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구름조금속초10.4℃
  • 구름많음8.2℃
  • 구름많음철원9.7℃
  • 구름많음동두천11.1℃
  • 구름많음파주9.2℃
  • 구름많음대관령6.5℃
  • 구름많음백령도7.8℃
  • 구름조금북강릉12.1℃
  • 구름많음강릉14.5℃
  • 구름조금동해10.2℃
  • 구름많음서울9.7℃
  • 흐림인천8.3℃
  • 구름많음원주10.4℃
  • 구름많음울릉도9.5℃
  • 구름많음수원10.0℃
  • 구름많음영월9.3℃
  • 구름많음충주8.9℃
  • 구름많음서산10.5℃
  • 구름많음울진10.5℃
  • 연무청주10.1℃
  • 구름많음대전9.7℃
  • 구름많음추풍령10.2℃
  • 구름많음안동10.1℃
  • 구름많음상주10.7℃
  • 구름많음포항12.0℃
  • 구름많음군산8.8℃
  • 구름많음대구11.8℃
  • 연무전주9.2℃
  • 구름많음울산11.3℃
  • 구름많음창원11.8℃
  • 구름많음광주11.1℃
  • 구름많음부산13.0℃
  • 구름조금통영13.5℃
  • 구름많음목포8.8℃
  • 구름많음여수10.8℃
  • 구름많음흑산도10.2℃
  • 구름많음완도11.6℃
  • 구름많음고창10.7℃
  • 맑음순천12.1℃
  • 구름많음홍성(예)9.7℃
  • 흐림제주12.3℃
  • 흐림고산10.9℃
  • 흐림성산12.9℃
  • 흐림서귀포13.3℃
  • 구름많음진주12.1℃
  • 구름많음강화9.9℃
  • 구름많음양평11.1℃
  • 구름많음이천9.8℃
  • 구름조금인제9.8℃
  • 구름많음홍천9.2℃
  • 구름많음태백9.5℃
  • 구름조금정선군10.4℃
  • 구름많음제천9.7℃
  • 구름많음보은9.4℃
  • 구름많음천안10.2℃
  • 구름많음보령8.9℃
  • 구름많음부여9.2℃
  • 구름많음금산11.0℃
  • 구름많음9.6℃
  • 구름조금부안9.6℃
  • 구름많음임실10.7℃
  • 구름많음정읍9.2℃
  • 구름조금남원10.5℃
  • 구름조금장수10.4℃
  • 구름많음고창군9.5℃
  • 구름많음영광군10.4℃
  • 구름많음김해시12.5℃
  • 구름많음순창군11.0℃
  • 구름많음북창원12.6℃
  • 구름많음양산시12.4℃
  • 맑음보성군12.5℃
  • 구름조금강진군12.2℃
  • 구름조금장흥13.1℃
  • 구름조금해남10.7℃
  • 맑음고흥12.3℃
  • 구름많음의령군12.5℃
  • 구름많음함양군12.9℃
  • 구름많음광양시13.0℃
  • 구름조금진도군10.2℃
  • 구름많음봉화9.2℃
  • 구름많음영주11.6℃
  • 구름많음문경10.3℃
  • 구름많음청송군10.4℃
  • 흐림영덕12.3℃
  • 구름많음의성11.2℃
  • 구름많음구미12.7℃
  • 구름많음영천10.7℃
  • 구름많음경주시10.9℃
  • 구름많음거창11.7℃
  • 구름많음합천12.5℃
  • 구름많음밀양11.3℃
  • 구름많음산청12.4℃
  • 구름조금거제12.7℃
  • 구름많음남해10.9℃
기상청 제공
평범한 일상을 웃음바다로 만든 10마리의 댕댕이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평범한 일상을 웃음바다로 만든 10마리의 댕댕이들

 

꼬리스토리는 방에서 나올 때마다 제 뒤를 몰래 밟는 수상한 인기척을 느끼곤 합니다. 바로 제 여동생 로미인데요. 로미는 뒤꿈치만 보면 저 사람이 어디로 가는지 그렇게 궁금한가 봅니다.


제가 방으로 들어가면 녀석도 다시 제집으로 돌아가는데요. 아니, 그럴 거면 그냥 편히 좀 쉬라고요. 그놈의 호기심!



01. 뒤꿈치가 궁금해?

 

batch_01.jpg

 

아이고. 이 녀석들은 가족의 뒤꿈치뿐만 아니라, 세상 모든 사람의 뒤꿈치가 궁금한 것 같은데요. 아. 퍼즐이 맞춰진다.


산책하다 꼭 지나가는 사람들 꽁무니에 따라붙는 녀석들이 바로 이 녀석들이군요!



02. 제발...


batch_02.jpg

 

이렇게 아침마다 애타는 표정으로 간절하게 인사해 주는 이웃이 또 있을까요?


아무리 바빠도요. 머리를 쓰다듬으면서 인사는 해달란 말이에요.



03. 저기요


batch_03.jpg

 

누가 지켜보는 것 같은 따가운 시선이 느껴지는데요. 아무래도 조언을 구하는 게 낫겠어요. 거기 수납장 뒤에 계신 분. 누가 절 지켜보는지 아시나요? 네. 저랑 눈 마주친 너요.


너요. 너. 너너.



04. 눈 예쁘게 뜨자

 

batch_04.jpg

 

아우 놀래라. 진심으로 심장 떨어질 뻔했어요.


새벽엔 마주치지 말아요 우리.



05. 설레는 첫 비행

 

batch_05.jpg

 

역시 비행기를 처음 타는 초짜들은 창가에 앉는군요. 하지만 화장실 가고 싶을 땐 후회할 거예요. 창가가 최악의 자리는걸. 후후후. 네?


