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4.2℃
  • 흐림백령도22.4℃
  • 흐림북강릉19.4℃
  • 구름많음서울27.6℃
  • 흐림인천27.4℃
  • 박무울릉도19.1℃
  • 구름많음수원27.8℃
  • 흐림청주28.7℃
  • 흐림대전27.4℃
  • 흐림안동26.2℃
  • 흐림포항21.0℃
  • 흐림대구24.5℃
  • 흐림전주25.3℃
  • 흐림울산21.5℃
  • 흐림창원22.1℃
  • 흐림광주26.7℃
  • 흐림부산21.0℃
  • 구름많음목포24.0℃
  • 구름많음여수23.6℃
  • 흐림흑산도21.2℃
  • 흐림홍성(예)25.9℃
  • 흐림제주23.4℃
  • 흐림서귀포22.9℃
기상청 제공
반려묘를 찾아온 길고양이 '아이를 가졌어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반려묘를 찾아온 길고양이 '아이를 가졌어요'

 

고양이들은 임신하면 제일 먼저 안전한 장소를 찾곤 합니다.


그런데 뉴올리언스에 사는 아이다 씨의 집에 임신한 길고양이가 찾아왔습니다.

 

batch_01.jpg

 

정확히 말하면 아이다 씨의 반려묘를 찾아온 듯 보였습니다.


고양이를 알아본 아이다 씨가 말했습니다.


"살라미는 1년째 우리 집에 찾아오는 예쁜 여성이에요." 

 

 

batch_02.jpg

 

살라미의 부른 배를 본 아이다 씨가 미소를 지으며 말을 덧붙였습니다.


"아무래도 제 반려묘가 아빠인가 보군요."

 

 

batch_03.jpg

 

살라미는 2019년 가을에 처음 나타난 암고양이로, 아이다 씨가 키우는 반려묘에게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아이다 씨는 자신의 반려묘를 찾아오는 살라미에 밥을 챙겨주곤 했는데, 어느 날 갑자기 부른 배로 찾아온 것이죠!

 

 

batch_04.jpg

 

살라미가 아이다 씨 집에 찾아온 것은 새벽 5시. 애처로운 고양이의 울음소리에 잠에서 깬 아이다 씨가 문을 열어주자, 살라미가 집안으로 걸어들어왔습니다.


처음엔 의아했던 아이다 씨도 살라미의 부른 배를 보고 '자신의 반려묘와 살라미의 끈적한 눈빛'이 주마등처럼 스쳐 갔죠.

 

 

batch_05.jpg

 

그리고 살라미가 찾아온 그날, 녀석은 4마리의 건강한 아기 고양이를 출산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들이 아빠와 별로 안 닮은 것 같았지만, 아이다 씨는 전혀 개의치 않았습니다.


멀리서 지켜보는 아이다 씨의 반려묘만이 충격과 공포로 동공이 크게 흔들렸습니다.

 


batch_06.jpg

 

4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은 자신들을 사랑하는 보호자들을 이미 만났으며, 엄마 고양이와 좀 더 지내다 적당한 때가 되면 새 가정에 입양될 계획입니다.


아이다 씨가 살라미와 아기 고양이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살라미도 이제 제 가족입니다. 녀석은 앞으로 우리 집에서 함께 살아갈 거예요. 아빠 고양이도 충격에서 벗어나 조금씩 익숙해지고 있어요. 녀석들이 함께 행복해지길 바라요."

 

 

출처 : 인스타그램 @idaflore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