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구름조금속초0.3℃
  • 구름많음-7.4℃
  • 맑음철원-7.9℃
  • 맑음동두천-6.5℃
  • 맑음파주-7.6℃
  • 맑음대관령-11.1℃
  • 구름조금백령도3.0℃
  • 구름조금북강릉-0.6℃
  • 구름조금강릉0.4℃
  • 구름조금동해-1.1℃
  • 맑음서울-2.7℃
  • 맑음인천-1.7℃
  • 흐림원주-4.4℃
  • 구름많음울릉도4.8℃
  • 맑음수원-3.7℃
  • 맑음영월-5.8℃
  • 맑음충주-6.0℃
  • 맑음서산-3.1℃
  • 맑음울진-2.2℃
  • 맑음청주-2.5℃
  • 맑음대전-2.9℃
  • 구름많음추풍령-1.7℃
  • 맑음안동-5.0℃
  • 흐림상주-1.0℃
  • 맑음포항1.0℃
  • 맑음군산0.3℃
  • 맑음대구-1.2℃
  • 맑음전주-1.2℃
  • 맑음울산0.4℃
  • 맑음창원1.2℃
  • 맑음광주0.4℃
  • 맑음부산1.9℃
  • 구름조금통영2.1℃
  • 맑음목포1.8℃
  • 맑음여수2.2℃
  • 흐림흑산도7.2℃
  • 맑음완도3.2℃
  • 맑음고창-0.8℃
  • 맑음순천0.0℃
  • 박무홍성(예)-3.8℃
  • 구름많음제주7.6℃
  • 흐림고산7.5℃
  • 구름조금성산5.2℃
  • 구름많음서귀포7.1℃
  • 맑음진주-2.8℃
  • 맑음강화-1.5℃
  • 구름많음양평-4.1℃
  • 구름조금이천-6.2℃
  • 구름많음인제-6.6℃
  • 구름많음홍천-6.9℃
  • 맑음태백-7.0℃
  • 맑음정선군-7.2℃
  • 맑음제천-7.8℃
  • 맑음보은-5.5℃
  • 맑음천안-5.4℃
  • 맑음보령-2.1℃
  • 맑음부여-4.6℃
  • 맑음금산-5.1℃
  • 맑음-2.9℃
  • 맑음부안-2.2℃
  • 맑음임실-4.0℃
  • 맑음정읍-2.2℃
  • 맑음남원-4.0℃
  • 맑음장수-4.7℃
  • 맑음고창군-0.7℃
  • 맑음영광군-1.8℃
  • 맑음김해시0.1℃
  • 맑음순창군-3.4℃
  • 맑음북창원1.0℃
  • 맑음양산시-1.0℃
  • 맑음보성군2.0℃
  • 맑음강진군2.8℃
  • 맑음장흥1.6℃
  • 맑음해남2.0℃
  • 맑음고흥-1.1℃
  • 맑음의령군-3.8℃
  • 맑음함양군-4.2℃
  • 맑음광양시0.5℃
  • 맑음진도군3.8℃
  • 구름조금봉화-6.8℃
  • 구름조금영주-4.7℃
  • 구름많음문경-0.9℃
  • 맑음청송군-7.6℃
  • 구름조금영덕0.3℃
  • 맑음의성-6.9℃
  • 맑음구미-1.9℃
  • 맑음영천-2.6℃
  • 맑음경주시0.0℃
  • 맑음거창-3.9℃
  • 맑음합천-4.0℃
  • 맑음밀양-2.8℃
  • 맑음산청-3.1℃
  • 맑음거제3.1℃
  • 맑음남해0.5℃
기상청 제공
'누가 누구야?' 반려묘와 똑같이 생긴 길고양이에 멘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누가 누구야?' 반려묘와 똑같이 생긴 길고양이에 멘붕

 

니에베스 씨 가족에게는 아기 고양이일 때부터 키워온 반려묘 마이아가 있습니다. 마이아는 전형적인 실내 고양이로 대부분의 시간을 소파에서 보내곤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가 소파 위에 누워있는 마이아를 보며 흠칫하셨습니다.


