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속초0.0℃
  • 구름조금-7.3℃
  • 맑음철원-8.2℃
  • 맑음동두천-6.5℃
  • 맑음파주-8.1℃
  • 흐림대관령-11.4℃
  • 구름조금백령도2.5℃
  • 구름많음북강릉-0.7℃
  • 구름많음강릉0.2℃
  • 구름조금동해-1.2℃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0℃
  • 흐림원주-4.8℃
  • 구름많음울릉도4.9℃
  • 맑음수원-2.8℃
  • 구름조금영월-6.3℃
  • 구름조금충주-6.0℃
  • 맑음서산-1.8℃
  • 맑음울진-2.7℃
  • 맑음청주-2.4℃
  • 맑음대전-3.1℃
  • 맑음추풍령-2.5℃
  • 맑음안동-5.5℃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0.6℃
  • 맑음군산
  • 맑음대구-1.9℃
  • 맑음전주-1.2℃
  • 맑음울산0.3℃
  • 맑음창원1.1℃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1.5℃
  • 맑음통영1.4℃
  • 맑음목포1.1℃
  • 맑음여수2.1℃
  • 흐림흑산도7.2℃
  • 맑음완도2.1℃
  • 맑음고창-0.4℃
  • 맑음순천0.0℃
  • 박무홍성(예)-3.3℃
  • 구름많음제주7.2℃
  • 흐림고산7.5℃
  • 구름조금성산5.1℃
  • 맑음서귀포6.7℃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3.2℃
  • 맑음양평-5.3℃
  • 구름조금이천-5.3℃
  • 맑음인제-7.1℃
  • 맑음홍천-7.3℃
  • 흐림태백-7.2℃
  • 흐림정선군-7.2℃
  • 구름많음제천-8.2℃
  • 맑음보은-5.7℃
  • 맑음천안-5.8℃
  • 맑음보령-2.6℃
  • 맑음부여-4.9℃
  • 맑음금산-5.3℃
  • 맑음-2.5℃
  • 맑음부안-2.0℃
  • 맑음임실-4.2℃
  • 맑음정읍-2.9℃
  • 맑음남원-4.5℃
  • 맑음장수-5.2℃
  • 맑음고창군-1.4℃
  • 맑음영광군-1.9℃
  • 맑음김해시-0.1℃
  • 맑음순창군-3.7℃
  • 맑음북창원0.4℃
  • 맑음양산시-1.7℃
  • 맑음보성군1.7℃
  • 맑음강진군1.4℃
  • 맑음장흥1.3℃
  • 맑음해남2.8℃
  • 맑음고흥-1.9℃
  • 맑음의령군-3.6℃
  • 맑음함양군-4.4℃
  • 맑음광양시0.4℃
  • 맑음진도군3.6℃
  • 맑음봉화-7.8℃
  • 맑음영주-4.7℃
  • 맑음문경-2.0℃
  • 맑음청송군-7.9℃
  • 구름조금영덕0.2℃
  • 맑음의성-7.0℃
  • 맑음구미-1.6℃
  • 맑음영천-3.8℃
  • 맑음경주시-0.2℃
  • 맑음거창-5.0℃
  • 맑음합천-4.4℃
  • 맑음밀양-3.2℃
  • 맑음산청-3.8℃
  • 맑음거제2.9℃
  • 맑음남해0.2℃
기상청 제공
또 사고쳤어? 머리에 호박을 쓰고 튀어나온 반려견에 빵 터진 가족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또 사고쳤어? 머리에 호박을 쓰고 튀어나온 반려견에 빵 터진 가족

 

똥꼬발랄한 댕댕이 루크가 캐나다에 사는 베카 씨의 가족이 된 지 어느덧 몇 달이 흘렀습니다.


"루크는 우리가 입양한 첫날부터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정확히 알고 있는 듯했어요."

 

batch_01.jpg

 

베카 씨의 집에는 루크가 씹다 만 나무 도마와 뜯어진 소파 그리고 지저분한 공구가 나뒹굴었습니다. 루크의 할 일은 바로 사고 치기입니다.


"루크는 가리지 않아요. 자기 입에 들어갈 만한 사이즈면 우선 씹고 보죠."

 

 

batch_02.jpg

 

그리고 10월 12일, 캐나다의 추수감사절이 다가왔습니다. 베카 씨와 가족들은 함께 칠면조와 감자를 사 오기 위해 집을 잠깐 비웠습니다. 가족이 집을 비운 시간은 15분으로 말 그대로 잠깐이었죠.


