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맑음속초11.8℃
  • 맑음-0.5℃
  • 맑음철원-0.6℃
  • 맑음동두천1.9℃
  • 맑음파주0.2℃
  • 맑음대관령3.5℃
  • 맑음백령도14.2℃
  • 맑음북강릉7.9℃
  • 맑음강릉12.2℃
  • 맑음동해9.5℃
  • 맑음서울6.9℃
  • 맑음인천10.8℃
  • 맑음원주2.2℃
  • 맑음울릉도10.9℃
  • 맑음수원4.9℃
  • 맑음영월0.3℃
  • 맑음충주0.6℃
  • 맑음서산4.4℃
  • 맑음울진10.2℃
  • 맑음청주6.9℃
  • 맑음대전6.0℃
  • 맑음추풍령6.7℃
  • 맑음안동6.3℃
  • 맑음상주8.2℃
  • 맑음포항10.3℃
  • 맑음군산7.0℃
  • 맑음대구7.7℃
  • 맑음전주7.3℃
  • 맑음울산10.3℃
  • 맑음창원9.7℃
  • 구름조금광주8.1℃
  • 맑음부산9.7℃
  • 맑음통영9.4℃
  • 흐림목포11.7℃
  • 맑음여수12.3℃
  • 구름많음흑산도15.9℃
  • 구름조금완도14.1℃
  • 맑음고창5.3℃
  • 맑음순천9.4℃
  • 박무홍성(예)5.1℃
  • 구름많음제주14.7℃
  • 구름많음고산15.4℃
  • 맑음성산10.6℃
  • 맑음서귀포12.3℃
  • 맑음진주3.3℃
  • 맑음강화4.5℃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0.9℃
  • 맑음인제0.2℃
  • 맑음홍천-0.1℃
  • 맑음태백6.5℃
  • 맑음정선군3.8℃
  • 맑음제천-1.0℃
  • 맑음보은0.7℃
  • 구름조금천안1.6℃
  • 구름조금보령8.1℃
  • 맑음부여2.8℃
  • 흐림금산3.2℃
  • 흐림3.7℃
  • 흐림부안8.9℃
  • 흐림임실3.8℃
  • 흐림정읍7.7℃
  • 흐림남원6.7℃
  • 흐림장수3.4℃
  • 구름조금고창군6.6℃
  • 구름조금영광군6.4℃
  • 맑음김해시8.7℃
  • 흐림순창군3.9℃
  • 맑음북창원8.4℃
  • 맑음양산시11.6℃
  • 맑음보성군11.2℃
  • 맑음강진군6.4℃
  • 맑음장흥5.3℃
  • 흐림해남3.9℃
  • 맑음고흥8.5℃
  • 맑음의령군2.8℃
  • 맑음함양군10.1℃
  • 맑음광양시10.9℃
  • 흐림진도군14.9℃
  • 맑음봉화7.7℃
  • 맑음영주9.3℃
  • 맑음문경9.9℃
  • 맑음청송군6.3℃
  • 맑음영덕9.8℃
  • 맑음의성-0.6℃
  • 맑음구미7.4℃
  • 맑음영천9.6℃
  • 맑음경주시11.4℃
  • 구름조금거창5.1℃
  • 맑음합천3.2℃
  • 맑음밀양2.8℃
  • 맑음산청11.9℃
  • 맑음거제10.9℃
  • 맑음남해7.3℃
기상청 제공
유괴된 6마리의 강아지, 6일 만에 무사 귀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유괴된 6마리의 강아지, 6일 만에 무사 귀환

 

지난주 월요일, 영국 데번주 돌리시에 있는 한 농장에서 하룻밤 새 생후 5주의 강아지 7마리가 유괴되었습니다.


에이미 씨가 잠에서 깼을 때 끙끙거리고 짖는 소리로 시끄러워야 할 집안은 매우 조용했고, 강아지들이 있어야 할 켄넬은 모두 열려있었습니다. 도둑이 강아지들이 전부 훔쳐 간 것입니다.

 

batch_batch_01.jpg

 

에이미 씨는 페이스북에 강아지들의 사진과 납치 소식을 공유하며, 아이들을 찾아주는 사람에겐 3,000파운드(약 440만 원)의 상금을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강아지들이 유괴된 지 5일 후, 에이미 씨의 집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제가 당신네 강아지들을 데리고 있어요. 돌려줄 테니 내일 서머셋에 있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만나요."

 

 

batch_batch_02.jpg

 

다음 날, 약속 장소로 나간 에이미 씨의 가족들은 그토록 찾던 아이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7마리가 아닌 6마리였습니다. 


