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흐림속초3.4℃
  • 구름조금-1.8℃
  • 맑음철원-0.8℃
  • 맑음동두천0.0℃
  • 맑음파주1.3℃
  • 구름조금대관령-0.5℃
  • 맑음백령도3.9℃
  • 비북강릉3.7℃
  • 흐림강릉4.6℃
  • 흐림동해4.4℃
  • 구름많음서울3.4℃
  • 구름많음인천3.5℃
  • 맑음원주1.1℃
  • 흐림울릉도4.4℃
  • 구름많음수원1.6℃
  • 맑음영월1.7℃
  • 맑음충주0.6℃
  • 구름많음서산3.7℃
  • 흐림울진5.5℃
  • 맑음청주3.9℃
  • 맑음대전4.3℃
  • 구름많음추풍령4.9℃
  • 박무안동4.5℃
  • 흐림상주3.7℃
  • 비포항8.5℃
  • 구름많음군산5.6℃
  • 박무대구6.7℃
  • 흐림전주7.6℃
  • 흐림울산8.3℃
  • 흐림창원7.5℃
  • 비광주8.4℃
  • 흐림부산8.6℃
  • 흐림통영8.4℃
  • 비목포6.7℃
  • 흐림여수8.7℃
  • 맑음흑산도6.8℃
  • 흐림완도9.1℃
  • 흐림고창7.2℃
  • 구름많음순천7.1℃
  • 구름많음홍성(예)4.5℃
  • 비제주12.1℃
  • 흐림고산10.8℃
  • 흐림성산12.2℃
  • 흐림서귀포12.5℃
  • 흐림진주7.5℃
  • 맑음강화2.2℃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2.3℃
  • 맑음인제2.0℃
  • 맑음홍천-0.8℃
  • 흐림태백0.4℃
  • 흐림정선군1.9℃
  • 맑음제천-0.2℃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1.6℃
  • 맑음보령4.1℃
  • 맑음부여4.9℃
  • 맑음금산3.4℃
  • 흐림부안6.7℃
  • 흐림임실6.4℃
  • 흐림정읍6.8℃
  • 흐림남원8.2℃
  • 흐림장수5.0℃
  • 흐림고창군7.0℃
  • 흐림영광군7.3℃
  • 흐림김해시7.9℃
  • 흐림순창군7.4℃
  • 구름조금북창원7.9℃
  • 흐림양산시9.0℃
  • 맑음보성군8.6℃
  • 흐림강진군9.0℃
  • 구름많음장흥8.5℃
  • 흐림해남7.1℃
  • 흐림고흥7.7℃
  • 맑음의령군8.5℃
  • 흐림함양군5.9℃
  • 구름조금광양시8.7℃
  • 흐림진도군7.4℃
  • 구름많음봉화1.6℃
  • 맑음영주1.7℃
  • 맑음문경2.2℃
  • 구름조금청송군5.9℃
  • 흐림영덕6.4℃
  • 흐림의성5.6℃
  • 흐림구미6.2℃
  • 맑음영천6.3℃
  • 구름많음경주시7.5℃
  • 흐림거창5.1℃
  • 맑음합천6.8℃
  • 흐림밀양9.1℃
  • 맑음산청6.1℃
  • 흐림거제8.5℃
  • 흐림남해7.9℃
기상청 제공
'속옷이 되었을 수도' 13만 팬을 거느린 담비의 과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속옷이 되었을 수도' 13만 팬을 거느린 담비의 과거

 

사진 속 귀여운 녀석은 몸길이 35~55cm의 담비입니다.


이 귀여운 녀석들은 털이 길고 무척 부드럽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batch_01.jpg

 

이 부드러운 담비 털은 수백 수천 만 원을 호가하는 최고급 옷감으로 거래되어왔고, 모피 업계 종사자들은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수많은 담비를 무자비하게 학살해왔습니다.

 

 

batch_02.jpg

 

야생 담비의 개체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자, 담비를 전문적으로 사육하는 농장이 생겨났고 이들은 담비를 잔인하게 학대하거나 산 채로 가죽을 벗겨내는 등의 잔혹한 행위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특히 러시아에서는 담비가 코트뿐 아니라, 침구류와 속옷 등의 재료로도 널리 사용되며 담비 시장이 더욱 커지고 있으며 약 70여 개의 담비 농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batch_03.jpg

 

러시아에 사는 제냐 씨는 인터넷을 하던 중 우연히 담비의 귀여운 모습에 푹 빠지게 되었고, 현재 담비들이 모피로 인해 잔인하게 학살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제냐 씨는 담비들을 구하기 위해 무언가 자신이 할 수 있는 건 없을까 곰곰이 생각해보다, 모피 농장에 찾아가 도살되기 직전의 담비 한 마리를 데려왔습니다.


"제가 당장 할 수 있는 건, 한 마리라도 구하는 거였어요."

 

 

batch_04.jpg

 

그녀는 농장에서 도살되기 직전에 구조한 담비에게 우모라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우모라는 농장에서 지내던 기억이 아직 트라우마로 남아있어서 경계심이 남아있어요. 저와 함께라면 안전하다는 사실을 조금씩 아주 조금씩 깨닫고 있습니다."

 

 

batch_05.jpg

 

제냐 씨는 오랜 시간 인내심을 가지고 우모라를 돌봐주었고, 이제는 녀석도 그녀 곁에서 편안하게 낮잠을 즐기거나 장난을 치곤 했습니다.


우모라의 귀여운 일상을 담는 그녀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빠르게 성장하기 시작했고, 현재 약 13만8천 명의 사람들이 계정을 팔로우하며 이들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batch_06.jpg

 

그녀는 담비를 구하기 위해 우모라를 입양하게 되어 기뻤고, 우모라가 유명해지자 전 세계 그리고 러시아의 담비가 겪고 있는 잔혹한 현실을 많은 사람에게 알리게 되어서 기쁘다고 전했습니다.


"우모라도 잔인하게 도살 돼 누군가의 목도리, 침대보, 속옷이 될 뻔했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너무 아파요. 많은 사람들이 담비들이 당하는 학대와 고통을 알았으면 해요."

 

 

batch_07.jpg

 

그녀는 수많은 사람이 자신과 우모라를 응원하는 것에 다시 한 번 감사인사를 전하면서도 한 가지 당부를 잊지 않았습니다.


"혹시라도 담비가 귀엽다고 반려동물로 입양하려는 사람은 없길 바라요. 담비는 반려동물로서 함께 하기 쉬운 아이는 아니에요. 인내심 있게 훈련하더라도 1년 어쩌면 2년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출처 : 인스타그램 russian_sable/ , https://www.instagram.com/russian_s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