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속초6.8℃
  • 맑음0.9℃
  • 맑음철원1.8℃
  • 맑음동두천3.0℃
  • 구름조금파주2.1℃
  • 맑음대관령2.7℃
  • 구름조금백령도3.3℃
  • 맑음북강릉6.3℃
  • 맑음강릉8.5℃
  • 맑음동해6.5℃
  • 구름많음서울2.8℃
  • 흐림인천3.4℃
  • 맑음원주2.6℃
  • 구름많음울릉도5.0℃
  • 구름많음수원2.8℃
  • 맑음영월2.8℃
  • 맑음충주2.5℃
  • 구름많음서산5.7℃
  • 맑음울진7.1℃
  • 구름많음청주3.2℃
  • 흐림대전4.8℃
  • 구름많음추풍령4.7℃
  • 구름조금안동4.2℃
  • 구름많음상주6.2℃
  • 맑음포항9.0℃
  • 맑음군산6.0℃
  • 맑음대구7.6℃
  • 맑음전주7.3℃
  • 구름조금울산8.9℃
  • 구름조금창원7.0℃
  • 맑음광주5.9℃
  • 구름조금부산9.5℃
  • 구름조금통영9.1℃
  • 구름조금목포5.4℃
  • 구름조금여수7.7℃
  • 구름많음흑산도11.3℃
  • 구름조금완도8.6℃
  • 맑음고창6.9℃
  • 구름많음순천7.4℃
  • 구름많음홍성(예)4.3℃
  • 구름조금제주9.0℃
  • 맑음고산8.0℃
  • 맑음성산9.1℃
  • 구름많음서귀포10.3℃
  • 구름조금진주7.2℃
  • 흐림강화1.6℃
  • 맑음양평2.8℃
  • 맑음이천1.7℃
  • 맑음인제2.7℃
  • 맑음홍천2.9℃
  • 맑음태백5.4℃
  • 맑음정선군3.5℃
  • 맑음제천1.7℃
  • 구름조금보은4.2℃
  • 구름많음천안2.9℃
  • 구름조금보령7.4℃
  • 맑음부여5.5℃
  • 맑음금산6.3℃
  • 맑음부안7.1℃
  • 구름조금임실5.3℃
  • 맑음정읍6.8℃
  • 맑음남원4.2℃
  • 맑음장수5.2℃
  • 맑음고창군7.5℃
  • 맑음영광군7.4℃
  • 맑음김해시8.2℃
  • 맑음순창군5.1℃
  • 맑음북창원7.9℃
  • 맑음양산시10.1℃
  • 구름조금보성군8.6℃
  • 구름많음강진군8.7℃
  • 구름많음장흥8.5℃
  • 구름많음해남7.9℃
  • 구름조금고흥7.2℃
  • 구름조금의령군7.1℃
  • 맑음함양군9.2℃
  • 구름많음광양시8.1℃
  • 구름조금진도군8.3℃
  • 맑음봉화4.3℃
  • 구름조금영주3.7℃
  • 구름많음문경6.8℃
  • 구름많음청송군5.5℃
  • 구름많음영덕8.0℃
  • 구름많음의성4.7℃
  • 구름조금구미7.4℃
  • 맑음영천6.9℃
  • 맑음경주시7.5℃
  • 맑음거창7.1℃
  • 맑음합천7.3℃
  • 맑음밀양8.9℃
  • 구름조금산청8.7℃
  • 구름조금거제7.8℃
  • 구름조금남해6.8℃
기상청 제공
화가 나는 15가지 짧은 이야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화가 나는 15가지 짧은 이야기

 

우리나라는 반려동물 인구가 빠르게 늘어나는 만큼, 동물학대 신고 건수와 유기동물 수도 기하급수적으로 매년 높아져가고 있습니다.


제대로 된 법과 행정 또는 펫티켓이 결여된 채 반려동물 입양이 유행처럼 번지며 나타나는 현상인데요. 과연 나는 동물을 사랑하는지, 나는 동물을 입양할 준비가 되었는지, 다 함께 돌아보자는 취지로 가슴 아프고도 화나는 15가지 사진을 준비했습니다.



1. 당신을 사랑한 대가 

 

batch_batch_01.png

 

한 보호자가 오랫동안 함께 해온 반려묘 '토비'를 '다른 사람'에게 주었습니다. 그러나 토비는 보호자를 잊지 못해 새 집을 탈출하여 무려 20km를 돌아왔는데, 토비가 사랑했던 그 보호자는 감동하긴커녕 보호소에 토비를 데려와 '안락사시켜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2. 역시 날 보러 다시 왔군요! 

 

batch_batch_02.png

 

보호소에 있는 개 한 마리가 자신을 보호소에 버렸던 보호자를 다시 보자 반가워 꼬리를 흔들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그 보호자는 '다른 개'를 입양하기 위해 왔다며 녀석을 그냥 지나쳤고, 개는 보호자가 사라진 방향을 바라보며 꼬리를 흔들다 울부짖었습니다.



