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기상청 제공
도로 옆에 사는 강아지, 녀석을 꼭 구하고 싶어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도로 옆에 사는 강아지, 녀석을 꼭 구하고 싶어요

가끔 도로에 뛰어들기도..

 

*본 기사는 '김준배 님'의 제보를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썸네일3.jpg

 

11월 1일 새벽 3시, 대구 달서구 유천동 월배 아이파크 단지를 지나던 제보자는 신축공사 현장 옆에서 개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보호자 없이 홀로 흙길 위에 엎드려 있던 개는 추위에 온몸을 벌벌 떨고 있었습니다. 


"저는 일이 항상 새벽 3시에 끝나는데, 집으로 올 때마다 항상 녀석을 봐요. 그곳이 녀석의 잠자리인지 항상 제가 퇴근하는 시각에 그 자리에서 잠을 자고 있더라고요."

 

 

batch_김준배님01.jpeg

 

퇴근할 때마다 매번 보아온 개였지만, 날이 추워지며 벌벌 떨며 선잠을 자는 녀석을 보니 그냥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그가 사료와 물을 챙겨와 녀석에게 다가가자 강아지는 벌떡 일어나 뒷다리를 절며 차도를 뛰어들었습니다.


"그때 만약 사고가 났다면... 전 엄청난 죄책감에 시달렸을 거예요."


그는 그릇을 든 채 초조한 마음으로 개가 도로를 건너는 모습을 초조하게 지켜봐야 했습니다. 다행히 아무런 사고도 나지 않았고, 개는 어딘가로 사라졌습니다.

 

 

batch_김준배님02.jpeg

 

그는 개를 어떻게든 돕고 싶었으나, 혼자 힘으로 녀석을 포획하다간 또다시 차에 뛰어들어 상황만 악화할까 걱정되었습니다.


지역 관할 시 유기동물 센터는 2018년에 철거되었으며,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SBS 동물농장에도 제보했으나 답변은 없었습니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네이버 카페 '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강사모)'에 글을 올렸고, 어떻게서든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고 녀석을 구해주었으면 한다며 호소했습니다.

 

 

batch_김준배님03.jpeg

 

사라졌던 녀석은 며칠 후 다시 나타났으나, 잠자리를 다른 곳으로 옮겼습니다.


"경계심이 어찌나 심한지 녀석이 없을 때 사료와 물그릇을 갖다 놓아도 도통 먹질 않아요."


11월 말이 돼가며 날이 빠르게 추워졌지만, 녀석은 여전히 건설 현장 근처 흙길에서 선잠을 청하고 있습니다.


"아이가 몸을 벌벌 떠는 걸 보면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집으로 갈 때마다 그 모습을 보는데, 이제는 녀석이 구조되어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제발 도와주세요."

 

 

batch_김준배님04.jpeg

 

그는 아이를 안전하게 구조해주실 단체와 개인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으며, 시간이 된다면 언제든지 구조 작업에 함께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아이를 구조해주실 분 혹은 단체는 아래 제보자의 연락처로 문의 바랍니다.



입양아 정보

이름: 알 수 없음

나이: 알 수 없음

성별: 알 수 없음

특이사항: 단이 수술을 한 미니핀, 한쪽 다리를 절고 있으며, 차도에 뛰어들 정도로 경계심이 매우 심함


구조/입양조건 

- 입양신청서작성 및 녀석을 보다듬어줄 수 있는 분


구조/입양 문의 

담당자: 김준배 님

이메일: xspon18@naver.com



이제원 기자  ggori_story@naver.com

ⓒ 꼬리스토리

 

 

  *본 기사는 '김준배 님'의 제보를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11월 1일 새벽 3시, 대구 달서구 유천동 월배 아이파크 단지를 지나던 제보자는 신축공사 현장 옆에서 개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보호자 없이 홀로 흙길 위에 엎드려 있던 개는 추위에 온몸을 벌벌 떨고 있었습니다.  "저는 일이 항상 새벽 3시에 끝나는데, 집으로 올 때마다 항상 녀석을 봐요. 그곳이 녀석의 잠자리인지 항상 제가 퇴근하는 시각에 그 자리에서 잠을 자고 있더라고요."       퇴근할 때마다 매번 보아온 개였지만, 날이 추워지며 벌벌 떨며 선잠을 자는 녀석을 보니 그냥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그가 사료와 물을 챙겨와 녀석에게 다가가자 강아지는 벌떡 일어나 뒷다리를 절며 차도를 뛰어들었습니다. "그때 만약 사고가 났다면... 전 엄청난 죄책감에 시달렸을 거예요." 그는 그릇을 든 채 초조한 마음으로 개가 도로를 건너는 모습을 초조하게 지켜봐야 했습니다. 다행히 아무런 사고도 나지 않았고, 개는 어딘가로 사라졌습니다.       그는 개를 어떻게든 돕고 싶었으나, 혼자 힘으로 녀석을 포획하다간 또다시 차에 뛰어들어 상황만 악화할까 걱정되었습니다. 지역 관할 시 유기동물 센터는 2018년에 철거되었으며,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SBS 동물농장에도 제보했으나 답변은 없었습니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네이버 카페 '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강사모)'에 글을 올렸고, 어떻게서든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고 녀석을 구해주었으면 한다며 호소했습니다.       사라졌던 녀석은 며칠 후 다시 나타났으나, 잠자리를 다른 곳으로 옮겼습니다. "경계심이 어찌나 심한지 녀석이 없을 때 사료와 물그릇을 갖다 놓아도 도통 먹질 않아요." 11월 말이 돼가며 날이 빠르게 추워졌지만, 녀석은 여전히 건설 현장 근처 흙길에서 선잠을 청하고 있습니다. "아이가 몸을 벌벌 떠는 걸 보면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집으로 갈 때마다 그 모습을 보는데, 이제는 녀석이 구조되어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제발 도와주세요."       그는 아이를 안전하게 구조해주실 단체와 개인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으며, 시간이 된다면 언제든지 구조 작업에 함께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아이를 구조해주실 분 혹은 단체는 아래 제보자의 연락처로 문의 바랍니다. 입양아 정보 이름: 알 수 없음 나이: 알 수 없음 성별: 알 수 없음 특이사항: 단이 수술을 한 미니핀, 한쪽 다리를 절고 있으며, 차도에 뛰어들 정도로 경계심이 매우 심함 구조/입양조건  - 입양신청서작성 및 녀석을 보다듬어줄 수 있는 분 구조/입양 문의  담당자: 김준배 님 이메일: xspon18@naver.com 이제원 기자  ggori_story@naver.com © 꼬리스토리    
출처 : ⓒ 꼬리스토리 , ⓒ 꼬리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