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속초3.1℃
  • 맑음-1.6℃
  • 맑음철원-2.4℃
  • 맑음동두천-0.6℃
  • 맑음파주-1.5℃
  • 맑음대관령-3.8℃
  • 맑음백령도2.6℃
  • 맑음북강릉0.7℃
  • 맑음강릉3.9℃
  • 맑음동해4.1℃
  • 맑음서울1.2℃
  • 맑음인천1.9℃
  • 맑음원주1.0℃
  • 맑음울릉도4.2℃
  • 맑음수원0.8℃
  • 맑음영월0.5℃
  • 맑음충주-0.7℃
  • 맑음서산0.1℃
  • 맑음울진3.5℃
  • 맑음청주2.6℃
  • 맑음대전1.5℃
  • 맑음추풍령1.6℃
  • 맑음안동1.1℃
  • 맑음상주2.6℃
  • 맑음포항5.0℃
  • 맑음군산3.4℃
  • 맑음대구4.5℃
  • 맑음전주3.5℃
  • 맑음울산3.9℃
  • 맑음창원5.0℃
  • 맑음광주4.8℃
  • 맑음부산6.1℃
  • 맑음통영5.7℃
  • 맑음목포5.1℃
  • 맑음여수6.3℃
  • 구름많음흑산도7.4℃
  • 맑음완도6.7℃
  • 구름많음고창3.2℃
  • 맑음순천3.4℃
  • 맑음홍성(예)1.1℃
  • 구름많음제주8.9℃
  • 구름많음고산8.4℃
  • 구름조금성산7.8℃
  • 흐림서귀포9.4℃
  • 맑음진주6.1℃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7℃
  • 맑음이천0.6℃
  • 맑음인제-1.8℃
  • 맑음홍천-0.5℃
  • 맑음태백-1.2℃
  • 맑음정선군-0.6℃
  • 맑음제천-3.2℃
  • 맑음보은0.5℃
  • 맑음천안1.4℃
  • 맑음보령1.4℃
  • 맑음부여1.9℃
  • 맑음금산1.4℃
  • 맑음2.0℃
  • 구름많음부안3.7℃
  • 맑음임실2.6℃
  • 맑음정읍3.2℃
  • 맑음남원3.3℃
  • 맑음장수-0.2℃
  • 맑음고창군3.7℃
  • 흐림영광군4.9℃
  • 맑음김해시4.8℃
  • 맑음순창군4.1℃
  • 맑음북창원6.8℃
  • 맑음양산시6.2℃
  • 맑음보성군6.1℃
  • 맑음강진군6.0℃
  • 맑음장흥5.1℃
  • 구름조금해남5.1℃
  • 맑음고흥5.2℃
  • 맑음의령군2.1℃
  • 맑음함양군3.9℃
  • 맑음광양시5.6℃
  • 구름많음진도군6.6℃
  • 맑음봉화-2.5℃
  • 맑음영주1.3℃
  • 맑음문경1.7℃
  • 맑음청송군0.9℃
  • 맑음영덕3.5℃
  • 맑음의성-0.4℃
  • 맑음구미2.8℃
  • 맑음영천1.6℃
  • 맑음경주시4.6℃
  • 맑음거창1.3℃
  • 맑음합천2.8℃
  • 맑음밀양4.6℃
  • 맑음산청4.6℃
  • 맑음거제
  • 맑음남해6.1℃
기상청 제공
삶의 의욕이 없던 핏불 '이젠 살고 싶어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삶의 의욕이 없던 핏불 '이젠 살고 싶어요!'

 

언젠가 라키샤 씨가 장을 보기 위해 집을 나서고 있을 때였습니다. 앞마당에 하얀 핏불 한 마리가 조용히 앉아 그녀를 올려다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얌전한 핏불을 쓰다듬는 그녀의 손끝에 앙상한 뼈가 만져졌습니다.

 

batch_01.jpg

 

라키샤 씨는 곧장 집으로 들어가 먹을 것과 물을 가지고 나왔고, 힘없이 눈을 깜박이던 핏불은 허겁지겁 밥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얼마나 굶었는지 머리가 커 보일 만큼 몸이 왜소했죠.


그때 현관문을 열고 나온 그녀의 어린 딸, 쟈미야가 핏불을 향해 외쳤습니다.


"파피! 파피!" (*puppy를 잘못 발음한 말)


그렇게 녀석의 이름은 파피가 되었습니다!

 


batch_02.jpg

 

뼈밖에 남지 않은 파피를 차마 집 밖으로 내쫓을 수 없었던 라키샤 씨는 녀석이 보호자를 찾을 때까지 잠시 돌봐주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그녀는 파피가 가족들과 집안에서 함께 지낼 수 있도록 깨끗이 씻긴 후, 거실에 편히 지낼 잠자리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툭- 툭- 툭-"


파피는 밤새도록 꼬리를 흔들며 라키샤 씨 가족을 쫓아다녔고, 그때마다 녀석이 흔드는 꼬리가 주변에 부딪혀 둔탁한 소리를 냈습니다. 


라키샤 씨 가족은 그런 파피를 보며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특히, 어린 딸 자미야가 파피를 매우 좋아했습니다.

 

 

batch_03.jpg

 

다음 날, 라키샤 씨는 파피를 동물병원에 데려가 마이크로 칩을 스캔해 보았으나 아무런 정보도 얻지 못했습니다. 페이스북에 파피의 사진을 올렸으나 며칠째 누구에게도 연락이 오지 않았습니다.


라키샤 씨가 이 '슬픈 소식'을 딸에게 알려주자 딸이 외쳤습니다.


