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구름조금속초18.6℃
  • 안개12.7℃
  • 맑음철원12.6℃
  • 맑음동두천15.1℃
  • 맑음파주13.2℃
  • 구름많음대관령14.3℃
  • 맑음백령도19.4℃
  • 맑음북강릉16.6℃
  • 흐림강릉17.8℃
  • 흐림동해16.0℃
  • 맑음서울18.8℃
  • 박무인천19.0℃
  • 흐림원주16.9℃
  • 맑음울릉도20.1℃
  • 비수원15.8℃
  • 흐림영월14.6℃
  • 흐림충주17.1℃
  • 맑음서산19.1℃
  • 흐림울진16.7℃
  • 맑음청주18.3℃
  • 맑음대전19.3℃
  • 맑음추풍령16.1℃
  • 맑음안동15.6℃
  • 맑음상주17.9℃
  • 맑음포항18.1℃
  • 맑음군산17.9℃
  • 맑음대구16.9℃
  • 구름조금전주18.6℃
  • 맑음울산17.1℃
  • 맑음창원16.7℃
  • 맑음광주16.4℃
  • 맑음부산20.2℃
  • 구름조금통영16.3℃
  • 맑음목포18.2℃
  • 구름조금여수18.9℃
  • 맑음흑산도23.0℃
  • 구름조금완도17.7℃
  • 구름많음고창17.1℃
  • 구름조금순천14.1℃
  • 맑음홍성(예)20.1℃
  • 구름조금제주19.1℃
  • 구름조금고산20.9℃
  • 구름많음성산21.0℃
  • 구름많음서귀포18.3℃
  • 맑음진주14.7℃
  • 구름조금강화18.2℃
  • 흐림양평16.9℃
  • 흐림이천15.7℃
  • 구름조금인제14.8℃
  • 구름조금홍천13.1℃
  • 흐림태백14.5℃
  • 구름많음정선군13.9℃
  • 흐림제천15.7℃
  • 맑음보은14.1℃
  • 구름조금천안16.1℃
  • 구름조금보령20.8℃
  • 맑음부여15.1℃
  • 맑음금산14.8℃
  • 맑음18.2℃
  • 맑음부안19.1℃
  • 구름조금임실12.8℃
  • 구름조금정읍17.4℃
  • 맑음남원13.1℃
  • 맑음장수11.6℃
  • 구름많음고창군16.5℃
  • 구름조금영광군18.5℃
  • 맑음김해시16.4℃
  • 구름많음순창군13.1℃
  • 흐림북창원18.1℃
  • 맑음양산시16.9℃
  • 구름조금보성군16.0℃
  • 구름조금강진군14.3℃
  • 구름조금장흥14.4℃
  • 구름많음해남15.3℃
  • 구름조금고흥15.0℃
  • 구름많음의령군13.9℃
  • 맑음함양군11.5℃
  • 맑음광양시17.8℃
  • 구름많음진도군17.4℃
  • 흐림봉화11.6℃
  • 흐림영주14.3℃
  • 구름조금문경15.7℃
  • 맑음청송군15.0℃
  • 구름많음영덕17.4℃
  • 맑음의성12.7℃
  • 맑음구미16.3℃
  • 맑음영천13.6℃
  • 맑음경주시14.5℃
  • 맑음거창10.5℃
  • 맑음합천13.4℃
  • 구름조금밀양15.5℃
  • 구름조금산청11.5℃
  • 구름조금거제16.7℃
  • 구름조금남해17.8℃
기상청 제공
나뭇가지 던졌더니 통나무 물어온 핏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나뭇가지 던졌더니 통나무 물어온 핏불

 

나탈리 씨는 평소 산책의 산 자도 잘 꺼내지 않습니다.


그녀의 사랑하는 반려동물 프랭키가 눈이 동그래져 '산책하러 나가자'며 온종일 끙끙대기 때문이죠.

 

batch_01.gif

 

나탈리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프랭키가 산책만큼 좋아하는 게 물어오기입니다. 막대기를 던지면 신나게 뛰어가서 물어와요."


나탈리 씨는 나뭇가지를 주워 숲으로 던졌습니다.

 


batch_02.jpg

 

그런데 전속력으로 뛰어간 프랭키가 무언가를 물고 엉덩이를 위아래로 움찔거렸습니다. 잠시 후, 수풀에 가려져 있던 거대한 통나무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나뭇가지가 떨어진 곳에 쓰러져있던 나무를 물고 온 것이었죠. 


나탈리 씨가 웃으며 외쳤습니다.


"그거 아니야. 아니라고!"

 


batch_03.jpg

 

하지만 욕심 많은 프랭키는 통나무를 포기하지 않은 채 공원 중앙까지 질질 끌고 왔고, 한참 동안 통나무를 이리저리 옮기며 뛰어다녔습니다.


다른 댕댕이였다면 잠시 욕심을 내다가 포기했을 테지만, 페랭 키는 막대기에 대한 집념이 대단했습니다.


"그 큰 통나무를 45분 동안 물고 다녔어요. 다음번에 막대기를 던질 때는 조심해야겠어요. 크후훕."

 

 

출처 : 더도도 , The dodo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