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흐림속초4.0℃
  • 구름많음5.6℃
  • 흐림철원6.1℃
  • 구름많음동두천7.8℃
  • 구름많음파주7.5℃
  • 흐림대관령1.2℃
  • 맑음백령도5.3℃
  • 비북강릉4.4℃
  • 흐림강릉5.3℃
  • 흐림동해5.2℃
  • 구름조금서울9.2℃
  • 맑음인천8.8℃
  • 구름많음원주9.6℃
  • 흐림울릉도4.5℃
  • 구름조금수원10.7℃
  • 구름많음영월9.5℃
  • 구름조금충주9.7℃
  • 맑음서산11.2℃
  • 흐림울진7.2℃
  • 맑음청주10.7℃
  • 맑음대전12.0℃
  • 흐림추풍령8.8℃
  • 흐림안동8.3℃
  • 흐림상주8.8℃
  • 흐림포항8.4℃
  • 맑음군산11.9℃
  • 흐림대구10.0℃
  • 구름조금전주12.2℃
  • 흐림울산8.7℃
  • 흐림창원9.5℃
  • 구름많음광주10.6℃
  • 흐림부산11.2℃
  • 흐림통영12.8℃
  • 구름많음목포9.5℃
  • 흐림여수10.4℃
  • 구름많음흑산도11.4℃
  • 흐림완도10.6℃
  • 구름조금고창12.1℃
  • 흐림순천11.2℃
  • 구름조금홍성(예)10.3℃
  • 흐림제주12.5℃
  • 흐림고산12.2℃
  • 흐림성산13.0℃
  • 구름많음서귀포14.7℃
  • 구름많음진주12.1℃
  • 구름많음강화8.8℃
  • 구름많음양평8.9℃
  • 구름조금이천10.2℃
  • 구름많음인제5.7℃
  • 구름많음홍천6.3℃
  • 흐림태백2.1℃
  • 흐림정선군6.6℃
  • 구름많음제천7.8℃
  • 구름많음보은9.9℃
  • 구름조금천안10.7℃
  • 맑음보령11.3℃
  • 맑음부여12.1℃
  • 구름조금금산11.6℃
  • 맑음부안11.6℃
  • 흐림임실11.0℃
  • 구름조금정읍10.9℃
  • 흐림남원11.9℃
  • 구름많음장수10.4℃
  • 맑음고창군11.7℃
  • 구름조금영광군11.7℃
  • 흐림김해시10.0℃
  • 흐림순창군11.5℃
  • 흐림북창원10.0℃
  • 흐림양산시10.0℃
  • 흐림보성군12.6℃
  • 흐림강진군10.3℃
  • 흐림장흥10.5℃
  • 흐림해남9.5℃
  • 구름많음고흥13.3℃
  • 구름많음의령군11.5℃
  • 흐림함양군10.5℃
  • 흐림광양시11.9℃
  • 구름많음진도군10.6℃
  • 흐림봉화7.6℃
  • 흐림영주7.8℃
  • 흐림문경8.8℃
  • 흐림청송군7.2℃
  • 구름많음영덕9.1℃
  • 흐림의성9.6℃
  • 흐림구미9.6℃
  • 흐림영천8.7℃
  • 흐림경주시8.6℃
  • 흐림거창10.4℃
  • 흐림합천11.0℃
  • 흐림밀양10.3℃
  • 흐림산청11.3℃
  • 흐림거제11.1℃
  • 흐림남해11.7℃
기상청 제공
피자 가게를 습격한 아기 고양이의 음흉한 미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피자 가게를 습격한 아기 고양이의 음흉한 미소

 

2월 초, 호주에서 피자 가게의 주방장으로 일하는 데이브 씨가 출근 중 가게 뒷문에서 아기 고양이 한 마리와 마주쳤습니다. 주방장 데이브 씨는 아기 고양이를 입양할 생각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아기 고양이가 몸을 날려 그의 어깨에 달라붙었습니다.

 

batch_01.png

 

데이브 씨가 갑작스러운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를 입양할 생각은 없었지만 너무 겁에 질려있길래 잠시 제 어깨에 올려놓았어요."


불안에 떨던 아기 고양이는 데이브 씨가 어깨 위에 올려놓자 그의 목덜미에 얼굴을 문질렀습니다.

 

 

batch_02.png

 

데이브 씨는 어깨에 아기 고양이를 얹은 채로 일할 수 없었기에 녀석을 어깨에서 떨어트려 놓으려 했습니다. 


그러자 눈을 크게 뜬 아기 고양이는 망울망울 솜털 같은 발에서 날카로운 발톱을 울버린처럼 뽑더니 옷깃에 달라붙었습니다.


"제 목덜미에 달라붙어 도저히 떨어지지 않더군요. 저도 차마 억지로 떼어낼 수 없었습니다."

 

 

batch_03.png

 

그러나 아기 고양이는 역시 아기 고양이였습니다.


몇 분도 채 되지 않아 고개를 아래로 떨구며 꾸벅꾸벅 졸기 시작했고, 이내 데이브 씨의 무릎에 안겨 깊은 잠에 빠졌습니다.


"진짜 입양할 생각 없었어요... 근데 잠든 아기 고양이 얼굴을 보니 선택의 여지가 없더군요."

 

 

batch_04.png

 

데이브 씨는 아기 고양이에게 랫백이라는 이름을 지어준 후, 가까운 동물병원에 데려갔습니다. 그런데 수의사가 놀라운 말을 꺼냈습니다.


"이 녀석, 길고양이가 아니었어요. 즉, 누군가 이 어린 녀석을 거리에 버렸다는 거예요."


그는 즉시 랫백에게 예방접종을 맞히고 마이크로칩을 심어주었습니다. 이제 데이브 씨가 랫백의 공식적인 보호자가 되었습니다.

 

 

batch_05.png

 

몇 주가 지난 지금, 랫백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데이브 씨가 렛백을 부르자, 녀석이 심드렁한 표정으로 얼굴을 내밀었습니다.


"저 건방진 녀석이 우리 집 서열 1위입니다."


고양이를 키웠던 적도, 키울 생각도 없었던 데이브 씨는 현재 냥님에게 따뜻한 보금자리와 먹을 것을 대령하는 충실한 집사가 되었습니다.

 

 

batch_06.png

 

데이브 씨의 집 창고에는 고양이 놀이터가 있으며, 그의 침대는 고양이 장난감이 여기저기 흝어져 있습니다. 


그는 묘한 승리의 미소를 짓고 있는 렛백을 쳐다보며 말했습니다.


"랫백은 이 동네에서 가장 터프한 녀석일 겁니다. 저를 하인으로 삼으려고 숨어서 지켜보다 계획적으로 나타난 게 아닐까 의심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