"루크가 아무리 사고뭉치라도 15분 사이에 별일이 있겠나 싶었거든요."

 

 

batch_03.gif

 

하지만 루크는 가족의 예상을 뒤엎고 해내고 말았습니다. 짐을 들고 집에 먼저 들어간 남편의 빵 터진 웃음소리가 들려왔고, 궁금한 베카 씨와 아이들이 그 뒤를 따라 들어갔습니다.


그곳에는 얼굴이 빨개져 바닥에 쓰러진 남편과 머리에 호박을 쓰고 꼬리를 흔드는 루크가 있었습니다.

 

 

batch_04.jpg

 

루크는 가족들이 다시 돌아온 것도 반가운데 자신을 바라보며 웃음을 터트리자 기분이 무척 좋았는지 꼬리를 흔들며 방방 뛰어다녔습니다.


그러자 그 모습에 가족은 더욱더 자지러지게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사랑하는 반려견이 머리에 호박을 쓰고 뛰어다닌다고 생각해보세요. 아마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장면일 겁니다. 푸하하!"

 

 

batch_05.jpg

 

루크는 가족이 자리를 비우자마자 핼러윈 소품으로 장식해놓은 호박에 머리를 집어넣다 머리가 낀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가족들이 눈물 흘리며 웃게 만든 것은 정작 루크가 아무런 불편함 없이 태연하게 돌아다녔다는 점이었습니다. 베카 씨는 눈물을 흘리며 루크의 머리에 낀 호박을 제거했습니다.


베카 씨는 루크의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하며 덕분에 굳은 결심을 밝혔습니다.


"단 15분 만에 이런 사고를 치다니요. 녀석의 곁을 절대 떠나선 안 되겠어요. 평생."


글 제임수

사진 @BECCA ANN HOERNER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똥꼬발랄한 댕댕이 루크가 캐나다에 사는 베카 씨의 가족이 된 지 어느덧 몇 달이 흘렀습니다. "루크는 우리가 입양한 첫날부터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정확히 알고 있는 듯했어요."     베카 씨의 집에는 루크가 씹다 만 나무 도마와 뜯어진 소파 그리고 지저분한 공구가 나뒹굴었습니다. 루크의 할 일은 바로 사고 치기입니다. "루크는 가리지 않아요. 자기 입에 들어갈 만한 사이즈면 우선 씹고 보죠."       그리고 10월 12일, 캐나다의 추수감사절이 다가왔습니다. 베카 씨와 가족들은 함께 칠면조와 감자를 사 오기 위해 집을 잠깐 비웠습니다. 가족이 집을 비운 시간은 15분으로 말 그대로 잠깐이었죠. "루크가 아무리 사고뭉치라도 15분 사이에 별일이 있겠나 싶었거든요."       하지만 루크는 가족의 예상을 뒤엎고 해내고 말았습니다. 짐을 들고 집에 먼저 들어간 남편의 빵 터진 웃음소리가 들려왔고, 궁금한 베카 씨와 아이들이 그 뒤를 따라 들어갔습니다. 그곳에는 얼굴이 빨개져 바닥에 쓰러진 남편과 머리에 호박을 쓰고 꼬리를 흔드는 루크가 있었습니다.       루크는 가족들이 다시 돌아온 것도 반가운데 자신을 바라보며 웃음을 터트리자 기분이 무척 좋았는지 꼬리를 흔들며 방방 뛰어다녔습니다. 그러자 그 모습에 가족은 더욱더 자지러지게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사랑하는 반려견이 머리에 호박을 쓰고 뛰어다닌다고 생각해보세요. 아마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장면일 겁니다. 푸하하!"       루크는 가족이 자리를 비우자마자 핼러윈 소품으로 장식해놓은 호박에 머리를 집어넣다 머리가 낀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가족들이 눈물 흘리며 웃게 만든 것은 정작 루크가 아무런 불편함 없이 태연하게 돌아다녔다는 점이었습니다. 베카 씨는 눈물을 흘리며 루크의 머리에 낀 호박을 제거했습니다. 베카 씨는 루크의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하며 덕분에 굳은 결심을 밝혔습니다. "단 15분 만에 이런 사고를 치다니요. 녀석의 곁을 절대 떠나선 안 되겠어요. 평생." 글 제임수 사진 @BECCA ANN HOERNER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