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맑음속초11.4℃
  • 맑음-1.0℃
  • 맑음철원-1.0℃
  • 맑음동두천2.1℃
  • 맑음파주-0.2℃
  • 맑음대관령2.4℃
  • 맑음백령도14.1℃
  • 맑음북강릉7.9℃
  • 맑음강릉12.5℃
  • 맑음동해9.9℃
  • 맑음서울6.3℃
  • 맑음인천11.1℃
  • 맑음원주1.5℃
  • 맑음울릉도10.9℃
  • 맑음수원4.7℃
  • 맑음영월-0.2℃
  • 맑음충주0.1℃
  • 구름조금서산3.8℃
  • 맑음울진9.3℃
  • 맑음청주6.3℃
  • 맑음대전5.6℃
  • 맑음추풍령8.6℃
  • 맑음안동5.2℃
  • 맑음상주8.6℃
  • 맑음포항10.5℃
  • 구름조금군산6.2℃
  • 맑음대구6.7℃
  • 맑음전주7.4℃
  • 맑음울산11.3℃
  • 맑음창원9.2℃
  • 맑음광주7.6℃
  • 맑음부산9.6℃
  • 맑음통영9.8℃
  • 흐림목포11.7℃
  • 맑음여수12.6℃
  • 흐림흑산도15.8℃
  • 구름많음완도13.6℃
  • 흐림고창5.3℃
  • 맑음순천9.6℃
  • 박무홍성(예)5.2℃
  • 구름많음제주14.7℃
  • 구름많음고산15.9℃
  • 구름조금성산11.4℃
  • 맑음서귀포12.4℃
  • 맑음진주3.3℃
  • 구름조금강화4.6℃
  • 맑음양평1.3℃
  • 맑음이천0.8℃
  • 맑음인제-0.2℃
  • 맑음홍천-0.3℃
  • 맑음태백5.7℃
  • 맑음정선군2.8℃
  • 맑음제천-1.2℃
  • 맑음보은0.5℃
  • 맑음천안1.5℃
  • 맑음보령7.7℃
  • 맑음부여2.2℃
  • 구름많음금산2.4℃
  • 맑음4.0℃
  • 맑음부안7.6℃
  • 흐림임실4.1℃
  • 구름많음정읍7.4℃
  • 흐림남원6.3℃
  • 흐림장수2.1℃
  • 흐림고창군6.8℃
  • 흐림영광군5.8℃
  • 맑음김해시7.4℃
  • 구름조금순창군3.6℃
  • 맑음북창원8.4℃
  • 맑음양산시11.7℃
  • 맑음보성군10.8℃
  • 구름조금강진군6.3℃
  • 맑음장흥5.9℃
  • 흐림해남5.8℃
  • 맑음고흥10.6℃
  • 맑음의령군2.5℃
  • 맑음함양군11.5℃
  • 맑음광양시10.0℃
  • 구름많음진도군13.6℃
  • 맑음봉화7.4℃
  • 맑음영주9.2℃
  • 맑음문경9.5℃
  • 맑음청송군4.5℃
  • 맑음영덕9.4℃
  • 맑음의성-0.8℃
  • 맑음구미7.1℃
  • 맑음영천8.6℃
  • 맑음경주시11.6℃
  • 맑음거창4.8℃
  • 맑음합천2.5℃
  • 맑음밀양2.4℃
  • 맑음산청11.6℃
  • 맑음거제10.4℃
  • 맑음남해7.2℃
기상청 제공
아 숙제 깜빡했다! 밥 먹다 멍 때리는 아기 청설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아 숙제 깜빡했다! 밥 먹다 멍 때리는 아기 청설모

 

최근 유튜브에서 인기 동영상으로 급상승 중인 영상이 있습니다. 바로 2020년 9월 14일 러시아에서 촬영된 '간식 먹다 고장 난 청설모(Squirrel Freezes after Feeding on Fresh Snacks)'입니다.

 

 

batch_01.jpg

 

한 남성이 간식을 가득 쥔 손바닥을 펼치자 신난 아기 청설모가 쪼르르 달려옵니다.

