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속초21.0℃
  • 맑음23.6℃
  • 맑음철원22.4℃
  • 맑음동두천23.4℃
  • 맑음파주23.7℃
  • 맑음대관령15.8℃
  • 맑음백령도21.7℃
  • 구름많음북강릉18.4℃
  • 맑음강릉20.3℃
  • 맑음동해18.3℃
  • 맑음서울24.4℃
  • 맑음인천23.3℃
  • 맑음원주23.8℃
  • 맑음울릉도19.2℃
  • 맑음수원23.4℃
  • 맑음영월22.8℃
  • 맑음충주24.0℃
  • 맑음서산24.5℃
  • 맑음울진20.7℃
  • 맑음청주25.2℃
  • 맑음대전25.1℃
  • 맑음추풍령23.1℃
  • 맑음안동23.8℃
  • 맑음상주24.5℃
  • 맑음포항24.8℃
  • 구름조금군산23.3℃
  • 맑음대구25.7℃
  • 맑음전주24.3℃
  • 맑음울산25.0℃
  • 맑음창원25.9℃
  • 맑음광주25.1℃
  • 맑음부산26.1℃
  • 맑음통영25.4℃
  • 맑음목포24.3℃
  • 맑음여수26.0℃
  • 맑음흑산도22.8℃
  • 맑음완도25.9℃
  • 맑음고창24.2℃
  • 맑음순천24.7℃
  • 맑음홍성(예)24.1℃
  • 맑음제주25.1℃
  • 맑음고산23.5℃
  • 맑음성산25.4℃
  • 맑음서귀포24.6℃
  • 맑음진주26.3℃
  • 맑음강화22.8℃
  • 맑음양평24.3℃
  • 맑음이천24.8℃
  • 맑음인제22.0℃
  • 맑음홍천23.6℃
  • 맑음태백19.4℃
  • 맑음정선군21.5℃
  • 맑음제천22.6℃
  • 맑음보은23.8℃
  • 맑음천안23.5℃
  • 맑음보령24.1℃
  • 맑음부여25.6℃
  • 구름많음금산23.9℃
  • 맑음23.9℃
  • 맑음부안24.4℃
  • 맑음임실22.5℃
  • 맑음정읍24.2℃
  • 구름조금남원23.8℃
  • 구름많음장수22.4℃
  • 맑음고창군24.7℃
  • 맑음영광군23.7℃
  • 맑음김해시26.5℃
  • 맑음순창군24.5℃
  • 맑음북창원26.0℃
  • 맑음양산시26.7℃
  • 맑음보성군26.2℃
  • 맑음강진군25.2℃
  • 맑음장흥24.5℃
  • 맑음해남25.5℃
  • 맑음고흥25.6℃
  • 맑음의령군26.0℃
  • 구름많음함양군24.6℃
  • 맑음광양시25.8℃
  • 맑음진도군24.5℃
  • 맑음봉화21.5℃
  • 맑음영주22.7℃
  • 맑음문경23.4℃
  • 맑음청송군23.5℃
  • 맑음영덕20.3℃
  • 맑음의성25.3℃
  • 맑음구미24.7℃
  • 맑음영천25.0℃
  • 맑음경주시25.4℃
  • 구름많음거창23.9℃
  • 맑음합천25.6℃
  • 맑음밀양25.7℃
  • 구름조금산청23.6℃
  • 맑음거제25.2℃
  • 구름조금남해24.9℃
기상청 제공
보고 싶었어요! 헤어진 엄마와 재회한 아기 염소의 우다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 에세이

보고 싶었어요! 헤어진 엄마와 재회한 아기 염소의 우다다

 

최근 필리핀의 한 작은 외곽마을에서 어린아이의 장난스러운 목소리가 울려 퍼졌습니다. 마침 근처를 지나가던 켄 씨의 여동생은 어린아이의 부름에 장난스럽게 맞받아쳤습니다.


"메헴~"

 

batch_01.jpg

 

목소리를 따라 풀숲으로 발걸음을 옮긴 켄 씨의 여동생은 바닥에서 들려오는 녀석의 목소리에 아래를 내려다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켄 씨가 여동생에게 들은 이야기를 전해주며 멋쩍게 웃었습니다.


"제 여동생은 어린아이가 장난치는 건 줄 알았대요."


그곳에 있던 건 그녀를 올려다보는 작은 아기 염소였습니다.

 

 

batch_02.jpg

 

켄 씨의 여동생이 아기 염소를 꺼내 마을로 돌아오자, 켄 씨 가족은 그녀가 염소를 어디서 데려온 것인지 의아해했습니다.


"우리 마을엔 염소가 없거든요. 여동생이 어린아이로 착각한 이유기도 하고요."


켄 씨는 녀석이 여동생 품에 안겨 자는 동안 마을을 돌아다니며 아기 염소에 대해 물어보았지만, 마을 사람들 역시 아기 염소가 있다는 사실에 함께 깜짝 놀랄 뿐이었습니다.

 


batch_03.jpg

 

다음 날, 켄 씨 가족은 아기 염소를 품에 안은 채 직접 거리로 나섰습니다. 마을 주변에 염소를 키우는 농가가 있는지 직접 알아보기 위해서였죠! 


그런데 그들이 마을에서 30분 거리 떨어진 곳까지 이동했을 때 눈앞에 염소 무리가 나타났습니다. 켄 씨는 아기 염소와 염소 무리를 번갈아 쳐다보았습니다.


"아기 염소랑 저 염소 무리 모두 이마 털이 하얀데?"


바로 가족의 유전이었죠!

 

 

batch_04.jpg

 

켄 씨는 품에 안고 있던 아기 염소를 땅에 내려놓고 검지로 녀석의 엉덩이를 쿡 찔렀습니다. 순간 아기 염소는 소리를 지르며 염소 무리를 향해 똥꼬발랄하게 뛰어갔습니다.


"메헴~"


그러자 그다음 더욱 놀라운 장면이 펼쳐졌습니다! 무리 속에서 염소 한 마리가 달려 나오며 아기 염소를 마중 나온 것이죠. 바로 엄마 염소입니다.

 

 

batch_05.jpg

 

감동적인 가족의 재회에 켄 씨 가족들은 모두 환호성을 지르며 함께 기뻐했고, 아기 염소의 흔들리는 똥꼬에 축복을 빌어주었습니다.


"행복해지는 가장 쉬운 방법은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를 돕는 거예요. 그 행복이 우리의 행복이 되니까요. 그러니 녀석이 쭉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페이스북/Ken.Love.Rukia

 

© 꼬리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