"만세! 그럼 이제 파피는 우리와 함께 사는 거죠?"


딸의 반응에 라키샤 씨가 활짝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이미 라키샤 씨 가족 모두가 파피와 사랑에 빠져있던 것이었죠.

 

 

batch_04.jpg

 

그런데 며칠 후, 라키샤 씨 가족에게 슬픈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바로 파피의 이전 보호자가 나타난 것입니다!


라키샤 씨 가족은 파피가 이전 보호자에게 돌아가는 게 더 행복할 거라 판단했고, 남성에게 집 주소를 알려준 후 약속 날짜를 잡았습니다. 


그런데 약속 당일, 그녀의 마음이 바뀌었습니다. 이전 보호자를 본 파피가 그리 달갑지 않은 반응을 보인 것이죠. 


라키샤 씨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남성을 설득했고, 남성은 어쩔 수 없다는 듯 고개를 끄덕이며 파피를 라키샤 씨 가족에게 양보했습니다!

 

 

batch_05.jpg

 

사실, 지금 들려드린 이야기는 2년 전 일입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파피의 힘든 여정은 아직 끝이 나지 않았는데요. 녀석은 수년간 길거리에서 살아온 탓에 다양한 건강 문제를 앓고 있었는데, 담당 수의사가 '죽을 가능성도 있다'라고 경고할 만큼 심각한 질병입니다.


그러나 수의사 말에 의하면, 파피가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녀석의 살고자 하는 의지입니다. 2년 전 검진 당시만 하더라도 수의사는 파피가 삶에 대한 욕구가 크게 없는 것 같다고 말할 정도였습니다. 이에 대해 라키샤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파피에겐 돌아갈 집이 있으니까요. 자신을 끔찍이 사랑하는 가족이 있으니까요."




그러니까 아프지 말란 말야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LAKISHA SMITH

 

  언젠가 라키샤 씨가 장을 보기 위해 집을 나서고 있을 때였습니다. 앞마당에 하얀 핏불 한 마리가 조용히 앉아 그녀를 올려다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얌전한 핏불을 쓰다듬는 그녀의 손끝에 앙상한 뼈가 만져졌습니다.     라키샤 씨는 곧장 집으로 들어가 먹을 것과 물을 가지고 나왔고, 힘없이 눈을 깜박이던 핏불은 허겁지겁 밥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얼마나 굶었는지 머리가 커 보일 만큼 몸이 왜소했죠. 그때 현관문을 열고 나온 그녀의 어린 딸, 쟈미야가 핏불을 향해 외쳤습니다. "파피! 파피!" (*puppy를 잘못 발음한 말) 그렇게 녀석의 이름은 파피가 되었습니다!     뼈밖에 남지 않은 파피를 차마 집 밖으로 내쫓을 수 없었던 라키샤 씨는 녀석이 보호자를 찾을 때까지 잠시 돌봐주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그녀는 파피가 가족들과 집안에서 함께 지낼 수 있도록 깨끗이 씻긴 후, 거실에 편히 지낼 잠자리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툭- 툭- 툭-" 파피는 밤새도록 꼬리를 흔들며 라키샤 씨 가족을 쫓아다녔고, 그때마다 녀석이 흔드는 꼬리가 주변에 부딪혀 둔탁한 소리를 냈습니다.  라키샤 씨 가족은 그런 파피를 보며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특히, 어린 딸 자미야가 파피를 매우 좋아했습니다.       다음 날, 라키샤 씨는 파피를 동물병원에 데려가 마이크로 칩을 스캔해 보았으나 아무런 정보도 얻지 못했습니다. 페이스북에 파피의 사진을 올렸으나 며칠째 누구에게도 연락이 오지 않았습니다. 라키샤 씨가 이 '슬픈 소식'을 딸에게 알려주자 딸이 외쳤습니다. "만세! 그럼 이제 파피는 우리와 함께 사는 거죠?" 딸의 반응에 라키샤 씨가 활짝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이미 라키샤 씨 가족 모두가 파피와 사랑에 빠져있던 것이었죠.       그런데 며칠 후, 라키샤 씨 가족에게 슬픈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바로 파피의 이전 보호자가 나타난 것입니다! 라키샤 씨 가족은 파피가 이전 보호자에게 돌아가는 게 더 행복할 거라 판단했고, 남성에게 집 주소를 알려준 후 약속 날짜를 잡았습니다.  그런데 약속 당일, 그녀의 마음이 바뀌었습니다. 이전 보호자를 본 파피가 그리 달갑지 않은 반응을 보인 것이죠.  라키샤 씨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남성을 설득했고, 남성은 어쩔 수 없다는 듯 고개를 끄덕이며 파피를 라키샤 씨 가족에게 양보했습니다!       사실, 지금 들려드린 이야기는 2년 전 일입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파피의 힘든 여정은 아직 끝이 나지 않았는데요. 녀석은 수년간 길거리에서 살아온 탓에 다양한 건강 문제를 앓고 있었는데, 담당 수의사가 '죽을 가능성도 있다'라고 경고할 만큼 심각한 질병입니다. 그러나 수의사 말에 의하면, 파피가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녀석의 살고자 하는 의지입니다. 2년 전 검진 당시만 하더라도 수의사는 파피가 삶에 대한 욕구가 크게 없는 것 같다고 말할 정도였습니다. 이에 대해 라키샤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파피에겐 돌아갈 집이 있으니까요. 자신을 끔찍이 사랑하는 가족이 있으니까요." 그러니까 아프지 말란 말야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LAKISHA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