 

 

batch_02.jpg

 

그런데 간식을 집어먹던 아기 청설모가 고개를 번쩍 들더니 멍을 때리기 시작하는데요.


글쎄요. 오늘 숙제라도 깜빡한 걸까요?

 

 

batch_03.jpg

 

남성이 펼친 손가락 끝으로 배꼽을 콕콕 찔러보지만, 꼼짝하지 않는 아기 청설모.


분명 코에서 콧바람도 새근새근 나오고 있는데요. 무슨 영문일까요?

 

 

batch_04.jpg

 

결국, 기다리다 지친 남성이 간식을 아기 청설모의 입가에 가져다줍니다.


'왜 그래 친구야. 이거 한 번 먹어 봐.'

 

 

batch_05.jpg

 

그저 아기 청설모를 챙겨주고 싶었던 남성은 녀석의 품에 간식을 한 개씩 차곡차곡 올려줍니다.


아기 청설모의 품에 한두 개씩 쌓여가는 간식들.

 

 

batch_06.jpg

 

어느새 간식이 한 아름 가득.


조금만 더 쌓으면 신기록입니다.

 


batch_07.jpg

 

바로 그때 높게 쌓인 간식을 바닥으로 우르르 떨어지고, 그제야 정신을 차린 아기 청설모가 허겁지겁 간식을 다시 먹기 시작하는데요.


밥 먹다 영혼이 잠시 외출한 아기 청설모 영상은 유튜브에 올라온 지 4일 만에 조회 수 9십만 회를 기록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먹기 전에 기도하는 거 아님?' '숙제 깜빡한듯' '간식에 정신 팔려보니 인간 앞이라 죽은 척' '와이파이 끊긴 러시아의 스파이 드론'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과학자들은 다람쥐처럼 먹이사슬의 밑바닥에 있는 작은 동물들은 위기를 감지할 경우 극도로 예민해져 동작을 멈추고 주변 환경에 신경을 기울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유튜브채널/ViralHog


© 꼬리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유튜브에서 인기 동영상으로 급상승 중인 영상이 있습니다. 바로 2020년 9월 14일 러시아에서 촬영된 '간식 먹다 고장 난 청설모(Squirrel Freezes after Feeding on Fresh Snacks)'입니다.       한 남성이 간식을 가득 쥔 손바닥을 펼치자 신난 아기 청설모가 쪼르르 달려옵니다.       그런데 간식을 집어먹던 아기 청설모가 고개를 번쩍 들더니 멍을 때리기 시작하는데요. 글쎄요. 오늘 숙제라도 깜빡한 걸까요?       남성이 펼친 손가락 끝으로 배꼽을 콕콕 찔러보지만, 꼼짝하지 않는 아기 청설모. 분명 코에서 콧바람도 새근새근 나오고 있는데요. 무슨 영문일까요?       결국, 기다리다 지친 남성이 간식을 아기 청설모의 입가에 가져다줍니다. '왜 그래 친구야. 이거 한 번 먹어 봐.'       그저 아기 청설모를 챙겨주고 싶었던 남성은 녀석의 품에 간식을 한 개씩 차곡차곡 올려줍니다. 아기 청설모의 품에 한두 개씩 쌓여가는 간식들.       어느새 간식이 한 아름 가득. 조금만 더 쌓으면 신기록입니다.     바로 그때 높게 쌓인 간식을 바닥으로 우르르 떨어지고, 그제야 정신을 차린 아기 청설모가 허겁지겁 간식을 다시 먹기 시작하는데요. 밥 먹다 영혼이 잠시 외출한 아기 청설모 영상은 유튜브에 올라온 지 4일 만에 조회 수 9십만 회를 기록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먹기 전에 기도하는 거 아님?' '숙제 깜빡한듯' '간식에 정신 팔려보니 인간 앞이라 죽은 척' '와이파이 끊긴 러시아의 스파이 드론'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과학자들은 다람쥐처럼 먹이사슬의 밑바닥에 있는 작은 동물들은 위기를 감지할 경우 극도로 예민해져 동작을 멈추고 주변 환경에 신경을 기울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유튜브채널/ViralHog © 꼬리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