금의령군27.1℃
  • 구름많음함양군22.9℃
  • 구름조금광양시25.1℃
  • 흐림진도군27.2℃
  • 구름조금봉화23.4℃
  • 구름많음영주23.2℃
  • 흐림문경23.4℃
  • 구름많음청송군22.0℃
  • 구름조금영덕23.9℃
  • 구름많음의성23.1℃
  • 구름많음구미23.2℃
  • 구름많음영천27.2℃
  • 구름조금경주시25.5℃
  • 구름많음거창22.9℃
  • 구름많음합천26.0℃
  • 구름많음밀양27.0℃
  • 구름조금산청23.6℃
  • 구름조금거제26.5℃
  • 구름조금남해26.9℃
기상청 제공
위험을 무릅쓰고 '물에 빠진 곰'을 구한 부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위험을 무릅쓰고 '물에 빠진 곰'을 구한 부부

자칫 부부도 다칠 수 있는 상황

 

얼마 전, 위스콘신에 사는 트리샤 씨 부부가 호수에서 보트를 타고 바람을 쐬고 있을 때였습니다. 네스 호에 사는 괴물처럼 기이한 형상의 생물체가 부부 앞에 나타났습니다.


부부는 용기를 내 괴물이 있는 방향으로 보트를 몰았습니다.

 

batch_01.jpg

 

부부는 괴생명체에 가까이 다가가고 나서야 그 정체를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오. 맙소사."


괴물은 바로 플라스틱 통에 머리가 낀 곰이었습니다.

 


batch_02.jpg

 

곰은 앞이 보이지 않는 좁은 통 속에서 가쁜 숨을 몰아쉬며 힘겹게 헤엄치고 있었고, 설상가상으로 통에는 물까지 차오르고 있었습니다. 이대로 가다간 곰이 익사할 게 분명했죠.


결국, 부부는 다시 한 번 용기를 내기로 합니다.

 

 

batch_03.jpg

 

부부는 수영하는 곰의 옆으로 조용히 보트를 갖다 댔습니다. 곰을 구하고자 하는 작업이지만, 아무래도 녀석이 위험한 동물인 건 분명하니까 말이죠.


그리고 조심스럽게 타이밍을 보던 트리샤 씨의 남편은 곰의 머리, 정확히 말하면 플라스틱 통을 잡고 위로 힘껏 잡아 당겼습니다. 

 

 

batch_04.jpg

 

당황한 곰은 앞발을 허공을 향해 휘둘렀지만, 다행히 트리샤 씨의 팔에 닿지 않았고 곧 플라스틱 통이 빠져나왔습니다. 그러자 트리샤 씨가 다급하게 외칩니다.


"빨리, 빨리, 빨리! 보트를 출발해."

 

 

batch_05.jpg

 

그리고 점점 멀어지는 곰에게 트리샤 씨가 큰소리로 인사를 건넵니다.


"이제 행복하게 잘 살렴"


트리샤 씨 부부는 이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곰의 머리에서 통을 떼어내는 순간 막힌 가슴이 뻥 뚫리는 듯 시원했어요. 우린 멀리서 곰이 육지에 안전하게 올라가는 모습까지 지켜본 후 자리를 떴어요.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아직도 심장이 두근거리네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페이스북 @tricia.hu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