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속초13.9℃
  • 비9.2℃
  • 구름많음철원10.2℃
  • 구름많음동두천11.1℃
  • 구름많음파주9.0℃
  • 구름많음대관령8.0℃
  • 황사백령도13.0℃
  • 구름많음북강릉13.0℃
  • 구름많음강릉15.1℃
  • 구름많음동해12.4℃
  • 흐림서울13.3℃
  • 박무인천13.6℃
  • 구름많음원주8.8℃
  • 구름많음울릉도14.9℃
  • 박무수원12.1℃
  • 흐림영월8.6℃
  • 구름조금충주8.8℃
  • 구름많음서산11.5℃
  • 구름조금울진10.1℃
  • 박무청주11.6℃
  • 박무대전9.7℃
  • 구름많음추풍령8.3℃
  • 안개안동8.8℃
  • 구름많음상주9.5℃
  • 흐림포항14.4℃
  • 구름조금군산10.9℃
  • 박무대구13.2℃
  • 박무전주11.0℃
  • 흐림울산13.9℃
  • 박무창원13.7℃
  • 박무광주11.6℃
  • 비부산14.8℃
  • 흐림통영14.6℃
  • 박무목포12.9℃
  • 박무여수14.9℃
  • 흐림흑산도16.0℃
  • 구름많음완도14.2℃
  • 구름많음고창9.1℃
  • 흐림순천12.4℃
  • 박무홍성(예)10.2℃
  • 흐림제주17.2℃
  • 흐림고산17.4℃
  • 흐림성산16.0℃
  • 흐림서귀포17.4℃
  • 구름많음진주12.6℃
  • 구름조금강화11.0℃
  • 맑음양평9.8℃
  • 흐림이천9.4℃
  • 흐림인제8.0℃
  • 흐림홍천7.4℃
  • 구름많음태백5.7℃
  • 흐림정선군6.7℃
  • 구름많음제천7.6℃
  • 구름많음보은8.7℃
  • 구름많음천안7.6℃
  • 구름조금보령10.5℃
  • 구름조금부여11.3℃
  • 구름많음금산10.7℃
  • 구름많음9.8℃
  • 구름많음부안9.5℃
  • 구름많음임실10.2℃
  • 구름많음정읍9.0℃
  • 흐림남원11.7℃
  • 흐림장수9.8℃
  • 구름많음고창군8.3℃
  • 구름많음영광군10.0℃
  • 흐림김해시13.6℃
  • 흐림순창군11.1℃
  • 흐림북창원14.3℃
  • 흐림양산시14.7℃
  • 흐림보성군14.1℃
  • 흐림강진군13.0℃
  • 흐림장흥13.6℃
  • 구름많음해남11.5℃
  • 흐림고흥12.2℃
  • 흐림의령군13.7℃
  • 흐림함양군10.4℃
  • 흐림광양시13.6℃
  • 구름많음진도군11.5℃
  • 구름많음봉화7.6℃
  • 구름조금영주7.3℃
  • 구름많음문경7.3℃
  • 구름많음청송군10.8℃
  • 흐림영덕12.6℃
  • 흐림의성11.2℃
  • 흐림구미12.0℃
  • 흐림영천12.7℃
  • 흐림경주시14.1℃
  • 흐림거창10.0℃
  • 흐림합천13.1℃
  • 흐림밀양13.8℃
  • 흐림산청11.5℃
  • 흐림거제14.9℃
  • 흐림남해13.9℃
기상청 제공
7일 만에 귀가한 고양이 '온몸에 화상 자국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7일 만에 귀가한 고양이 '온몸에 화상 자국이'

 

얼마 전,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베가 벨리의 숲 근처에 사는 벤 씨와 가족은 거세게 번져오는 불길을 피해 급하게 도망쳐 나와야 했습니다. 


그런데 그만, 놀란 두 마리의 반려묘 엔젤과 미키가 숲속으로 도망치고 말았습니다.

 

batch_01.png

 

불길이 지나간 후, 새카맣게 타버린 숲으로 돌아온 벤 씨는 반려묘를 찾기 위해 며칠 동안 수색했으나 고양이의 흔적은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희망을 품고 수색을 이어나갔으나, 불길에 처참하게 타죽은 동물들의 사체와 마주하며 희망마저 조금씩 꺾여나가고 말았습니다.


벤 씨는 당시를 회상하며 말했습니다.


"동물은 물론 멀쩡한 식물조차 보이지 않았어요. 모든 게 불타버렸어요. 참혹 그 자체였습니다."

 

 

batch_02.png

 

벤 씨는 엔젤과 미키가 좋아하던 간식을 그릇에 담아 혹시라도 냄새를 맡은 녀석들이 돌아오지 않을까 기대했지만, 며칠째 텅 빈 그릇은 '고양이는커녕 살아남은 동물도 전혀 없다'는 불길한 생각만 들게 했습니다.


결국, 일주일간의 수색 끝에 그는 고양이들이 불길에 타 죽었을 거라고 생각하고 슬픔을 받아들여야 했습니다. 그런데 모든 희망을 내려놓았을 때 엔젤이 돌아왔습니다!


온몸은 검게 그을려 탄내가 났고, 살갗 일부분은 화상에 입어 약간의 출혈이 발생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다행히도 그것 외에 심한 부상이나 상처는 없었습니다.

 

 

batch_03.png

 

벤 씨는 사랑하는 반려묘의 죽음을 받아들이고 슬픔을 묵묵히 받아들이던 찰나에 다시 나타난 엔젤에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수염이 전부 타버려서 방향감각을 상실한 것 같아요. 그래서 집으로 다시 돌아오는 데 일주일이나 걸린 것 같습니다. 이렇게라도 돌아와서 너무 기뻐요. 미키도 어디선가 살아남았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이 생겼어요."


이번 산불은 야생동물 5억 마리의 생명을 앗아갔습니다. 5억 마리라니 이 숫자가 체감되시나요. 오히려 너무 큰 숫자에 체감되지 않아 더욱 두려울 정도입니다. 또, 얼마나 거센 불길이길래 재빠른 고양이마저 온몸에 화상을 입었을까요. 호주 산불이 빠른 시일 내 잡히길 바라며 미키의 무사귀환을 기원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