3. 15번 사물함에 들어있는 물건 

 

batch_batch_03.png

 

누군가 자신의 반려견의 물건 보관함에 두고 갔군요. 그 사람에게 반려견은 어떠한 존재인 걸까요? 혹시 그저 '물건'으로 반려견을 바라보고 있지는 않은가요.



4. 주인은 어린 강아지가 좋대요 

 

batch_batch_04.png

 

한 보호자가 12살의 노견을 보호소에 맡기며 '새 강아지를 구입했으니 늙은 개는 필요 없다'고 말했습니다. 단지 귀여워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입양하는 타입. 즉, 그 사람은 절대 '동물을 입양해선 안 되는 유형'입니다. 지금의 새 강아지도 늙으면 버려지겠죠? 



5. 공짜이니 데려가 키우세요 

 

batch_batch_05-1.png

 

누군가 캘리포니아에 반려견을 버렸습니다. 옆구리에는 빨간색 스프레이로 "공짜"라고 적혀있습니다.

 

 

batch_batch_05-2.png

 

공기가 통하지 않는 플라스틱 통 안에 개를 가두고 유기한 현장. 이 강아지 역시 "공짜"라고 적혀있습니다.



6. 개를 사랑한다면 배변도 책임져 주세요 


batch_batch_06.png

 

한 견주가 매일 배변이 가득한 비닐을 나무 아래에 불법투기하고 있습니다. 개를 사랑한다면 펫티켓도 지켜줘야겠죠?



7. 엄마, 여긴 우리 집이 아니에요 


batch_batch_07.png

 

주택가를 돌아다니던 한 여성이 다른 사람의 마당에 자신의 반려견을 버려두고 도망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8. 엘리베이터에 개 오줌 

 

batch_batch_08.png

 

우리나라에도 자주 발생하는 문제입니다. 엘리베이터를 타면 시큼한 냄새와 함께 바닥에 있는 개 오줌을 종종 발견할 수 있는데요. 다른 곳은 몰라도 반려견이 엘리베이터에서 오줌을 누었다면 휴지로 바로 치워주어 합니다.



9. 고양이 배변을 1층에 쏟는 여성 

 

batch_batch_09.png

 

아파트 발코니에서 한 여성이 고양이 모래 박스에 담긴 모래와 배변을 1층 마당에 쏟아붓고 있습니다. 함께 사는 주민들을 전혀 배려하지 못한 행동인데요. 다 같이 더불어 사는 곳이라는 걸 알았으면 좋겠어요.



10. 공감을 원했던 걸까? 

 

batch_batch_10.png

 

한 유저가 SNS에 '반려견이 일부러 도망가도록 뒷문을 열어놓았다'고 올렸습니다. 지인이 '정말이냐'라고 묻자 그는 '더 이상 힘들어서 못 키우겠다'라고 답변을 달며 보는 사람들을 경악하게 했습니다.



11. 시끄러워서 

 

batch_batch_11.png

 

'짖지 말라고 했는데 계속 짖어서 테이프로 입을 막았다'고 자랑하며 사진을 페이스북에 인증한 소녀. 



12. 채식주의자의 반려견 

 

batch_batch_12.png

 

채식주의를 선언한 보호자가 자신의 반려견에게도 채식 식단을 먹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한 유저가 '당신이 채식주의인건 존중하지만, 당신의 개에게 채식을 강요하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13. 발코니에서 키우는 개 

 

batch_batch_13.png

 

집안에서만 생활하는 것도 고역인데, 사진 속 개는 좁은 발코니에서 오랫동안 생활해온 것 같습니다. 쌓여있는 배변만 봐도 정말 오래된 것 같네요.



14. 적법한 절차, 불법은 아니다? 

 

batch_batch_14.png

 

미국은 차 안에 개를 가두는 게 불법인데요. 한 남성이 주차장에 세워둔 자신의 차에 개를 묶어둔 후 헬스장에 갔습니다. 다른 차가 주차시 강아지를 못볼 경우 사고가 날 위험이 굉장히 높아보입니다. 위 보호자가 '자신은 적법한 방법에 의해 개를 묶어 놓았으니 불법이 아니다'라고 주장한다면 우린 공감할 수 있을까요?



15. 반려동물이 이뻐 보이는 방법 

 

batch_batch_15.png

 

한 여성이 반려동물을 이쁘게 화장해줄 수 있다며 자신을 홍보하는 광고글을 SNS에 올렸습니다. 


동물들을 학대한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면, 놀랍게도 자신은 '동물을 사랑한다' '이게 학대인줄 몰랐다'는 반응을 보이는데요. 과연 이게 다른 사람만의 사례인지 혹은 마음가짐인지 우리 스스로도 돌아보는 건 어떨까요?

 

 

출처 : 보어드 판다 , Bored P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