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속초21.0℃
  • 맑음23.6℃
  • 맑음철원22.4℃
  • 맑음동두천23.4℃
  • 맑음파주23.7℃
  • 맑음대관령15.8℃
  • 맑음백령도21.7℃
  • 구름많음북강릉18.4℃
  • 맑음강릉20.3℃
  • 맑음동해18.3℃
  • 맑음서울24.4℃
  • 맑음인천23.3℃
  • 맑음원주23.8℃
  • 맑음울릉도19.2℃
  • 맑음수원23.4℃
  • 맑음영월22.8℃
  • 맑음충주24.0℃
  • 맑음서산24.5℃
  • 맑음울진20.7℃
  • 맑음청주25.2℃
  • 맑음대전25.1℃
  • 맑음추풍령23.1℃
  • 맑음안동23.8℃
  • 맑음상주24.5℃
  • 맑음포항24.8℃
  • 구름조금군산23.3℃
  • 맑음대구25.7℃
  • 맑음전주24.3℃
  • 맑음울산25.0℃
  • 맑음창원25.9℃
  • 맑음광주25.1℃
  • 맑음부산26.1℃
  • 맑음통영25.4℃
  • 맑음목포24.3℃
  • 맑음여수26.0℃
  • 맑음흑산도22.8℃
  • 맑음완도25.9℃
  • 맑음고창24.2℃
  • 맑음순천24.7℃
  • 맑음홍성(예)24.1℃
  • 맑음제주25.1℃
  • 맑음고산23.5℃
  • 맑음성산25.4℃
  • 맑음서귀포24.6℃
  • 맑음진주26.3℃
  • 맑음강화22.8℃
  • 맑음양평24.3℃
  • 맑음이천24.8℃
  • 맑음인제22.0℃
  • 맑음홍천23.6℃
  • 맑음태백19.4℃
  • 맑음정선군21.5℃
  • 맑음제천22.6℃
  • 맑음보은23.8℃
  • 맑음천안23.5℃
  • 맑음보령24.1℃
  • 맑음부여25.6℃
  • 구름많음금산23.9℃
  • 맑음23.9℃
  • 맑음부안24.4℃
  • 맑음임실22.5℃
  • 맑음정읍24.2℃
  • 구름조금남원23.8℃
  • 구름많음장수22.4℃
  • 맑음고창군24.7℃
  • 맑음영광군23.7℃
  • 맑음김해시26.5℃
  • 맑음순창군24.5℃
  • 맑음북창원26.0℃
  • 맑음양산시26.7℃
  • 맑음보성군26.2℃
  • 맑음강진군25.2℃
  • 맑음장흥24.5℃
  • 맑음해남25.5℃
  • 맑음고흥25.6℃
  • 맑음의령군26.0℃
  • 구름많음함양군24.6℃
  • 맑음광양시25.8℃
  • 맑음진도군24.5℃
  • 맑음봉화21.5℃
  • 맑음영주22.7℃
  • 맑음문경23.4℃
  • 맑음청송군23.5℃
  • 맑음영덕20.3℃
  • 맑음의성25.3℃
  • 맑음구미24.7℃
  • 맑음영천25.0℃
  • 맑음경주시25.4℃
  • 구름많음거창23.9℃
  • 맑음합천25.6℃
  • 맑음밀양25.7℃
  • 구름조금산청23.6℃
  • 맑음거제25.2℃
  • 구름조금남해24.9℃
기상청 제공
'너 죽었어!' 가족사진 촬영 중 난투극 벌인 고양이 자매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 에세이

'너 죽었어!' 가족사진 촬영 중 난투극 벌인 고양이 자매들

 

세 고양이의 집사인 넬슨 씨는 가족사진이 걸린 벽을 바라보던 중 반려묘들 사진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녀는 고양이들과 함께 벽에 함께 걸 사진을 촬영하기로 했습니다.

 

batch_01.jpg

 

넬슨 씨는 뽀송뽀송한 세 고양이를 품에 안은 후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바라보았습니다. 그때까지는 모든 게 계획대로 흘러가는 듯했습니다.


고양이 자매들이 어금니 꽉 깨물고 서로의 뺨을 향해 주먹을 날리기 전까지는 말이죠.

 

 

batch_02.jpg

 

품에 안겨있던 맏언니 고양이가 갑자기 소리를 지르며 옆에 있는 동생의 머리를 쥐어박았습니다.


"그리곤 전쟁이 터졌어요."


한대 얻어맞은 둘째 역시 맏언니에게 냥냥펀치를 휘두르며 대들었고, 이 둘의 몸싸움에 뒤로 밀린 막내가 분노했습니다.

 

 

batch_03.jpg

 

세 고양이는 하나가 되어 우애 좋게 펀치를 휘둘렀고, 떨어지는 빗방울도 잡아내는 카메라는 허공을 가르는 고양이들의 펀치의 잔상만을 담아냈습니다.


고양이들이 주고받는 펀치의 풍압에 넬슨 씨의 머리카락이 휘날렸고, 그녀는 싸움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고개를 뒤로 젖힐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 순간 왜 가족사진을 안 찍었는지 생각났어요."

 

 

batch_04.jpg

 

결국 넬슨 씨는 가족사진을 중단해야 했고, 그날 밤 고이 자는 녀석들의 얼굴을 따로 촬영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습니다.


아쉽게도 고양이들이 선명한 단체 사진을 찍지는 못했지만, 그녀는 이 사진이 자신과 고양이들의 행복을 가장 잘 담아내는 사진이라고 말합니다.


"금방 싸우고, 금방 화해하고 이게 가족이잖아요. 그런 면에서 최고의 가족사진을 건진 것 아닐까요."



바람이 분다 (feat. 이소라)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CAOIMHE NELSON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