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흐림속초3.4℃
  • 구름조금-1.8℃
  • 맑음철원-0.8℃
  • 맑음동두천0.0℃
  • 맑음파주1.3℃
  • 구름조금대관령-0.5℃
  • 맑음백령도3.9℃
  • 비북강릉3.7℃
  • 흐림강릉4.6℃
  • 흐림동해4.4℃
  • 구름많음서울3.4℃
  • 구름많음인천3.5℃
  • 맑음원주1.1℃
  • 흐림울릉도4.4℃
  • 구름많음수원1.6℃
  • 맑음영월1.7℃
  • 맑음충주0.6℃
  • 구름많음서산3.7℃
  • 흐림울진5.5℃
  • 맑음청주3.9℃
  • 맑음대전4.3℃
  • 구름많음추풍령4.9℃
  • 박무안동4.5℃
  • 흐림상주3.7℃
  • 비포항8.5℃
  • 구름많음군산5.6℃
  • 박무대구6.7℃
  • 흐림전주7.6℃
  • 흐림울산8.3℃
  • 흐림창원7.5℃
  • 비광주8.4℃
  • 흐림부산8.6℃
  • 흐림통영8.4℃
  • 비목포6.7℃
  • 흐림여수8.7℃
  • 맑음흑산도6.8℃
  • 흐림완도9.1℃
  • 흐림고창7.2℃
  • 구름많음순천7.1℃
  • 구름많음홍성(예)4.5℃
  • 비제주12.1℃
  • 흐림고산10.8℃
  • 흐림성산12.2℃
  • 흐림서귀포12.5℃
  • 흐림진주7.5℃
  • 맑음강화2.2℃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3℃
  • 맑음인제2.0℃
  • 맑음홍천-0.8℃
  • 흐림태백0.4℃
  • 흐림정선군1.9℃
  • 맑음제천-0.2℃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1.6℃
  • 맑음보령4.1℃
  • 맑음부여4.9℃
  • 맑음금산3.4℃
  • 흐림부안6.7℃
  • 흐림임실6.4℃
  • 흐림정읍6.8℃
  • 흐림남원8.2℃
  • 흐림장수5.0℃
  • 흐림고창군7.0℃
  • 흐림영광군7.3℃
  • 흐림김해시7.9℃
  • 흐림순창군7.4℃
  • 구름조금북창원7.9℃
  • 흐림양산시9.0℃
  • 맑음보성군8.6℃
  • 흐림강진군9.0℃
  • 구름많음장흥8.5℃
  • 흐림해남7.1℃
  • 흐림고흥7.7℃
  • 맑음의령군8.5℃
  • 흐림함양군5.9℃
  • 구름조금광양시8.7℃
  • 흐림진도군7.4℃
  • 구름많음봉화1.6℃
  • 맑음영주1.7℃
  • 맑음문경2.2℃
  • 구름조금청송군5.9℃
  • 흐림영덕6.4℃
  • 흐림의성5.6℃
  • 흐림구미6.2℃
  • 맑음영천6.3℃
  • 구름많음경주시7.5℃
  • 흐림거창5.1℃
  • 맑음합천6.8℃
  • 흐림밀양9.1℃
  • 맑음산청6.1℃
  • 흐림거제8.5℃
  • 흐림남해7.9℃
기상청 제공
온몸이 그을린 채 아기를 껴안고 있던 엄마 코알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온몸이 그을린 채 아기를 껴안고 있던 엄마 코알라

 

호주 남동부에 있는 작은 마을 카눈그라에서 시작된 산불은 수백 마리의 코알라의 생명을 앗아가며 역대 최악의 산불로 불리고 있습니다.


특히 잿더미 속에서 한 엄마 코알라가 품속에 아기 코알라를 껴안은 채 지쳐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이 인터넷에 공개되며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는데요.


사진 속 주인공은 바로 엄마 코알라 앤슬리와 아기 코알라는 조이입니다.

 

batch_01.png

 

ABC뉴스에 따르면, 아슬리와 조이는 퀸즐랜드에 있는 RSPCA에 몇 주간 머물며 상태가 크게 호전되었으며, 빠른 시일 내 원래 살던 서식지로 다시 방류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 둘을 돌보았던 RSPCA 직원 샘 씨는 앤슬리의 모성애가 눈물겨울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앤슬리는 온몸이 불에 그슬린 상태에서도 조이를 놓지 않았어요. 끙끙거리는 신음을 내기도 했지만 새끼를 지키기 위해서 자신을 희생했어요."

 


batch_02.jpg

 

보통 코알라는 18개월이 되면 어미 코알라로부터 독립하는데, 조이는 생후 12개월로 아직 엄마인 앤슬리와 한창 붙어있을 시기입니다.


샘 씨에 따르면 "조이는 엄마에게 온종일 장난을 칠 정도로 회복되었고, 앤슬리 역시 장난을 아무렇지 않게 받아줄 정도로 건강을 되찾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들을 자연으로 돌려보내기로 했음에도 샘 씨는 밝게 웃지 못했습니다.


"서식지 대부분이 회색 잿빛으로 변해버렸습니다. 돌아가도 예전처럼 다시 잘 지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는군요."

 

 

batch_03.png

 

이번 산불로 인해 지금까지 코알라 서식지의 2/3가 파괴되었으며, 약 350마리의 코알라가 죽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재 현장을 둘러보던 구조대와 자원봉사자들은 나무 위에 붙어 그대로 죽어간 코알라 사체와 고통을 견디다 못해 아래로 추락한 코알라들의 모습에 눈물을 참을 수 없다고 전해집니다.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며, 앤슬리와 조이가 지난 고통과 슬픔을 잊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