어차피 제자리에서 쌀 거라고요? 오 지쟈스.



06. 어 왔니?

 

batch_06.jpg

 

우리 집에 달린 고양이 통로에는 매일 이웃집에 사는 허스키가 찾아와요. 언제나 저렇게 머리를 불쑥- 내밀고는 저를 한참 동안 바라보다 사라지죠.


벌써 가게? 더 있다가지 왜.



07. 이건 안 돼

 

batch_07.jpg

 

아침에 일어나 신문을 가지러 갈 때마다 이웃들과 큰소리로 인사를 나눠요. 네. 좋은 아침입니다! 그쪽도 신문을 가지러 나오셨나요?


어. 설마, 이 신문을 탐내는 건 아니겠죠?



08. 지금 네 밥할 때야?

 

batch_08.jpg

 

저녁을 만드는 중입니다. 요리는 몇 인분을 만들지에 따라 재료와 간이 달라지죠. 오늘 요리는 스테이크인데요. 어. 음. 음. 예상치 못한 손님이 방문했네요.


죄송하지만, 우리 집 댕댕이 사료 좀 주고 올게요.



09. 떠들지 마세요

 

batch_09.jpg

 

아이 참. 아까부터 많이 참았는데오. 거기 누나들 조용히 좀 해요. 어어. 진지하게 말하는데 손가락질 하면서 웃는 거에오? 어어? 화가 나네. 입술이 씰룩거리네. 엄마. 쟤네들 확 물어버릴까요?


안돼. 엄마 합의금 나가.



10. 반려견 전망대

 

batch_10.jpg

 

요즘 지어지는 건물에는 반려견을 위한 전망대가 설치된다는 것 아시나요? 반려견의 머리 크기에 맞게 구멍을 뚫어 언제든지 바깥을 구경할 수 있는 게 장점인데요. 요즘 가장 인기 있는 인테리어 옵션이라고 해요!


뻥이에요. 빗물 배수구에요.



핱핱핱~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는 방에서 나올 때마다 제 뒤를 몰래 밟는 수상한 인기척을 느끼곤 합니다. 바로 제 여동생 로미인데요. 로미는 뒤꿈치만 보면 저 사람이 어디로 가는지 그렇게 궁금한가 봅니다. 제가 방으로 들어가면 녀석도 다시 제집으로 돌아가는데요. 아니, 그럴 거면 그냥 편히 좀 쉬라고요. 그놈의 호기심! 01. 뒤꿈치가 궁금해?     아이고. 이 녀석들은 가족의 뒤꿈치뿐만 아니라, 세상 모든 사람의 뒤꿈치가 궁금한 것 같은데요. 아. 퍼즐이 맞춰진다. 산책하다 꼭 지나가는 사람들 꽁무니에 따라붙는 녀석들이 바로 이 녀석들이군요! 02. 제발...   이렇게 아침마다 애타는 표정으로 간절하게 인사해 주는 이웃이 또 있을까요? 아무리 바빠도요. 머리를 쓰다듬으면서 인사는 해달란 말이에요. 03. 저기요   누가 지켜보는 것 같은 따가운 시선이 느껴지는데요. 아무래도 조언을 구하는 게 낫겠어요. 거기 수납장 뒤에 계신 분. 누가 절 지켜보는지 아시나요? 네. 저랑 눈 마주친 너요. 너요. 너. 너너. 04. 눈 예쁘게 뜨자     아우 놀래라. 진심으로 심장 떨어질 뻔했어요. 새벽엔 마주치지 말아요 우리. 05. 설레는 첫 비행     역시 비행기를 처음 타는 초짜들은 창가에 앉는군요. 하지만 화장실 가고 싶을 땐 후회할 거예요. 창가가 최악의 자리는걸. 후후후. 네? 어차피 제자리에서 쌀 거라고요? 오 지쟈스. 06. 어 왔니?     우리 집에 달린 고양이 통로에는 매일 이웃집에 사는 허스키가 찾아와요. 언제나 저렇게 머리를 불쑥- 내밀고는 저를 한참 동안 바라보다 사라지죠. 벌써 가게? 더 있다가지 왜. 07. 이건 안 돼     아침에 일어나 신문을 가지러 갈 때마다 이웃들과 큰소리로 인사를 나눠요. 네. 좋은 아침입니다! 그쪽도 신문을 가지러 나오셨나요? 어. 설마, 이 신문을 탐내는 건 아니겠죠? 08. 지금 네 밥할 때야?     저녁을 만드는 중입니다. 요리는 몇 인분을 만들지에 따라 재료와 간이 달라지죠. 오늘 요리는 스테이크인데요. 어. 음. 음. 예상치 못한 손님이 방문했네요. 죄송하지만, 우리 집 댕댕이 사료 좀 주고 올게요. 09. 떠들지 마세요     아이 참. 아까부터 많이 참았는데오. 거기 누나들 조용히 좀 해요. 어어. 진지하게 말하는데 손가락질 하면서 웃는 거에오? 어어? 화가 나네. 입술이 씰룩거리네. 엄마. 쟤네들 확 물어버릴까요? 안돼. 엄마 합의금 나가. 10. 반려견 전망대     요즘 지어지는 건물에는 반려견을 위한 전망대가 설치된다는 것 아시나요? 반려견의 머리 크기에 맞게 구멍을 뚫어 언제든지 바깥을 구경할 수 있는 게 장점인데요. 요즘 가장 인기 있는 인테리어 옵션이라고 해요! 뻥이에요. 빗물 배수구에요. 핱핱핱~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