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맑음속초20.2℃
  • 구름조금23.5℃
  • 구름많음철원23.4℃
  • 구름많음동두천22.9℃
  • 맑음파주24.2℃
  • 구름조금대관령14.0℃
  • 맑음백령도21.9℃
  • 구름조금북강릉19.4℃
  • 맑음강릉20.2℃
  • 맑음동해18.1℃
  • 맑음서울25.2℃
  • 맑음인천24.2℃
  • 구름많음원주23.6℃
  • 구름조금울릉도18.2℃
  • 구름조금수원23.9℃
  • 구름많음영월21.9℃
  • 구름많음충주23.2℃
  • 맑음서산24.6℃
  • 맑음울진19.4℃
  • 구름조금청주23.7℃
  • 구름조금대전23.9℃
  • 구름많음추풍령20.1℃
  • 구름조금안동22.0℃
  • 맑음상주22.0℃
  • 구름조금포항21.1℃
  • 맑음군산24.1℃
  • 구름조금대구21.7℃
  • 구름많음전주25.1℃
  • 구름조금울산20.6℃
  • 구름조금창원21.6℃
  • 맑음광주23.3℃
  • 맑음부산22.7℃
  • 맑음통영23.5℃
  • 맑음목포23.7℃
  • 맑음여수22.0℃
  • 맑음흑산도21.7℃
  • 맑음완도23.2℃
  • 맑음고창23.6℃
  • 맑음순천22.8℃
  • 구름조금홍성(예)23.5℃
  • 흐림제주22.4℃
  • 구름많음고산22.3℃
  • 흐림성산23.0℃
  • 구름많음서귀포22.1℃
  • 구름조금진주22.9℃
  • 맑음강화23.8℃
  • 구름많음양평23.3℃
  • 구름많음이천22.9℃
  • 구름많음인제20.4℃
  • 구름많음홍천23.0℃
  • 구름많음태백15.4℃
  • 흐림정선군19.9℃
  • 구름많음제천20.5℃
  • 구름조금보은22.3℃
  • 구름조금천안23.5℃
  • 맑음보령24.2℃
  • 맑음부여24.1℃
  • 구름조금금산22.9℃
  • 구름많음23.6℃
  • 맑음부안24.6℃
  • 구름많음임실21.2℃
  • 맑음정읍24.0℃
  • 구름많음남원22.3℃
  • 흐림장수20.4℃
  • 맑음고창군23.6℃
  • 맑음영광군24.1℃
  • 맑음김해시23.8℃
  • 구름조금순창군22.8℃
  • 맑음북창원23.5℃
  • 맑음양산시23.1℃
  • 맑음보성군23.6℃
  • 맑음강진군23.9℃
  • 맑음장흥23.2℃
  • 맑음해남24.8℃
  • 맑음고흥22.4℃
  • 구름조금의령군22.8℃
  • 흐림함양군22.4℃
  • 맑음광양시22.3℃
  • 맑음진도군24.0℃
  • 구름많음봉화18.6℃
  • 흐림영주21.2℃
  • 구름많음문경22.1℃
  • 맑음청송군18.9℃
  • 맑음영덕20.3℃
  • 맑음의성22.8℃
  • 구름많음구미22.0℃
  • 구름많음영천20.2℃
  • 구름조금경주시21.3℃
  • 구름조금거창20.6℃
  • 구름많음합천21.8℃
  • 구름조금밀양21.6℃
  • 구름조금산청21.0℃
  • 맑음거제22.9℃
  • 맑음남해22.6℃
기상청 제공
비켜비켜! 놀이터 미끄럼틀 독점한 댕댕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비켜비켜! 놀이터 미끄럼틀 독점한 댕댕이

 

아르헨티나에 사는 아나벨라 씨는 얼마 전 어린 아들과 놀아주기 위해 집 근처 놀이터를 찾았습니다.


그런데 웬 댕댕이 한 마리가 미끄럼틀에서 내려오며 신나게 소리를 지르고 있었습니다.

 

batch_01.gif

[나와 내 차례야!]

 

댕댕이는 계단까지 스스로 오른 후 미끄럼틀을 내려가자마자 다른 사람이 이용하기도 전에 미끄럼틀 계단으로 다시 달려가 올랐습니다.


혼자서 미끄럼틀을 독차지하고 몇 분째 무한 반복하고 노는 것이었죠!

 

 

batch_02.png

[개씐나. 헥헥]

 

다른 아이들은 미끄럼틀을 이용할 엄두도 내지 못한 채 주위에 모여 있었지만 모두 깔깔 웃으며 즐거워 보였습니다


용기를 낸 한 아이가 미끄럼틀에 오르자 댕댕이는 빨리 비키라며 재촉하기까지 했고, 그 모습에 사람들은 크게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세상에, 너무 재밌는 댕댕이네요!"

 

 

batch_03.png

[좀 비켜봐]

 

아나벨라 씨는 미끄럼틀을 재밌게 즐기는 순수한 개를 보며 과거 자신의 어린 시절이 떠올랐습니다.


"저도 어렸을 때 미끄럼틀에서 친구들과 몇 시간이나 놀곤 했어요. 그때는 저도 저 개처럼 정말 행복했어요."


아나벨라 씨는 단순히 재미난 장면을 보는 것뿐만 아니라, 행복이 무엇인가에 대해 다시 한번 곰곰이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작은 것에도 만족하고 행복할 수 있다는 걸 잊고 살았던 것 같아요. 녀석을 보며 우리 아이는 행복한 하루를 보냈고, 저는 앞으로 행복한 하루를 준비할 수 있을 것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