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구름많음속초19.3℃
  • 흐림21.7℃
  • 흐림철원21.1℃
  • 구름많음동두천21.2℃
  • 흐림파주21.4℃
  • 흐림대관령14.3℃
  • 구름조금백령도19.2℃
  • 흐림북강릉18.5℃
  • 흐림강릉19.3℃
  • 구름많음동해18.0℃
  • 흐림서울22.4℃
  • 흐림인천21.7℃
  • 흐림원주22.4℃
  • 흐림울릉도17.9℃
  • 흐림수원22.3℃
  • 흐림영월20.6℃
  • 구름많음충주21.7℃
  • 구름조금서산20.6℃
  • 흐림울진19.0℃
  • 비청주21.1℃
  • 비대전20.4℃
  • 흐림추풍령18.3℃
  • 맑음안동20.2℃
  • 구름많음상주19.8℃
  • 맑음포항20.0℃
  • 흐림군산19.8℃
  • 흐림대구20.2℃
  • 비전주19.8℃
  • 흐림울산19.9℃
  • 비창원18.9℃
  • 흐림광주19.9℃
  • 흐림부산19.4℃
  • 흐림통영20.0℃
  • 구름많음목포19.3℃
  • 흐림여수21.4℃
  • 흐림흑산도19.0℃
  • 흐림완도19.5℃
  • 흐림고창19.8℃
  • 구름많음순천20.0℃
  • 흐림홍성(예)21.0℃
  • 흐림제주21.5℃
  • 흐림고산20.5℃
  • 흐림성산20.8℃
  • 흐림서귀포22.1℃
  • 구름많음진주19.6℃
  • 흐림강화21.7℃
  • 흐림양평22.3℃
  • 구름조금이천21.6℃
  • 흐림인제19.2℃
  • 흐림홍천21.5℃
  • 흐림태백15.2℃
  • 흐림정선군19.4℃
  • 흐림제천20.5℃
  • 흐림보은19.6℃
  • 구름조금천안20.8℃
  • 흐림보령20.4℃
  • 흐림부여20.2℃
  • 흐림금산19.1℃
  • 흐림19.8℃
  • 흐림부안20.1℃
  • 흐림임실19.2℃
  • 흐림정읍19.9℃
  • 구름많음남원19.5℃
  • 흐림장수18.8℃
  • 흐림고창군19.7℃
  • 흐림영광군20.3℃
  • 흐림김해시20.4℃
  • 흐림순창군19.8℃
  • 흐림북창원19.5℃
  • 흐림양산시20.3℃
  • 흐림보성군21.4℃
  • 구름많음강진군19.9℃
  • 흐림장흥19.4℃
  • 흐림해남19.2℃
  • 흐림고흥20.3℃
  • 구름많음의령군19.8℃
  • 흐림함양군19.4℃
  • 흐림광양시20.1℃
  • 흐림진도군19.2℃
  • 구름많음봉화18.6℃
  • 맑음영주20.0℃
  • 맑음문경19.1℃
  • 구름조금청송군19.9℃
  • 구름조금영덕18.9℃
  • 구름조금의성20.6℃
  • 흐림구미20.3℃
  • 구름조금영천19.8℃
  • 구름많음경주시19.9℃
  • 흐림거창18.6℃
  • 흐림합천19.1℃
  • 흐림밀양19.8℃
  • 구름많음산청19.2℃
  • 흐림거제19.4℃
  • 흐림남해19.9℃
기상청 제공
취재 기자를 껴안은 유기견 '왠지 당신이 좋아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취재 기자를 껴안은 유기견 '왠지 당신이 좋아요'

 

지금으로부터 약 1년 전, 레딧에 강아지를 쓰다듬는 한 남성의 영상이 올라온 적이 있습니다. 당시에는 큰 주목을 받지 못한 채 잊혔던 영상인데요. 


최근 소셜 커뮤니티 보어드판다에서 해당 영상에 담긴 짤막한 사연을 다시 소개하며 뒤늦게 큰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batch_01.jpg

 

유기동물 이야기를 취재하기 위해 한 언론사 기자가 보호소를 찾았습니다. 오랜만에 방문한 낯선 손님에 사방에서 구조견들의 짖는 소리로 금세 아수라장이 되고 마는데요.


어디선가 구조견 한 마리가 다가와 두 앞발로 기자의 허벅지를 꼬옥 껴안습니다.

 

 

batch_02.jpg

 

당시 기자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섞여 있었으며, 그의 손에는 어떠한 간식도 없었기에 '왜 그 개가 기자를 콕 집어 껴안았는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주변 사람들도 궁금해하며 이들을 지켜보았고, 기자는 놀라워하면서도 자신을 껴안은 개의 머리를 부드럽게 쓰다듬었습니다. 개는 자신을 쓰다듬는 기자의 눈을 올려다보며 편안한 듯 눈을 지그시 감았습니다.


갑작스럽고 평화로운 돌발 사태에 사람들은 아무 말 없이 이 모습을 지켜보았고, 기자 역시 한참 동안 개의 머리를 쓰다듬어 주었습니다.

 

 

batch_03.jpg

 

개가 편히 기댈 수 있도록 발을 굽혀 까치발까지 세운 그는 그 순간 개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정서적 교감을 나누었고, 이들의 포옹은 기자가 개를 입양하며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전생에 인연이었던 개가 기자를 먼저 알아본 게 아닐까' '행복한 장면인데 왜 눈물이 나는지 모르겠다' '떨어지지 말고 꼭 붙어있길'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연구결과에 의하면 반려견은 잠을 잘 때도 보호자에 대한 꿈을 꾼다고 하는데요. 눈을 떴을 때도, 눈을 감았을 때도 항상 여러분만을 생각하는 아이들이라는 점 기억해 주세요!

 

글 전재환

사진 Bored P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