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3.1℃
  • 흐림백령도21.6℃
  • 흐림북강릉19.3℃
  • 구름많음서울26.5℃
  • 흐림인천26.6℃
  • 박무울릉도19.1℃
  • 구름많음수원27.0℃
  • 흐림청주28.1℃
  • 흐림대전26.7℃
  • 흐림안동25.1℃
  • 흐림포항20.6℃
  • 흐림대구23.5℃
  • 흐림전주25.2℃
  • 흐림울산21.5℃
  • 흐림창원21.6℃
  • 흐림광주25.4℃
  • 흐림부산20.6℃
  • 구름많음목포23.3℃
  • 구름많음여수22.2℃
  • 흐림흑산도20.5℃
  • 흐림홍성(예)24.9℃
  • 흐림제주22.9℃
  • 흐림서귀포23.3℃
기상청 제공
'표정만 마동석' 근엄한 표정으로 두 아기 고양이 모시는 불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표정만 마동석' 근엄한 표정으로 두 아기 고양이 모시는 불독

fewew.png


올해 초, LA에서 활동하는 사설 동물구조대(Alley Cat Rescue)는 아기 고양이 2마리를 돌봐달라는 요청이 들어왔습니다.

회색 고양이 제임스와 오렌지색 고양이 자코비입니다.



batch_02.png


제임스와 자코비는 서로에게 꼭 붙어 떨어질 몰랐고,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냥냥송을 부르며 합창하곤 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는 2시간마다 밥을 먹여야 하기 때문에 두 형제는 한 임보 가정으로 보내졌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뜻밖의 털북숭이 집사를 만납니다.

바로 5살의 댕댕이 피클스입니다!



batch_03.png


피클스는 항상 무표정에 육중한 덩치를 지니고 있지만 애교로 똘똘 뭉친 댕댕이입니다. 항상 엉덩이를 보호자 옆에 붙이고 쓰다듬어 달라며 드러눕는 녀석입니다. 

제임스와 자코비를 만난 날, 피클스는 심드렁한 표정으로 두 아기 고양이에게 느릿느릿 다가오더니 녀석들을 두 앞발 사이에 끼고 엎드렸습니다. 지켜주겠다는 뜻이었죠!



batch_04.png


몇 주가 지난 후, 지금은 아기 고양이들과 피클스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가 되어버렸습니다. 집안 여기저기를 뛰어다니던 자코비가 피클스 뱃살에 머리를 기대고 눕자, 피클스가 녀석의 정수리를 핥았습니다.

뒤따라온 제임스는 피클스의 통통한 몸통 위를 네 발로 돌아다니다 엎드려 눈을 감았습니다.



batch_05.png


잠시 후, 눈을 뜬 두 아기 고양이는 몸속에 용광로처럼 끓어오르는 에너지를 주체하지 못해 또다시 소란을 피우기 시작했습니다.

"저러다 또 잠듭니다. 몸에 연료가 남아나지 않을 때까지 뛰어다니고, 밥을 먹어서 연료를 채우고, 피클스 옆에서 자면서 연료를 회복합니다. 그게 이 녀석들의 일상이에요."



batch_06.png


실컷 뛰어다니던 두 형제는 각각 피클스의 등과 머리 위에 누워 낮잠을 잤습니다.

"몸이 무거워도 머리를 깔고 앉아도, 피클스는 전혀 신경 쓰지 않습니다. 아기 고양이와 함께 자는 걸 즐기니까요."

앨리캣 구조대는 이들의 일상을 SNS에 꾸준히 공유하며, 두 아기 고양이를 입양할 누군가가 나타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batch_07.png


그리고 바로 얼마 전, 앨리캣 구조대가 SNS를 통해 피클스와 두 아기 고양이의 소식을 알렸습니다.

"드디어 제임스와 자코비가 새 가정집에 입양되었습니다! 비록 피클스의 품을 떠나게 되어 슬프겠지만, 그곳에도 녀석들을 영원히 사랑해 줄 가족이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제임스와 자코비가 행복하길 바랍니다!"

한편, 제임스와 자코비를 훌륭하게 키워낸 피클스에게 감명받은 구조대는 피클스가 원한다면 언제든지 도움이 필요한 아기 고양이들의 임보를 꾸준히 부탁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