에이미 씨가 제보자에게 나머지 한 마리의 행방을 묻자 그는 '모른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에이미 씨는 제보자에게 약속한 상금 3,000파운드를 주고, 6마리의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왔지만, 그녀는 기쁨과 아쉬움이 교차했습니다. 강아지들의 상태와 몰골이 말이 아니었기 때문이었죠.

 

 

batch_batch_03.jpg

 

에이미 씨는 페이스북에 6마리 강아지의 모습을 올리며 말했습니다.


"제보자분 덕분에 강아지를 찾은 걸 무척 기쁘게 생각합니다. 제가 고마워한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다만... 맡아주신 동안 조금만 더 성의 있게 신경 써주셨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batch_batch_04.png

 

강아지들의 온몸에선 처음 맡아보는 악취가 진동했고, 온몸에는 벼룩이 기어 다녔습니다. 또한, 실종된 기간 동안 제대로 된 밥과 물 한 모금 못 마셨는지 탈수 증상까지 있었습니다.


에이미 씨가 강아지들을 집으로 데려오자마자 제일 먼저 한 일은 커다란 배고파하는 강아지들을 위해 커다란 그릇에 밥을 담아주는 일이었죠. 


강아지들은 끙끙거리며 허겁지겁 먹기 시작했습니다.

 

 

batch_batch_05.jpg

 

밥을 배불리 먹인 후에야, 에이미 씨와 가족들은 악취를 풍기는 아이들을 한 마리 한 마리 씻겨야 했습니다. 에이미 씨는 페이스북에 꼬리를 흔드는 6마리의 강아지 영상을 올리며 말했습니다.


"녀석들과 다시 만날 수 있게 돼서 너무 기뻐요. 하지만 아직 한 마리가 돌아오지 못했어요. 녀석을 찾을 때까지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겁니다. 이 글을 보는 분들은 꼭 제가 나머지 한 마리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지난주 월요일, 영국 데번주 돌리시에 있는 한 농장에서 하룻밤 새 생후 5주의 강아지 7마리가 유괴되었습니다. 에이미 씨가 잠에서 깼을 때 끙끙거리고 짖는 소리로 시끄러워야 할 집안은 매우 조용했고, 강아지들이 있어야 할 켄넬은 모두 열려있었습니다. 도둑이 강아지들이 전부 훔쳐 간 것입니다.     에이미 씨는 페이스북에 강아지들의 사진과 납치 소식을 공유하며, 아이들을 찾아주는 사람에겐 3,000파운드(약 440만 원)의 상금을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강아지들이 유괴된 지 5일 후, 에이미 씨의 집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제가 당신네 강아지들을 데리고 있어요. 돌려줄 테니 내일 서머셋에 있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만나요."       다음 날, 약속 장소로 나간 에이미 씨의 가족들은 그토록 찾던 아이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7마리가 아닌 6마리였습니다.  에이미 씨가 제보자에게 나머지 한 마리의 행방을 묻자 그는 '모른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에이미 씨는 제보자에게 약속한 상금 3,000파운드를 주고, 6마리의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왔지만, 그녀는 기쁨과 아쉬움이 교차했습니다. 강아지들의 상태와 몰골이 말이 아니었기 때문이었죠.       에이미 씨는 페이스북에 6마리 강아지의 모습을 올리며 말했습니다. "제보자분 덕분에 강아지를 찾은 걸 무척 기쁘게 생각합니다. 제가 고마워한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다만... 맡아주신 동안 조금만 더 성의 있게 신경 써주셨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강아지들의 온몸에선 처음 맡아보는 악취가 진동했고, 온몸에는 벼룩이 기어 다녔습니다. 또한, 실종된 기간 동안 제대로 된 밥과 물 한 모금 못 마셨는지 탈수 증상까지 있었습니다. 에이미 씨가 강아지들을 집으로 데려오자마자 제일 먼저 한 일은 커다란 배고파하는 강아지들을 위해 커다란 그릇에 밥을 담아주는 일이었죠.  강아지들은 끙끙거리며 허겁지겁 먹기 시작했습니다.       밥을 배불리 먹인 후에야, 에이미 씨와 가족들은 악취를 풍기는 아이들을 한 마리 한 마리 씻겨야 했습니다. 에이미 씨는 페이스북에 꼬리를 흔드는 6마리의 강아지 영상을 올리며 말했습니다. "녀석들과 다시 만날 수 있게 돼서 너무 기뻐요. 하지만 아직 한 마리가 돌아오지 못했어요. 녀석을 찾을 때까지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겁니다. 이 글을 보는 분들은 꼭 제가 나머지 한 마리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출처 : 보어드 판다 , Bored P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