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4.2℃
  • 흐림백령도22.4℃
  • 흐림북강릉19.4℃
  • 구름많음서울27.6℃
  • 흐림인천27.4℃
  • 박무울릉도19.1℃
  • 구름많음수원27.8℃
  • 흐림청주28.7℃
  • 흐림대전27.4℃
  • 흐림안동26.2℃
  • 흐림포항21.0℃
  • 흐림대구24.5℃
  • 흐림전주25.3℃
  • 흐림울산21.5℃
  • 흐림창원22.1℃
  • 흐림광주26.7℃
  • 흐림부산21.0℃
  • 구름많음목포24.0℃
  • 구름많음여수23.6℃
  • 흐림흑산도21.2℃
  • 흐림홍성(예)25.9℃
  • 흐림제주23.4℃
  • 흐림서귀포22.9℃
기상청 제공
엄마와 이별한 아기 고양이들, 보호소에서 재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엄마와 이별한 아기 고양이들, 보호소에서 재회

 

지난 4월, 동물 보호단체(Anne Arundel County Animal Care & Control) 구조대원들은 다른 고양이 무리에게 집중 공격을 받고 있는 삼색 고양이 한 마리를 구조했습니다.


그런데 삼색 고양이를 살펴보던 한 직원이 외쳤습니다.


"이 녀석 모유가 나와요!"

 

batch_01.jpg

 

 

즉, 어디선가 젖먹이 아기 고양이들이 엄마 고양이가 돌아오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는 걸 의미했습니다.


보호소 구조대와 봉사자들은 어디선가 엄마를 기다리고 있을 아기 고양이들을 찾기 위해 주변을 샅샅이 뒤졌고, 며칠 후 주택가 구석에서 아기 고양이 5마리를 발견했습니다.

 

 

batch_02.jpg

 

"우리가 구한 아기 고양이들이 삼색 고양이의 새끼들이기를 간절히 바랐어요."


구조대원 중 한 명인 민디 씨가 구조 당시를 회상하며 미소 지었습니다.


"다행히 녀석의 아기 고양이들이었어요."

 

 

batch_03.jpg

 

구조대원이 아기 고양이 6마리를 이동장 안에 담아 보호소로 들어오는 순간, 누워있던 삼색 고양이가 벌떡 일어나 눈을 동그랗게 떴습니다.


그리곤 아기 고양이들이 들어있는 이동장을 뚫어져라 쳐다보았습니다.


"맞는 것 같군."

 

 

batch_04.jpg

 

삼색 고양이는 아기 고양이들에게 달려가 이마를 핥았고, 울음을 터트리던 6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은 삽시간에 조용해졌습니다.


엄마의 냄새를 알아본 것이었죠!

 

 

batch_05.jpg

 

잃어버린 새끼와 엄마 고양이의 아름다운 재회를 지켜본 구조대원들은 흡족한 미소를 지으며 감동 사연을 SNS에 공개했습니다.


"오늘 토들스와 이별한 아기 고양이들이 전부 재회했습니다!"


토들스는 보호소에서 어미 고양이에게 지어준 이름으로 현재는 임보 가정에서 6마리의 아기 고양이들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batch_06.jpg

 

민디 씨는 현재 생후 8주가 된 아기 고양이 모두 건강하게 자라고 있으며, 독립하고 새 보호자가 나타날 때까지 함께 어울려 지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기 고양이들을 발견하고 달려오던 토들스의 놀란 표정과 급한 발걸음이 무척 인상 깊었어요. 아름다운 모성애 그 자체였죠. 이젠 우리가 녀석들에게 좋은 가족을 찾아주고 행복한 2부를 이어가게 할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