"어? 얘는 누구야?"


batch_01.jpg

 

니에베스 씨와 아버지는 어머니의 황당한 반응에 말고개를 갸웃했습니다. 평생 함께 해온 마이아를 보고 누구냐니요. 그런데 어머니가 손으로 거실 쪽으로 가리키며 물었습니다.


"그럼, 쟤는 누구야?"


그곳에도 마이아가 누워있었습니다.

 

 

batch_02.jpg

 

가족들은 소파 위에 누워있는 마이아와 거실에 누워있는 마이아를 번갈아 보며 순간 멘붕에 빠졌습니다. 아무리 봐도 둘 다 마이아였습니다.


가족은 둥그렇게 모여앉아 한참을 살펴본 끝에 거실 위에 누워있는 고양이가 낯선 고양이라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가족은 녀석에게 제이라는 이름을 붙여 주었습니다.


"제이가 너무 자연스럽게 행동해서 우리 모두 한참 속았어요."

 

 

batch_03.jpg

 

하지만 제이가 사람을 꺼리지 않을 만큼 자연스럽게 행동했다는 것은 보호자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점을 의미하기도 했습니다.


가족은 제이를 동물병원에 데려가 보았으나 칩은 내장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SNS에 글을 올린 후, 전단지를 만들어 붙이기도 했지만 그 누구에게서도 연락이 오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 안타까운 소식에 니에베스 씨가 옅은 미소를 지었습니다.


"이제 우리가 제이의 가족입니다."

 

 

batch_04.jpg

 

가족이 놀란 점은 또 한 가지 있었는데요. 바로 아무런 경계심을 보이지 않은 마이아의 행동입니다. 고양이는 영역 동물인 만큼, 낯선 고양이가 영역에 들어오면 큰 싸움으로 번지기도 하는데요.


마이와와 제이는 처음에 서로의 냄새를 맡으며 조금 낯설어 했을 뿐, 지금은 어깨동무하고 함께 낮잠을 자는 사이라고 하네요!



꼬리스토리와 똑같이 생긴 재벌 2세를 찾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NIEVES MORAN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니에베스 씨 가족에게는 아기 고양이일 때부터 키워온 반려묘 마이아가 있습니다. 마이아는 전형적인 실내 고양이로 대부분의 시간을 소파에서 보내곤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가 소파 위에 누워있는 마이아를 보며 흠칫하셨습니다. "어? 얘는 누구야?"   니에베스 씨와 아버지는 어머니의 황당한 반응에 말고개를 갸웃했습니다. 평생 함께 해온 마이아를 보고 누구냐니요. 그런데 어머니가 손으로 거실 쪽으로 가리키며 물었습니다. "그럼, 쟤는 누구야?" 그곳에도 마이아가 누워있었습니다.       가족들은 소파 위에 누워있는 마이아와 거실에 누워있는 마이아를 번갈아 보며 순간 멘붕에 빠졌습니다. 아무리 봐도 둘 다 마이아였습니다. 가족은 둥그렇게 모여앉아 한참을 살펴본 끝에 거실 위에 누워있는 고양이가 낯선 고양이라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가족은 녀석에게 제이라는 이름을 붙여 주었습니다. "제이가 너무 자연스럽게 행동해서 우리 모두 한참 속았어요."       하지만 제이가 사람을 꺼리지 않을 만큼 자연스럽게 행동했다는 것은 보호자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점을 의미하기도 했습니다. 가족은 제이를 동물병원에 데려가 보았으나 칩은 내장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SNS에 글을 올린 후, 전단지를 만들어 붙이기도 했지만 그 누구에게서도 연락이 오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 안타까운 소식에 니에베스 씨가 옅은 미소를 지었습니다. "이제 우리가 제이의 가족입니다."       가족이 놀란 점은 또 한 가지 있었는데요. 바로 아무런 경계심을 보이지 않은 마이아의 행동입니다. 고양이는 영역 동물인 만큼, 낯선 고양이가 영역에 들어오면 큰 싸움으로 번지기도 하는데요. 마이와와 제이는 처음에 서로의 냄새를 맡으며 조금 낯설어 했을 뿐, 지금은 어깨동무하고 함께 낮잠을 자는 사이라고 하네요! 꼬리스토리와 똑같이 생긴 재벌 2세를 찾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NIEVES MORAN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