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속초14.4℃
  • 맑음10.4℃
  • 맑음철원11.5℃
  • 맑음동두천12.0℃
  • 맑음파주11.6℃
  • 맑음대관령9.1℃
  • 맑음백령도12.1℃
  • 맑음북강릉13.0℃
  • 맑음강릉13.8℃
  • 맑음동해11.4℃
  • 맑음서울12.6℃
  • 맑음인천10.3℃
  • 맑음원주10.6℃
  • 맑음울릉도14.6℃
  • 맑음수원11.9℃
  • 맑음영월11.4℃
  • 맑음충주9.8℃
  • 맑음서산12.3℃
  • 맑음울진13.1℃
  • 맑음청주11.0℃
  • 맑음대전12.1℃
  • 맑음추풍령11.1℃
  • 맑음안동10.7℃
  • 맑음상주13.3℃
  • 맑음포항15.1℃
  • 맑음군산10.6℃
  • 맑음대구13.5℃
  • 맑음전주12.1℃
  • 맑음울산14.9℃
  • 맑음창원13.4℃
  • 맑음광주11.7℃
  • 맑음부산14.6℃
  • 맑음통영14.4℃
  • 맑음목포9.5℃
  • 맑음여수13.0℃
  • 맑음흑산도11.7℃
  • 맑음완도12.6℃
  • 맑음고창12.8℃
  • 맑음순천12.3℃
  • 맑음홍성(예)13.0℃
  • 맑음제주11.5℃
  • 구름조금고산10.1℃
  • 구름조금성산13.7℃
  • 구름조금서귀포14.5℃
  • 맑음진주13.6℃
  • 맑음강화11.6℃
  • 맑음양평10.2℃
  • 맑음이천10.6℃
  • 맑음인제11.1℃
  • 맑음홍천12.1℃
  • 맑음태백11.6℃
  • 맑음정선군11.4℃
  • 맑음제천10.3℃
  • 맑음보은9.8℃
  • 맑음천안11.3℃
  • 맑음보령9.7℃
  • 맑음부여10.6℃
  • 맑음금산11.3℃
  • 맑음11.9℃
  • 맑음부안11.8℃
  • 맑음임실11.9℃
  • 맑음정읍11.6℃
  • 맑음남원11.1℃
  • 맑음장수12.1℃
  • 맑음고창군11.5℃
  • 맑음영광군12.1℃
  • 맑음김해시13.8℃
  • 맑음순창군11.8℃
  • 맑음북창원14.9℃
  • 맑음양산시14.5℃
  • 구름조금보성군13.9℃
  • 맑음강진군13.5℃
  • 맑음장흥13.1℃
  • 맑음해남12.7℃
  • 맑음고흥12.9℃
  • 맑음의령군13.6℃
  • 맑음함양군14.1℃
  • 맑음광양시15.1℃
  • 구름조금진도군12.3℃
  • 맑음봉화12.0℃
  • 맑음영주11.2℃
  • 맑음문경12.9℃
  • 맑음청송군11.8℃
  • 맑음영덕15.4℃
  • 맑음의성11.6℃
  • 맑음구미13.4℃
  • 맑음영천13.1℃
  • 맑음경주시15.4℃
  • 맑음거창13.3℃
  • 맑음합천13.2℃
  • 맑음밀양13.4℃
  • 맑음산청13.2℃
  • 맑음거제13.2℃
  • 맑음남해12.8℃
기상청 제공
언제쯤 사라질까? 오늘도 발생한 서커스 사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언제쯤 사라질까? 오늘도 발생한 서커스 사고

 

최근 조지아에서 한 조련사가 서커스 공연 도중 스라소니의 공격을 받아 관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어났습니다.

 

batch_01.jpg

 

화려하고 웅장한 노래가 흘러나오고, 금색을 맨 남성이 팔을 번쩍 들며 관객에게 인사를 나누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옆에 높은 선반 위에는 목줄을 맨 스라소니가 안절부절하며 서성이고 있습니다.

 

 

batch_02.gif

 

남성은 무대를 내려가며 손에 든 목줄을 잡아당기지만, 높은 선반 위에 있던 스라소니는 당황해 선반 위에서 버티기 자세에 들어갑니다.


그러나 남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강제로 목줄을 당겼고, 스라소니는 선반을 붙잡은 채로 바닥에 추락합니다.

 

 

batch_03.gif

 

곧이어 화가 난 스라소니가 날카로운 발톱을 내밀어 남성을 공격하고, 관객들은 소리를 지르며 대피합니다.


심지어 무대와 관객 사이에는 어떠한 안전 펜스도 설치되어 있지 않아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습니다. 

 

 

batch_04.jpg

 

지난 2019년 9월 6일에는 중국에서 서커스 공연 중 호랑이가 탈출해 관객들이 패닉에 빠진 적도 있습니다.


호랑이는 펜스를 단숨에 뛰어넘어 관광객 사이를 지나 숲으로 탈출했으나, 중국 정부는 숨어 있는 호랑이를 발견해 사살했습니다.

 

 

batch_05.jpeg

 

수많은 동물보호단체가 서커스에 대해 "생명 윤리를 무시하는 미개한 문화"라며 강력하게 비난했으나, 안타깝게도 관객이 존재하는 한 서커스가 완전히 사라질 것 같지는 않아 보입니다.


이탈리아와 독일 등의 유럽에서 법으로 서커스를 규제하는 움직임을 보이면, 서커스 단원들은 법이 미비한 중국과 러시아 등으로 자리를 옮깁니다.

 

 

batch_06.jpg

 

동물권 단체인 PETA(People for the Ethical Treating of Animals)는 서커스 문화를 종식시키기 위해 사람들에게 서커스에 관심을 두지 말 것을 오랫동안 호소해왔습니다.


"동물들이 묘기를 부리는 이유는 조련사들에게 채찍과 몽둥이로 폭행당하기 때문입니다. 제발 동물들의 묘기에 즐겁다고 손뼉 쳐주지 말아 주세요. 돈을 내고 관람하지 말아주세요. 관심 갖지 말아 주세요.


서커스 동물은 죽을 때까지 평생 좁은 사육장에 갇혀 최소한의 음식만 받아먹으며 학대를 당하며 고된 훈련을 받습니다. 여러분은 그런 행태에 박수를 보내는 것입니다. 자녀에게 서커스를 보여주기보다는 서커스의 실태에 대해 알려주세요. 그리고 동물의 생명에 대한 교훈을 가르쳐주세요."