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구름조금속초23.9℃
  • 구름많음25.2℃
  • 맑음철원23.5℃
  • 구름조금동두천25.2℃
  • 맑음파주23.7℃
  • 맑음대관령22.5℃
  • 구름많음백령도17.4℃
  • 구름조금북강릉23.8℃
  • 구름조금강릉26.3℃
  • 구름많음동해20.0℃
  • 연무서울24.4℃
  • 연무인천22.8℃
  • 구름많음원주22.9℃
  • 구름많음울릉도22.4℃
  • 구름많음수원24.7℃
  • 구름많음영월23.3℃
  • 구름많음충주23.0℃
  • 구름많음서산23.0℃
  • 구름조금울진22.0℃
  • 구름많음청주24.8℃
  • 구름많음대전25.5℃
  • 구름많음추풍령25.0℃
  • 구름많음안동25.6℃
  • 구름많음상주25.4℃
  • 구름많음포항27.0℃
  • 구름많음군산23.6℃
  • 구름많음대구26.5℃
  • 흐림전주24.7℃
  • 흐림울산25.5℃
  • 흐림창원23.1℃
  • 흐림광주24.6℃
  • 흐림부산23.3℃
  • 흐림통영21.0℃
  • 흐림목포22.5℃
  • 구름많음여수22.5℃
  • 안개흑산도17.1℃
  • 흐림완도22.7℃
  • 흐림고창23.3℃
  • 흐림순천22.7℃
  • 구름많음홍성(예)23.0℃
  • 흐림제주21.9℃
  • 흐림고산20.9℃
  • 흐림성산21.8℃
  • 흐림서귀포21.9℃
  • 흐림진주24.0℃
  • 구름조금강화22.8℃
  • 구름많음양평23.8℃
  • 구름많음이천24.1℃
  • 구름많음인제25.4℃
  • 구름많음홍천25.4℃
  • 구름많음태백23.0℃
  • 구름조금정선군25.6℃
  • 구름많음제천24.3℃
  • 구름많음보은24.0℃
  • 구름많음천안24.2℃
  • 흐림보령21.1℃
  • 구름많음부여24.4℃
  • 구름많음금산24.8℃
  • 구름많음24.5℃
  • 구름많음부안24.2℃
  • 흐림임실22.6℃
  • 흐림정읍23.8℃
  • 흐림남원23.8℃
  • 구름많음장수23.8℃
  • 흐림고창군23.6℃
  • 흐림영광군22.8℃
  • 흐림김해시23.6℃
  • 흐림순창군22.9℃
  • 흐림북창원24.7℃
  • 흐림양산시23.5℃
  • 흐림보성군22.6℃
  • 흐림강진군22.2℃
  • 흐림장흥22.1℃
  • 흐림해남24.1℃
  • 흐림고흥22.9℃
  • 흐림의령군25.4℃
  • 흐림함양군25.0℃
  • 흐림광양시23.2℃
  • 흐림진도군23.3℃
  • 구름많음봉화24.4℃
  • 구름많음영주25.1℃
  • 구름많음문경25.0℃
  • 구름많음청송군25.7℃
  • 구름많음영덕26.3℃
  • 구름많음의성26.2℃
  • 구름많음구미25.1℃
  • 구름많음영천25.9℃
  • 구름많음경주시27.3℃
  • 구름많음거창24.6℃
  • 구름많음합천24.2℃
  • 흐림밀양25.0℃
  • 구름많음산청24.2℃
  • 구름많음거제22.7℃
  • 흐림남해23.7℃
기상청 제공
숨 막힐 정도로 아름다운 남극 속 펭귄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숨 막힐 정도로 아름다운 남극 속 펭귄들

 

야생동물 사진작가 알버트 씨는 얼마 전 남극을 다녀왔습니다. 바로 펭귄을 찍기 위해서인데요.


수많은 야생동물 사진을 찍어왔지만 특히 펭귄을 찍었던 시간이 무척 즐거웠다고 밝혔습니다.

 

batch_01.jpg

 

뒤뚱뒤뚱 걸어가는 펭귄의 엉성한 모습에 웃음이 나옵니다.

 

 

batch_02.jpg

 

단체로 뒤뚱거리는 걸 보니 더 바보 같은데요. 다들 어디로 가는 걸까요?


웃느라 카메라가 흔들지만, 심호흡을 하고 숨을 참고 셔터를 눌러봅니다.

 

 

batch_03.jpg

 

한참을 힘겹게 걸어 바닷가로 걸어가는군요.


헤엄칠 시간인가 보네요.

 

 

batch_04.jpg

 

우와!


쏜살같이 헤엄치는 멋진 펭귄의 모습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batch_05.jpg

 

시원한 남극을 배경으로 풍덩풍덩 자유자재로 수영하는 펭귄들.


육지의 모습으로 비웃어서 미안해!

 

 

batch_06.jpg

 

내가 이 지역 최고의 펭귄이다!


라고 외치듯 펭귄의 멋진 외침이 울려 퍼집니다.

 

 

batch_07.jpg

 

그러나 육지로 올라오자 다시 뒤뚱뒤뚱 빙구미를 선보입니다.

 

 

batch_08.jpg

 

이 녀석은 걸어가기 귀찮은지 배로 미끄러져 이동하네요!

 

 

batch_09.jpg

 

단체로 무언가를 응시하는 펭귄들.


무엇을 바라보고 있을까요? 무엇을 생각하고 있을까요?

 

 

batch_10.jpg

 

놀랍게도 알버트 씨가 남극에서 돌아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남극은 역대 최고 기온인 18도를 기록했습니다. 평소 남극이 영하 50도에서 영하 30도 사이인 것과 비교하면 상상도 못할 만큼 따뜻한 날씨입니다.


작가는 점점 따뜻해지는 남극의 날씨를 언급하며, 자신이 이 아름다운 남극의 사진과 펭귄의 모습을 다시는 마주하지 못할까 걱정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매년 남극을 찾을 때마다 줄어든 빙하와 무성하게 자란 풀들이 눈에 띌 정도니까요.


우리는 앞으로도 이 아름다운 남극의 사진을 계속 볼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